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력반 형사 빅토르 - 모리스 르블랑 / 성귀수 (아르센 뤼팽 전집 18) : 별점 3점 Book Review - 추리 or 호러

강력반 형사 빅토르
모리스 르블랑 지음, 성귀수 옮김/까치글방

강력반 형사 빅토르는 극장에서 우연히 잡은 수상한 인물이 90만 프랑짜리 국공채를 횡령한 인물이라는 것을 알아낸다. 그러나 마지막으로 채권을 가지고 있던 여인 엘리즈 마송이 살해되고 국공채는 행방이 묘연해지며 이 사건 뒤에 뤼팽이 다른 음모를 꾸미고 암약하고 있다는 사실이 드러나게 된다. 빅토르는 뤼팽을 체포하고 뤼팽에게 푹 빠진 러시아 공주를 구하기 위해 스스로 변장하고 공주 옆에 나타나 자신의 존재를 어필하기 시작하고 드디어 뤼팽이 등장하여 빅토르에게 자기와 손을 잡고 천만프랑짜리 큰 건수를 같이 해치우자고 제안하는데...

뤼팽 전집 18권. 적당한 길이의 장편입니다.
뤼팽보다는 빅토르라는 인물에게 포커스가 맞춰져 있다는 것이 특징으로 하는 짓과 성격이 너무나 뤼팽과 비슷해서 독자에게 뤼팽이 아닐까 하는 의심을 불러 일으키는데 뒤에 실제로 뤼팽이 등장함으로서 독자의 호기심을 더욱 강하게 자극하는 전개를 보여줍니다. 지금 시점에서는 좀 낡은 방식일 수는 있고 진상은 예상을 크게 벗어나지는 않지만 마지막 두명의 대결이 펼쳐질 때까지 흥미진진하게 읽을 수 있도록 하는 힘과 재미를 확실하게 보여주기 때문에 2시간 동안 손을 떼지 않고 몰입해서 읽을 수 있었어요. 결말에서 완벽하게 이야기를 정리해서 뤼팽 특유의 캐릭터가 잘 드러나도록 하여 뤼팽 팬에게 포만감 넘치는 즐거움을 주는 것도 대단한 솜씨라 생각되고요.

추리적으로만 보면 사건은 크게 3개, 즉 국공채를 놓고 벌어진 라 비코크에서의 살인 사건과 엘리즈 마송의 살인 사건, 그리고 천만프랑짜리 큰 건수를 놓고 벌어지는 사건으로 나눌 수가 있는데 도트리 남작의 알리바이 깨기와 엘리즈 마송 살인 사건의 진상, 국공채가 어디로 갔는지, 그리고 천만프랑이 어디에 있는지 등의 트릭이 등장하여 추리 애호가로서 굉장히 반갑고 즐거운 경험을 하게 해 줍니다. 또한 이 모든 사건과 트릭이 유기적으로 잘 조합되어 있다는 것 역시 좋았습니다. 모든 트릭이 최고 수준은 아니라서 엘리즈 마송 살인 사건은 트릭이 약간 억지스럽긴 했고 천만프랑에 관련된 트릭 역시 설득력이 조금 떨어지기는 하나 대체로 만족스러웠고요. 특히 사소한 맹점을 파고든 도트리 남작 알리바이 트릭 같은 것은 지금 보아도 별로 낡아 보이지 않고 설득력 있는, 모리스 르블랑다운 멋진 트릭이라 생각되네요.

딱딱해 보이는 제목 탓에 뤼팽 시리즈에서도 선뜻 손이 가지 않았는데 정말로 재미나게 읽었습니다. 제가 보기에는 뤼팽 시리즈의 최고 걸작이라 보기에는 무리가 조금 있겠지만 재미와 캐릭터 성으로는 다른 어떤 작품에도 뒤지지 않았습니다. 특히 재미와 추리라는 두가지 요소가 잘 조합되어 있다는 점에서 높은 점수를 주고 싶네요. 별점은 3점입니다. 이런 좋은 작품이 고전 중에도 너무 많기에 최신 작품을 손댈 시간이 없다니까요. 역시 구관이 명관이라는 말이 맞나 봅니다.


덧글

  • 잠본이 2006/12/31 00:05 #

    옛날 동서문화사판으로 읽은 기억이 있긴 한데 내용은 깡그리 잊어먹었습니다 (당시 제목은 '형사 빅또르') OTL
    보통 르블랑 물건에서 수상한놈이 날뛴다 하면 어김없이 뤼팽의 변장이라 좀 식상했는데 그점을 뒤튼 작품이로군요. =)
  • marlowe 2006/12/31 05:11 #

    홈즈 팬이라서 그런지 뤼팽은 정이 안가요. (여자들을 함부로 울린다는 것도 불쾌하고...)
    추리소설 분야는 나올 만한 것들은 이미 다 나와서, 고전작품에 집중하는 게 현명한 것 같습니다. :)
  • hansang 2006/12/31 22:28 #

    잠본이 : 뭐.. 예상대로 흘러가는 맛도 좋죠
    marlowe : 고전도 안 읽은 것이 많아서 더욱 그런것 같아요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



2017 대표이글루_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