이집트 십자가의 비밀 - 엘러리 퀸 / 설명환 : 별점 2점 Book Review - 추리 or 호러

이집트 십자가의 비밀
엘러리 퀸 지음, 설영환 옮김/해문출판사

웨스트 버지니아의 애로요라는 시골마을에서 그 마을 학교의 교장선생 앤드류 밴이 교차로의 "T"자 형 표지판에 목이 잘린채 매달린 시체로 발견되는 사건이 발생한다. 소식을 들은 엘러리는 사건 조사차 애로요 마을에 방문하지만 사건 발생 전 마을에 수상한 "절름발이"가 나타났었다는 것 이외에는 별다른 수확을 얻지 못한다.
6개월 뒤 롱아일랜드의 부유한 카펫 수입상 토머스 브래드가 저택의 토템 기둥에 마찬가지로 목이 잘려 매달린 채 발견되고 엘러리는 은사였던 야들리 교수의 소개로 사건에 뛰어들어 수사를 해 나가기 시작한다. 목이 잘린 시체와 "T" 라고 남겨진 이니셜에 주목하여 두 사건의 연관성을 캐 나가던 엘러리는 브래드의 동업자 메가라의 협조를 얻어 앤드류 밴과 토머스 브래드, 메가라가 형제라는 것과 앤드류가 아직 살아있다는 사실, 동기는 오래된 가문간의 전쟁으로 인한 복수심이라는 것, 그리고 유력한 용의자로 "크로삭"이라는 절름발이의 존재를 알게 되지만 메가라 마저 요트 마스트에 목이 잘려 매달린 시체로 발견되는데...


이 작품은 엘러리 퀸의 국명 시리즈 중 가장 지명도 높고 잘 알려진 작품이 아닐까 싶습니다. 아주 예전 해문의 어린이 문고로 읽은 적은 있지만, 마침 해문의 세계 추리 걸작선집을 싸게 구입할 기회가 생겨 다시 정독해 보고자 구입하게 되었습니다.

일단 이 작품은 4건의 연쇄살인, 그것도 목을 잘라 "T"자 형으로 매다는 엽기적인 방식이 등장해서 독자를 강렬하게 사로잡는 것이 가장 큰 특징이죠. 등장인물들의 "이름"에 얽힌 간단한 트릭이나 브래드의 살해 장소를 잠깐 위장해서 중대한 단서를 깨닫게 해주는 트릭 등이 논리적으로, 그리고 작품 중간중간에 계속 등장해 줌으로써 읽는 재미만큼은 어느정도 보장해 주기도 하고요.

하지만 추리적으로는 아쉬움이 많이 남습니다. 일단 가장 중요할 수 있는 범인의 동기부터 설득력이 없어요! 4명이나 살해하고 목을 잘라 매다는데 얻는게 단지 5천달러 뿐이라니... 또 고작 이 정도의 돈이 목적이었다면 범인인 앤드류는 브래드를 죽인 직후 메가라로부터 돈을 받으므로 이후에는 살인을 그만 두는 것이 당연한데도 불구하고 계속된 연쇄살인을 범하는 것에 대해 이유가 설명되지 않는다는 것도 이해하기 어려웠어요.
게다가 마지막에 엘러리 퀸의 "독자에게의 도전장"은 이론적으로 타당하며 상당히 설득력 있긴 하지만 결과적으로 범인을 잡는 것은 추리가 아닌 범인의 행적을 우연하게 발견한 야들리 교수의 도움을 얻은 "추적"일 뿐입니다. 또한 트릭 자체도 이제는 "김전일"에서도 인용하는 "목없는 시체 바꿔치기" 이므로 지금 읽기에는 좀 식상한 트릭이었고 말이죠.
그 밖에도 "대단한 힘"이 필요했을 살해 방법에 대한 설명이 전무한 점, 불필요한 "이집트"라는 상징을 무리하게 끼워넣으려는 시도 역시 아쉬운 부분입니다. 왜 이렇게 국명에 집착했을까요? 이집트 십자가라는 소재를 설명하기 위한 부분은 솔직히 불필요했어요.

이렇듯 헛점도 많고 문제도 많은 부분들 때문에 그렇잖아도 아쉬움이 남는 판에, 너무나 잘난척하는 엘러리의 모습에 대한 묘사는 저에게 심히 짜증까지 유발시켰습니다. 별다른 활약도 하지 못하면서 입만 살아가지고.... 이 작품에서 엘러리 퀸의 역할은 잘난척과 부가 설명을 위한 "해설자"에 지나지 않습니다. 탐정으로서의 역할은 너무나 미미하네요.

어렸을 때에는 굉장히 재미있게 읽었었지만 읽고 난 감상은 예전과 사뭇 다르군요. 그 당시의 무섭고 두근두근했던 감정은 거의 없고 불만족스러운 부분만 눈에 띄니 말입니다. 저도 나이가 들었나 봅니다. 이 작품을 읽고나니 역시 국명 시리즈는 라이츠빌 시리즈 보다는 한단계 아래가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듭니다. 별점은 2점입니다.




핑백

덧글

  • 功名誰復論 2005/05/15 23:13 #

    라이츠빌 시리즈를 아직 못 보았는데, 꼭 봐야겠습니다.
  • rumic71 2005/05/16 00:23 #

    오히려 라이츠빌 시리즈로 가면서 엘러리의 탐정 기량도 개성도 애매해졌다는 비평도 있습니다. 줄리안 시몬즈는 대놓고 이건 엘러리가 아니라 그 동생쯤 된다! 고 단언했구요.
  • hansang 2005/05/16 10:05 #

    功名誰復論 : 저도 라이츠빌을 다 본건 아니지만.. 그냥 제 견해입니다.
    rumic71 : 탐정기량은 잘 모르겠지만 개성쪽에서는 오히려 좀 평범해 지는 것이 더 좋았던 것 같습니다.
  • rumic71 2005/05/16 12:16 #

    개인적으로 엘러리 퀸은 단편집에서 가장 빛을 발했다고 생각합니다. '이집트 십자가'에서는 야들리 교수랑 놀기 때문인지 웬지 어린척 하는 느낌이 들었구요. 그래도 엘러리가 무지 잘난척은 하지만 네로울프처럼 거만하다는 느낌은 그닥 없는 게 묘하죠.
  • hansang 2005/05/16 13:03 #

    rumic71 : 뭐 이시기 탐정들은 잘난척이 외려 미덕이 아니었을까 싶은 생각도 드네요. 그나저나 저도 단편집을 훨~씬 더 좋아합니다. 반갑네요^^
  • 석원군 2005/05/16 17:33 #

    국명시리즈 중에서 가장 유명하지만, 추리소설로써는 좀 별루인 것 같습니다. 전 추격전의 스릴이 좋았습니다만, 생각해 보면, 앨러리가 한 건 별로 없습니다. 그냥 교수님만 쫓아간 거죠. 추리소설로는 그리스 관의 비밀이 제일 난 것 같습니다. 굳이 덧붙이자면, 중국 오렌지까지? 그래도 엘러리의 잘난 척은 그래도 밴스에 비하면 귀여운 맛이라도 있어서 좋게 보는 편입니다. 단편집은 많이 읽어보지 않아서 잘 모르겠습니다. ^^ 신의 등불이 제일 대담했던 것 같습니다.


  • tuppence 2005/05/17 11:57 #

    퀸은 단편집이 가장 낫더군요, 확실히. ^^; (라이츠빌 시리즈는 재미있긴 한데 그다지 끌리지를 않아서... ;;;)
  • hansang 2005/05/17 15:36 #

    석원군 : 단편집은 괜찮은 작품이 많습니다.
    tuppence : 라이츠빌은 저도 다 읽어보진 못했지만, 좋은 작품이 많은것 같아요.
  • 2005/05/17 20:24 # 비공개

    비공개 덧글입니다.
  • hansang 2005/05/17 23:12 #

    빠삐용 : 잘 읽겠습니다. 감사합니다^^ 앞으로도 자주 들러주세요
  • 앗슈 2005/06/02 18:24 #

    음;; 그러고보니 제가 초등학교때인가..거의 처음으로 읽은 추리소설이 저 이집트 십자가의 비밀이었어요. 바꿔치기한 사실이 드러났을때 뒤통수치는 느낌이, 대단했었는데...(웃음)
    엘러리의 잘난척은.. 제 개인적으로는 좋아요. 잘난척 안하는 엘러리는 엘러리 같지 않달까요?! (헤헤)
  • elle 2005/06/08 05:43 #

    저도 이작품 너무 재밌게 읽었습니다. 그런데 하도 오래전에 읽어서 잘 생각이 안나던 참이었어요...^^;;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



2017 대표이글루_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