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나리아 살인사건 상/하 - 반 다인 / 전윤경 : 자유 추리 문고 24~25 : 별점 2.5점 Book Review - 추리 or 호러

카나리아 살인사건
S.S. 반 다인 지음, 안동민 옮김/동서문화동판주식회사

카나리아라는 별명으로 더욱 잘 알려진 브로드웨이의 무희 마거리트 오델이 교살된 시체로 발견된다. 지방검사 매컴의 요청으로 사건 수사에 협력하기로 한 파일로 번스는 친구인 변호사 반 다인과 함께 사건 현장으로 출발하여 사건 현장과 여러 용의자들의 알리바이를 확인한다. 사건 현장에 남겨진 보석 상자의 흔적으로 전문 절도범인 "멋장이" 토니 스킬의 절도가 의심되나 그의 알리바이를 경찰은 깨트리지 못하고, 오히려 그마저도 살해당한 뒤 사건은 교착상태에 빠진다. 그러나 파일로 번스는 애초부터 다른 인물에 혐의를 두고 스스로의 직감과 심리학적 분석으로 진범을 파악한 뒤 알리바이를 벗겨내는데 성공한다.


반 다인의 파일로 번스 시리즈 두번째 작품입니다. 원체 제가 잘난척 하는 탐정을 좋아하지 않아 그동안 읽지 않은 장편이기도 하죠. 저번 자유 추리 문고 구입 Rush에 편승하여 구입하여 읽게 되었습니다.

읽고난 감상은 역시 파일로 번스는 제 취향이 아니라는 것. 그래도 제가 읽은 시리즈, "벤슨" "승정" "가든" 중에서는 "승정 살인사건" 다음으로 꼽을 만한 괜찮은 요소가 많이 있어서 나름 재미나게 읽긴 했습니다.

특징은 파일로 번스의 이른바 "심리학적 분석"이 굉장히 중요하게 쓰인다는 점입니다. 특히 포커 승부를 통해 그 사람의 본질을 파악한다는 것이 꽤 참신하게 쓰이고 있습니다. 사실 그다지 와 닿지는 않았지만 카이지나 타짜 느낌이 약간 묻어나는, 나름 원조격 느낌을 전해주더군요.

그러나 가장 중요한 트릭인 알리바이 트릭은 솔직히 기대 이하였습니다. 경찰의 현장 수사 부족으로 성립되는 트릭이라 무척이나 실망스러워요. 또한 당시 상황에서는 그런대로 과학적인, 이치에 합당한 트릭으로 쓰일 수 있었을지 모르나 지금 읽기에는 상황이 너무 부실하고 증거가 너무 결정적이라는 단점 때문에 더더욱 수긍하기 힘들었습니다. 그리고 이 트릭이 성립하기 위한 복선이 지나치게 묘사되는 탓에 범인을 쉽게 짐작할 수 있게 되었다는 것 역시 단점이고요.
그리고 이 작품에서의 가장 획기적 설정인 "살인 사건 현장에 있던 두사람" 이라는 설정에서 둘 중 한사람이 범인이라고 할 때 둘 중 누가 범인인지를 특정한다는 사실 자체가 불가능한 것은 큰 맹점입니다. 한명이 살해당한다 하더라도 죄값을 받은 것인지, 증거 인멸 차원에서의 범죄인지가 결국은 추리에 의해서만 증명될 뿐이거든요.
이러한 점들 때문에 퍼즐 트릭물로는 많이 부족해 보였어요. 설정은 획기적인데 트릭과 이후 전개가 그에 따르지 못했다 할 수 있겠네요.

아울러 파일로 번스의 장황한 현학적 지식의 나열이나 그에 못지 않는 작가 주석은 그렇지 않아도 긴 작품을 더더욱 짜증나게 합니다. 잘난척도 정도가 있어야지... 화가 날 정도에요. 다양하고 방대한 인용구와 단어들 때문에 번역은 힘들었겠지만 그러한 어려움이 재미에는 전혀 도움을 주지 못했습니다.

결론내리자면 고전 추리물의 걸작이기도 하고 추리사에 나름의 한 획을 그은 작품이기도 하지만 이러한 문제점들 때문에 걸작 반열에 올리기는 힘드네요. 별점은 2.5점입니다.
"심리적 분석"이라는 참신한 요소는 굉장히 높이 살 만 하고 몇몇 설정이 돋보이며 재미 역시 그런대로 있는 편이라 고전 추리물 애호가라면 한번쯤 읽어볼 만 하지 않나 싶습니다만... 제가 읽은 바로는 파일로 번스 물은 "승정 살인사건" 만 읽고 넘어가도 될 것 같습니다.



덧글

  • 글틀양 2007/01/27 12:29 #

    반다인의 것이 좀 그렇죠... 중요한 것은 다 만들어 놨는데, 좀 상상력이 부족하다랄까... 그런 느낌이 늘 들더라구요.
    그 부족한 2%때문에 명작에 올라보내기에는 뭐하지만 핵심 원형은 모두 반다인 것이라는 것때문에 무시하기도 힘들고.
  • 석원군 2007/01/28 00:18 #

    카나리아는 괜찮은 축에 속한다고 생각합니다. ^^ 비숍, 가든 다음에 카나리아라고 해도 괜찮을 정도로..^^
  • hansang 2007/01/28 14:50 #

    글틀양 : 무시할 수 없는 고전 거장임에는 분명한데 딕슨 카같은 세련된 트릭이 참 아쉽습니다.
    석원군 : 저는 비숍, 카나리아, 가든 순인데 저와 좀 다르시네요. 가든은 마지막 추리쇼가 반칙이라 생각되서....
  • marlowe 2007/01/28 17:46 #

    아직 못 읽었지만, 자꾸 카나리아 새를 죽인 사건으로 오해해요.
  • hansang 2007/01/29 17:56 #

    marlowe : ㅎㅎ 카나리아 새를 죽인 사건이라면 정말 미궁에 빠졌을 수도 있겠어요.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



2017 대표이글루_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