맛 - 로얄드 달 / 정영목 : 별점 3점 Book Review - 기타 쟝르문학

- 6점
로알드 달 지음, 정영목 옮김/강

서늘한 반전이 있는, 이른바 "기묘한 맛"류 소설의 대표자인 로얄드 달의 단편집.
예전에 "당신을 닮은 사람" 은 이미 구입해서 읽었었는데 서늘한 매력이나 반전보다는 순문학적인 느낌이 많아 조금 실망스러웠었죠. 반면 이 책은 로얄드 달의 매력을 잘 드러내는 작품들로 구성되어 있어 훨씬 만족스러웠습니다.
목차는 아래와 같습니다.
  • 목사의 기쁨
  • 손님
  • 항해 거리
  • 빅스비 부인과 대령의 외투
  • 남쪽 남자
  • 정복왕 에드워드
  • 하늘로 가는 길
  • 피부
  • 도살장으로 끌려가는 어린 양
파란색으로 표시한 것은 다른 작품집에서 접했던 것들이며 나머지가 저는 처음 접하는 작품들인데, 뭐 하나 뺄 것 없이 모두 유머스러우면서도 서늘한 반전의 묘미가 잘 살아있는 매력적인 작품들이더군요.

자세히 살펴보자면 (기존에 읽은 작품은 생략합니다) "목사의 기쁨"은 목사로 변장하여 골동품을 구하러 다니는 골동품 상인의 이야기입니다. 반전이 너무 생각대로라 조금 아쉬웠어요. 골동품 (가구에 한정되어 있지만) 에 관련된 여러 지식이나 유머러스한 문체는 좋지만 예상가능한 전개 때문에 이 책에서는 제일 별로였어요.

그러나 두번째 작품부터 진가가 나옵니다! "손님"은 숙부의 일기를 토대로 한 이야기입니다.
시점도 독특하지만 바람둥이에 거미와 지팡이를 수집하고 오페라와 중국 청자에 대해 전문가적인 식견을 지니고 있는, 그리고 결벽증 증세를 보이는 숙부의 설정이 너무나 탁월할 뿐더러 반전에서 서늘한 맛이 제대로 느껴지는 멋진 작품이에요. 개인적으로는 이 책의 베스트로 꼽고 싶네요. 조금만 생각해봐도 더욱 다양하고 기발한 스토리나 반전이 계속 떠오를 정도로 설정이 정말 매력적이에요.

"빅스비 부인과 대령의 외투"는 부정을 저지른 아내에 대한 통쾌한 일종의 복수극입니다. 유머러스함이 돋보였어요. 뭐 수준은 평범했지만요.

"정복왕 에드워드"는 프란츠 리스트의 환생으로 여겨지는 기묘한 고양이에 관한 이야기로 로얄드 달 특유의 환타지스러운 설정이 빛나는 작품입니다. 좀 쉽게 쓴 느낌이 들 정도로 그냥저냥한 수준이긴 하네요.

"하늘로 가는 길"도 역시 복수극으로 시간에 강박관념을 가지고 있는 여자가 자신을 골탕먹이는 남편에게 복수하는 내용을 담고 있습니다. 지금 읽으면 조금 낡아 보일 수도 있지만, 반전이 굉장히 기발하면서도 제목과 딱 맞아 떨어져서 역시 로얄드 달이라는 느낌을 전해주는 좋은 작품이에요.

결론내리자면 별점은 3점. 로얄드 달이라는 작가에 대해 잘 모른다면 꼭 한번 읽어볼 만한 작품집입니다. 동서 추리문고판본인 "당신을 닮은 사람"쪽은 아무래도 취향을 좀 탈 듯 하니 우선은 쉽고 재미가 쏠쏠한 이 책으로 시작하시는 것이 좋으리라 여겨지거든요. 개인적으로는 "강추"입니다.

그런데 정영목 선생님의 번역이라 나쁘지는 않은데, 개인적으로 직역으로 표시한 제목 몇개 (남쪽 남자 라던가 도살장으로 끌려가는 어린 양) 은 기존의 제목이 더욱 마음에 듭니다. "맛있는 흉기"쪽이 보다 멋진 제목 아니었을까요?




핑백

덧글

  • Schultz 2006/04/21 15:41 #

    이 책...정말 최고입니다. '맛있는 흉기'라니 정말 괜찮은 제목인걸요!
  • 카구라 2006/04/21 15:49 #

    제 동생이 빌려왔는데 대부분의 에피소드가 어디서 본 것같지만 누구건지 몰랐던 에피소드들이 많더군요. 무척이나 재미있게 보았습니다.
  • euphemia 2006/04/21 16:24 #

    전 [정복왕 에드워드]의 발상이 좋았어요. [손님]의 번역은 그다지 마음에 들지 않았는데 오스왈드 숙부님의 능글맞음이 좀 덜 살아난 것 같았거든요. 이 분이 등장하는 다른 작품도 정말 '깨는' 데가 있어요. [손님]과는 달리 이미 미스터리는 아니지만서도... ^^; 이 분 시점에서 쓰여진 장편도 하나 있지요. 네, 사실 로알드 달 작품에서 제일 좋아하는 라인입니다. :]
  • marlowe 2006/04/24 11:48 #

    [맛] 외에는 처음 보는 단편들이군요.
  • hansang 2006/04/24 17:19 #

    Schultz : 다른 작품집에는 전부 "맛있는 흉기"로 번역되어 있던 것 같습니다.
    카구라 : 재미있죠. 겹치는게 많은건 조금 아쉽지만...
    euphemia : 에드워드 숙부님 장편을 보고 싶네요!
    marlowe : 꼭 한번 보시기를 권해드립니다.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