벚꽃지는 계절에 그대를 그리워 하네 - 우타노 쇼고 / 김성기 : 별점 4점 Book Review - 추리 or 호러

벚꽃지는 계절에 그대를 그리워하네 - 8점
우타노 쇼고 지음/한즈미디어(한스미디어)

나루세는 경비원과 컴퓨터 강사 등의 일을 하며 시간을 보내던 중, 친한 고등학교 후배 기요시로부터 뺑소니 사건의 진상 조사를 요청 받는다. 피해자 구다카 류이치로는 대기업 임원 출신으로 호라이 클럽이라는 악덕 단체에게 수천만엔을 사기당한 상태였기에 나루세는 과거 탐정사무소에서 일했던 기억을 되살려 호라이 클럽의 정체를 밝히는데 힘을 기울인다. 이러한 와중에도 그가 우연히 자살하는 현장에서 구해준 사쿠라에 대한 감정은 점차 깊어만 가는데...

신본격 1세대 작가중 한명이라는 우타노 쇼고의 작품으로 최근 일본 신본격물을 다양하게 출간해 주는 한스미디어에서 간행된 책입니다. 작가와 작품은 사실 잘 알지 못했지만 워낙 팬들의 평이 좋아서 구입하게 되었네요.

작중의 악당이라 할 수 있는 악덕 판매 조직인 호라이 클럽과 그들의 마수에 걸려든 피해자들에 대한 묘사와 전개가 현실적이면서도 리얼리티가 넘친다는 점에서는 기존 사회파 추리 소설과 비슷합니다. 그런데 약간 암울하고 비장한 맛이 있는 사회파 추리소설과는 다르게 캐릭터가 굉장히 돋보인다는 점이 독특하고 좋았습니다. 또한 작품 전체에 흐르는 약간은 비뚤어졌지만 독특한 유머 감각도 돋보이는 부분이었고요. 덕분에 지루함없이 굉장히 재미있게, 처음부터 끝까지 한번에 읽어 내려갈 수 있었습니다.
그리고 무엇보다도 팬들이 꼭 지적했던 반전! 꼼꼼하게 짜여진 복선과 여러 에피소드들이 하나로 연결되는, 모든 것을 한번에 정리하는 반전은 정말 대단합니다. 한마디로 무릎을(!) 치게 만들어요. 사실 추리적으로 대단한 점이 있다기 보다는 반전에 작품의 대부분을 걸고 있는 작품이라서 신본격 작가다운 느낌은 덜하지만 워낙에 뛰어난 탓에 그다지 흠으로 느껴지지 않네요.
신본격 작가에게서 기대해봄직한 추리적 요소는 기둥 줄거리가 아니라 작품속에 등장하는 나루세의 과거 탐정 사무소 직원일때의 야쿠자 살해 사건에 대한 이야기에서 심심치 않게 풀어주고 있는 것도 마음에 든 점이에요. 줄거리와 큰 관련이 있는 에피소드로 보기는 힘들었지만 어느정도 작가의 네임벨류에 어울리는 제법 괜찮은 트릭을 보여주거든요.

지나치게 반전을 의식한 전개가 아닌가 싶은 생각도 들며 번역본의 한계 탓에 몇몇 허술해 보이는 부분이 약간 눈에 거슬리지만 묘사와 설정 등 모든 부분에서 꽉 짜여진, 이러한 서술트릭 반전물 중에서도 높은 설득력을 지니는 작품입니다. 물론 "재미" 측면에서도 합격점이고요. 추리 소설 애호가라면 한번쯤 읽어볼만한 책이라 생각되네요. 별점은 4점입니다.

PS : 그나저나 표지는 별로 마음에 들지 않네요.... 제목도 약간 멜랑꼴리(?)한데 저 소녀틱한 일러스트때문에 말랑말랑한 느낌이 더욱 강해진 듯 해서 불만스럽군요.


핑백

덧글

  • 석원군 2006/02/07 00:36 #

    이런 스타일의 최고의 표지는 최인호의 겨울나그네가 아닐까 합니다. 솔직이 닭살이 돋더군요;;;
  • hansang 2006/02/07 22:17 #

    석원군 : 겨울나그네는 그래도 말랑말랑한 책이니까요...^^
  • Shoo 2006/03/30 08:15 #

    얼마 전 읽었습니다/ 표지 덕분에 트릭이 강해졌다는 느낌이 들지 않나요? 저는 다 읽고 덮은 뒤에 '그래.. 이 표지가 fake야..'라고 중얼댔습니다. :)
  • hansang 2006/03/30 22:29 #

    shoo : 음.. 그런 해석도 가능하겠네요.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



2017 대표이글루_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