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죄추정 - 스코트 터로우 / 최승자 : 별점 4점 Book Review - 추리 or 호러

무죄추정 1
스콧 터로 지음, 한정아 옮김/황금가지

킨들군의 검사장 레이몬드의 수석 부관이자 심복인 러스티는 검사장 선거의 혼란한 와중에서 살해당한 동료 검사이자 불륜 상대였던 캐롤린 살해사건의 지휘를 맡는다. 그러나 선거에서 레이몬드가 패한 뒤, 러스티의 옛 동료 니코는 자신의 심복 토미 몰토의 조사에 의해 캐롤린 사건의 범인으로 지목되어 기소되고 레이몬드는 유능한 변호사 스턴에게 의뢰하여 법정에서의 싸움을 벌여나간다. 재판이 진행될 수록 사건의 배후에 숨겨져 있는 B서류의 정체와 진범이 누구인지에 대한 의문은 점점 커져나가는데...


이번에 개인 사정으로 부산에 잠깐 갔다가 들른 보수동 헌책방 골목에서 구입한 책입니다. "이 미스테리가 굉장해"의 과거 18년간의 베스트 10에도 뽑힌 작품이라 궁금했었는데 찾아내고 반가운 마음에 서슴없이 구입하게 되었네요. 재출간되긴 하지만 제가 구입한 것은 예전의 절판본입니다.

검찰이 주인공 러스티를 기소하여 법정에서 승부하는 내용이 대부분이지만 원래 살인사건의 진범이 누구인지에 대한 의문과 사건 내내 강조되는 "B서류"의 정체라는 두가지의 수수께끼가 밀접하게 연관되어 서술되는 복잡한 구성을 지니고 있는 작품으로 법정 싸움 장면이 무척이나 흥미진진하고 해결 과정 역시 타당할 뿐 아니라 살인사건의 범인과 B서류의 의미 역시 사건이나 중요 복선과 연관되어 명쾌하게 처리되고 있어서 추리적으로 무척 만족스러운 작품이었습니다. 특히 살인사건의 진범이 누구냐에 대한 것은 마지막까지 독자를 속이는 과정이 포함되어 있어서 더욱 마음에 들더군요.

처음 봤을때는 여러모로 제가 싫어하는 부분들이 많이 있어 보이는 책이었지만 읽어보니 역시나 명불허전이구나... 하는 생각이 들 정도로 잘 짜여진 완성도 높은 작품이라 평할 수 있겠습니다. 특히 사건이 엽기 강간사건으로 등장하는 부분에서는 어라? 이거 흥행을 너무 의식한 의도적 설정 아닌가? 라는 의심이 들기도 했는데 결국 충분히 이해 가능한 범행 방식으로 밝혀지는 결말에서 어느새 작가의 의도적인 속임수에 걸려든 제 자신을 돌아보게 되어 참 놀라왔습니다. 

또 작가 프로필을 보니 역시나 존 그리샴이나 얼 스탠리 가드너 같이 법조인, 특히 이 책의 주인공인 러스티와 같이 검사 출신이던데 그래서인지 책의 중요한 설정 중 하나인 검사장 선거와 검사들간의 세력 다툼, 판사와의 관계 등 재미난 요소들이 참으로 실감나게 묘사되는 것도 큰 장점이라 생각됩니다. 검사 출신답게 다른 법조인 작가인 존 그리샴, 얼 스탠리 가드너의 소설들은 대부분 변호사가 주인공이었었는데 검사가 주인공으로 나오는 것이 특이했고요.

지나칠 정도로 길다라는 것은 좀 부담되는 요소였고 재판이 시작되기 전 부분인 초반부는 좀 지루하다는 단점이 있기는 하나 감수할만한 수준이었어요. 이 책이 작가의 "킨들카운티(군)" 시리즈의 한권이라고 하는데 다른 책도 궁금해지는군요. 별점은 4점입니다.

덧붙이자면, 번역은 좀 불만스럽네요. 워낙 길고 복잡한 내용이라 번역이 쉽진 않았겠지만 도저히 몰입하기가 힘들정도로 문맥이 엉망이었습니다. 이번에 재 출간된 책은 어떨지 궁금해지네요. 번역이 괜찮다면 새 판본으로 다시 읽어보고 싶네요.



핑백

덧글

  • 석원군 2007/04/19 00:03 #

    황금가지에서 새로 나오는데, 솔직히 걱정이 더 앞섭니다;;
  • hansang 2007/04/19 00:18 #

    석원군 : 번역이 정말 어려울 것 같은 책이긴 하죠.
  • Schultz 2007/04/27 07:15 #

    오, 이 책 혹시 해리슨포드 주연의 영화로 만들어지지 않았었나요? 비슷한 내용을 본 적이 있었던 것 같네요.
    '의혹'이란 제목으로 기억하는데......마지막의 반전이 충격적이라서 많이 놀랐던 기억이 납니다.
  • hansang 2007/04/27 09:02 #

    Schultz : 조사해 보니 맞네요! 영화도 구해 봐야 겠습니다.
  • carnage 2008/12/24 02:16 #

    최승자씨 시인으로서는 참 좋아하는 분이지만 번역가로서는 아주 아니죠... 약의 부작용을 뜻하는 side effect를 "측면 효과"로 번역해 놓은 걸 보고 경악했던 기억이 나네요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



2017 대표이글루_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