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름속의 죽음 - 애거서 크리스티 / 김석환 : 별점 3점 Book Review - 추리 or 호러

구름속의 죽음
애거서 크리스티 지음, 김석환 옮김/해문출판사

파리를 출발, 런던으로 향하던 여객기 프로메테우스호에서 프랑스인 사채업자 지젤이 살해된다. 살해방법은 독침에 의한 것으로 밝혀지나 비행기는 완전한 밀실과도 같았으며 승무원과 승객 모두 살인이 벌어졌을 때의 알리바이가 확실한 상태. 잽 경감이 사건을 맡게되고 마침 비행기를 타고 있던 포와로는 적극적으로 사건 해결에 동참하는데...

크리스티 여사의 17번째 장편으로 "비행기"라는 완전한 밀실 상태의 공간을 무대로 한 "불가능 범죄"에 도전하는 밀실 살인극입니다. 인위적으로 밀실을 만드는 쪽이 아니라 어떻게 아무에게도 눈치채이지 않고 살해할 수 있었는가가 핵심이라 다른 밀실 추리물과는 약간 다르긴 하지만요.

어쨌건 여사님의 최전성기 작품답습니다. 포와로가 얻는 대부분의 정보는 독자도 공정하게 얻을 수 있는 완벽한 정통 추리물이며 초심자도 쉽게 즐길 수 있도록 포와로가 추리의 핵심을 딱딱 짚어주기 때문에 나름 머리를 굴리며 재미있게 읽을 수 있는 작품이기도 하거든요. 또한 포와로 역시나 한창때인 덕분에 다른 작품에서는 보기 힘든 영국과 프랑스를 오가는 행동파적인 모습에 더하여 특유의 독설과 일종의 재치, 마지막에 범인을 옭아매는 추리극까지 모두 보여주는 풀코스요리와 같은 최상급의 활약을 보여주고 있으니 포와로의 팬이라면 꼭 읽어야 하는 작품이죠.
덧붙여 호불호는 갈리겠지만 여사님 특유의 로맨스도 전체적으로 넘쳐나며 범인의 동기도 조금 억지스럽지만 작품 전체적으로 아주 잘 숨기고 있을 뿐더러 숨기는 과정 하나하나의 디테일이 탁월해서 끝까지 아주 재미있게 읽을 수 있었습니다.

단점이라면 트릭이 너무나 많이 알려진 유명한 것이라 기발하거나 새롭지 못하다는 점인데 이것은 여사님의 잘못이 아니라 시간이 너무 많이 지나고 작품이 역시 많이 알려진 탓이니 어쩔 수 없죠. 그러나 개인적으로는 이 트릭이 쓰인 작품 중에서도 가장 설득력있게 쓰였다고 생각합니다.
그 외에도 무려 13명이나 되는 (피해자를 빼고는 12명이죠) 용의자들에 대한 비중이 다르고 때문에 대부분의 용의자들이 초반에 탈락한다는 점, 그리고 범인으로 지목될만한 인물에 대한 비중과 설명이 적은 점도 조금 아쉬웠어요.

그래도 결론은 추천작. 별점은 3점입니다. 여사님과 포와로 팬이시라면 놓치지 마시기 바랍니다.



핑백

덧글

  • rumic71 2006/10/17 10:45 #

    오리엔트, 나일, 그리고 본작으로 '육해공 살인 시리즈'를 모두 커버한 셈이죠. 비행기 장면이 너무 일찍 끝나버린 감은 있지만.
  • tuppence 2006/10/17 11:41 #

    이것도 좋아하는 소설이예요. 포와로가 중매쟁이 비슷하게 나오는 것도 재미있었고... ^^;;
  • Y_Ozu 2006/10/17 12:53 #

    육해공 시리즈(?) 중에선 이것만 아직 보지 못했군요. 역시 크리스티 여사의 전성기는 30년대 초반에서 중반까지가 아닌가 싶습니다.
  • 석원군 2006/10/18 09:09 #

    저는 기적적으로 여사님의 숨은 의도를 눈치채고 초반에 맞춰서 조금 김이 새긴 했지만, 좋은 작품이죠 ^^;
  • hansang 2006/10/18 13:13 #

    rumic71 : 그러고 보니 "육해공 살인 시리즈" 맞네요.^^
    tuppence : 포와로 답지 않은 섬세함이었죠?^^
    Y_Ozu : 전성기 시절 작품다운 작품입니다.
    석원군 : 좀 쉬운(?) 작품이긴 한 것 같아요.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



2017 대표이글루_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