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추리명작단편선 - 하서출판사 : 별점 4점 Book Review - 추리 or 호러

하서출판사에서 70년대에 간행된 세계 추리 명작 전집 중 한권으로 여러 단편들을 모아놓은 단편집입니다. 추리소설 초창기 작품들의 비중이 높은 것이 특징으로 재미와 수준이 아주 뛰어난 작품들로 엄선되어 있어 무척이나 만족스러웠어요. 지금은 좀 구하기 힘들어진 작가들의 비중이 높은 것 역시 마음에 든 점이었고요.

다른 곳에서도 많이 소개된 초유명 작품들 몇편도 실려있는 것은 약간 아쉽지만 그만한 이유가 있는 걸작들이니 납득할만 합니다. 오래된 낡은 책이기에 수반되는 편집, 장정, 번역 문제를 제외하고 수록작품들의 퀄리티만 따진다면 별점 5점은 충분하겠죠. 어쨌건 아주 만족스러운 독서였어요.

개인적인 베스트를 꼽자면 우열을 가리기 어려우나 순수한 희소성 측면에서 최고 작품은 로버트 바의 "건망증 있는 사람들"과 윌키 콜린즈의 "사람이 오만하면", 그리고 로드 던세이니의 "두병의 소오스"를 꼽겠습니다.

마지막으로 이러한 희귀 고전 걸작을 새로 간행하면 어떨까 싶어서 저만의 리스트를 한번 만들어 보았습니다. 혹 출판사 관계자가 보신다면 한번 고려해 보셨으면 합니다. FTA 체결로 늘어난다고는 하지만 아직까지는 사후 50년 이상이면 저작권이 풀리는 당장의 국내 현실에 맞춰본 것이죠. 이 단편집 위주이긴 하지만 몇몇 작품은 다른 작품에서 뽑아와도 좋을 것 같아요. 물론 번역은 다시 해야겠지만요.

-추리소설의 여명기 걸작선-
토마스 버크 (1886~1945) "오터모울씨의 손"
로버트 바 (1850~1912) "건망증 있는 사람들"
윌키 콜린즈 (1824~1889) "사람이 오만하면"

-기묘한 맛, 추리소설의 색다른 재미-
로드 던세이니 (1878~1956) "두병의 소스"
도로시 L 세이어스 (1893~1957) "의혹"

-셜록홈즈의 라이벌들-
스미스 어네스트 브래머 (1869~1942) "연립주택의 참극" (장님탐정 맥스 캐러더스) 또는 그외 (브룩밴드 장의 비극)
멜빈 데이비드 포스트 (1871~1930) "둠도프 사건" "나보테의 포도원" (서부개척시대 탐정 엉클 애브너) 또는 그외
로널드 A. 녹스(1888~1957) "밀실의 수행자" (비밀탐정 마일즈 브랜든)
체스터튼 (1874~1936) "날개달린 단검" (브라운 신부 시리즈) 또는 그외
오르치 백작부인 (1865~1945) 더블린 사건 (구석의 노인 시리즈) 또는 그외
잭 푸트렐 (1875~1912) "정보누설" (사고기계 반 두젠 시리즈) 또는 그외 (13호 독방의 문제)
아더 모리슨 (1863~1945) "렌턴관 도난 사건" (사립탐정 마틴 휴이트 시리즈)


크리스티 여사의 "야앵장"
한 여성의 의혹과 생존을 위한 속임수를 다룬 소품. 심리묘사가 정말로 흥미진진한 걸작입니다.

토마스 버크 "오터모울씨의 손"
추리소설 초창기 최고 걸작 중 하나. 이유는 아주 획기적인 트릭이 등장하기 때문이에요. 이후 여러 후대 작품들에 인용된 걸작 트릭이죠.

로버트 바아 "건망증 있는 사람들"
유머 미스테리. 은화 위조단 추적으로 비롯된 사건이 기발한 사기 사건으로 연결되는 구조도 신선하고 트릭과 전개 역시 유쾌하고 재미난 작품이었습니다.

스미스 어네스트 브래너 "브룩밴드 장의 비극"
장님탐정 맥스 캐러더스 시리즈. 시리즈 최고 작품 중 하나로 평가하고 싶습니다. 과학적이고도 신선한 트릭이 등장한다는데 높은 점수를 주고 싶어요.
단, 맥스 캐러더스가 장님일 이유가 전혀 없다는 점에서 설정상 감점요소가 좀 있고 결말이 좀 개운하지 못해서 아쉽습니다. 하여간 이 작가는 전개능력이 없는 것 같아요.

로드 던세이니 "두병의 소오스"
로얄드 달이나 스텐리 엘린류의 "기묘한 맛" 류의 작품. 지금 읽어도 굉장히 충격적이고 기발한 결말을 지니고 있습니다. 또한 화자를 통해 전개하는 작품의 스토리텔링이 무척이나 빼어난 것이 인상적이었어요.

멜빈 데이비슨 포스트 "둠도프 사건"
서부개척 탐정 엉클 애브너 시리즈입니다. 이 작품은 동서 문고 시리즈로도 접할 수 있죠. 하나님 어쩌구 하는 내용으로 가득찬 전개는 짜증나지만 기발한 트릭만큼은 일품이었습니다.

G.K 체스터튼 "기묘한 발소리"
브라운 신부 시리즈. 지금은 정식 간행되어 손쉽게 구할 수 있는 작품입니다. 시리즈 최고작이라 말하기는 좀 어렵지만 좋은 작품이죠.

로널드 K 녹스 "밀실의 신비주의자"
밀실 트릭의 새로운 지평을 열은 단편. "김전일" 시리즈 중 한편인 <이진간촌 살인사건>의 서브트릭으로 사용될 정도로 추리 소설계에 유명한 트릭이기도 합니다. 재미있는 작품이죠. 지금 읽는다면 트릭이 좀 뻔해보이기도 합니다만...

휴 월폴 "은가면"
착한 부인이 자신의 선행에 의해 파멸해 나가는 과정을 잔인할 정도로 냉정하게 그린 독특한 작품. 이색적이고 좀 서늘한 유머가 있는 작품입니다.

윌키 콜린즈 "사람이 오만하면"
전체가 서간문으로 이루어진 독특한 진행에 추리소설로 나무랄데 없는 전개를 가진 걸작입니다. 유머러스한 문체까지 곁들여진 초기 영국 추리 문학계의 힘을 제대로 보여주는 작품이죠.

E.B 오르치 "더블린 사건"
구석의 노인 시리즈. 역시 동서문고로 간행되어 지금은 쉽게 구할 수 있습니다. 최고 걸작이라고 보기에는 조금 부족하지만 발상의 역전이 기발한 작품으로 당대의 명탐정의 반열에 오른 구석의 노인의 매력을 느끼기에는 충분합니다.

A.모리슨 "렌턴관 도난사건"
탐정 마틴 휴이트 시리즈. 역시나 추리소설 역사에 남을만한 멋진 트릭이 등장합니다. 또한 이 트릭을 풀어내기 위한 단서도 굉장히 합리적이라 단편 추리소설의 교과서 같은 작품이라 할 수 있겠죠. 덧붙이자면 아주 오래전 <세계의 명탐정 50인>에 등장했던 바로 그 트릭입니다. 전개가 조금 밋밋한 것이 약간 아쉽네요.

도로시 L 세이어즈 "의혹"
굉장히 유명한 작품이니 설명은 생략하겠습니다. 한마디로 걸작.

핑백

덧글

  • euphemia 2007/04/10 16:23 #

    삼천리에서 나온 [명탐정은 영원하다]와 [이것이 완전범죄다] 두 권의 단편집이 여기서 많은 것을 이어받은(^^;) 모양이군요. 저는 위 리스트 중에서는 휴 월폴의 [은가면]을 제일 좋아합니다. 아니, 좋아한다기보다 무서워한다는 게 더 정확한 표현이겠지만요.
    아, 그리고 hansang님의 추리 단편 걸작선 리스트의 구성은 상당히 마음에 듭니다. 저도 출판사 관계자분이 참고해 주셨으면 하는 기분이 드네요. :]
  • 글틀양 2007/04/10 16:25 #

    윌키 콜린즈 "사람이 오만하면", 휴 월폴 "은가면"은 동서 추리문고에도 있습니다.(가끔 뒷쪽에 붙은 단편들에...)
    은가면은 꽤 재미있게.. 읽었지만 사람이 오만하면은 정말 지루했지요.
  • 딸기tea 2007/04/10 18:11 #

    열심히 읽었다고 생각했는데도..아직까지 못 읽은 책이 참 많아요^^
    학교 다닐 때 이후로는 읽을 기회가 많지 않았는데..
    요즘 도서관에서 동서추리문고 빌려 읽는 재미가 쏠쏠해요
    이번주에 <구석의 노인 사건집> 읽었는데..더블린 사건이 나오니 왠지 반갑네요^^
  • 체셔 2007/04/10 20:02 #

    못 읽은 것들이 몇 개 있네요.아아 읽고 싶어라..
  • 다크초콜릿 2007/04/10 20:29 #

    중학교 때 친구한테 선물받은 바로 그 책이군요. 아직도 가지고 있습니다. 작품 선정이 정말로 뛰어나다죠. 특히나 일본번역을 중역한 게 분명한 그 고풍스러운 문체가 의외로 맘에 듭니다. 오히려 작품의 분위기를 더 잘 살려준다는...^^
  • hansang 2007/04/10 23:02 #

    euphemia : 저도 기대중입니다.
    글틀양 : 아.. 취향이 좀 다르셨나봐요.^^
    딸기tea : 동서 추리문고만 다 읽으셔도 어느정도 소화하신 거니까요.
    체셔 : ㅎㅎ 출판 관계자에게 소개 부탁드립니다.
    다크초콜릿 : 그렇긴 한데 지금 읽기에는 좀 부담스러운 문체이기도 하니까요^^
  • 석원군 2007/04/11 12:08 #

    저 작가들 중에 상당수는 영국작가이니 FTA의 영향은 없겠죠. 단편집+전반적인 영미 미스테리가 죽쑤는 우리나라에서 과연 얼마나 잘 될지 궁금해집니다. 저는 브룩밴드장의 비극, 아니 눈먼탐정 시리즈 전체가 별로였는데, hansang님은 좋아하시는군요. ^^;
  • hansang 2007/04/11 12:24 #

    석원군 : 맥스 캐러더스 시리즈 중에서는 괜찮았다.. 정도입니다. 또 제가 평이 좀 후하기도 하죠^^
  • marlowe 2007/04/11 19:15 #

    [오터몰씨의 손]은 읽고 난 다음에 한 동안 멍 했던 기억이...
  • hansang 2007/04/11 21:58 #

    marlowe : 지금 읽기에는 많이 낡았지만 정말 걸작 트릭이죠.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



2017 대표이글루_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