암보스 문도스 - 기리노 나쓰오 / 김수현 : 별점 2.5점 Book Review - 추리 or 호러

암보스 문도스
기리노 나쓰오 지음, 김수현 옮김/황금가지

신혼여행 출발하기 직전 공항 서점에서 구입하여 읽은 기리노 나쓰오의 단편집입니다.

읽고난 첫 느낌은 "백년 동안의 고독"의 마르께스의 단편들과 상당히 유사하다 생각된다는 것. 평범하지만 뭔가 어긋난 인간을 다루면서도 인간 심리를 묘하게 건드리는 분위기가 상당히 비슷하더라고요.
이러한 분위기의 단편 7편이 수록되어 있는데 대부분이 앞서 말한 인간 내면 심리를 고찰하면서도 묘한 분위기를 풍기는 작품들입니다. 또한 인간의 이중성이라던가 내면 심리를 적나라하게 그리고 있다는 공통적인 특징 아래에서 평범하고 일상적인 이야기와 상상의 허를 찌르는 기발함이 가미된 이야기가 공존하는 식으로 작품의 스펙트럼이 굉장히 넓은 편이에요.

간략하게 작품을 소개하자면, 외모에 대한 컴플렉스로 성인이 된 이후에도 주눅들고 사는 여성의 심리와 소박한 복수를 디테일한 묘사로 그려나간 "식림", 그리고 여성들의 성에 대한 수다에서 비롯되는 기이한 이야기인 "사랑의 섬", 노숙자들에게 흘러들어온 여성을 묘사한 "루비", 가족의 붕괴와 불륜을 다룬 "괴물들의 야회"와 "부도의 숲", "식림"과 유사한 설정이지만 좀 더 환상적 설정이 가미된 "독동", 마지막으로 표제작인 1인칭 서간문 시점의 독특한 발상의 범죄물 "암보스 문도스" 순서로 실려 있습니다.

개인적으로는 "사랑의 섬"과 "루비", "암보스 문도스"가 좋더군요. 외모 컴플렉스 등을 다룬 이야기는 너무 진부하다 생각되고 불륜 역시 식상한데 이 작품들은 그래도 조금 색다른 설정이 깔려 있었기 때문입니다. 특히 "암보스 문도스"는 가장 추리적 요소가 강하다는 점에 더해서 이전 작품들과의 연관성도 많이 느껴지기 때문에 이 단편집의 베스트로 꼽고 싶네요.

하지만 추리적인 부분에서 기대에 미치지 못한 점은 조금 아쉬웠습니다. 절대 추리소설이라고 보기 힘든 작품들이기 때문에 이전에 읽었던 두 작품들 ("내 아이는 어디로 갔을까", "얼굴에 흩날리는 비")에 비하면 흥미를 자극하는 요소가 많이 부족했어요. 그래서 별점은 2.5점입니다.
그래도 심리 묘사능력이 탁월한, 그야말로 "글 잘 쓰는" 작가의 단편집이기도 하고 추리적 요소가 적은만큼 대중에게 어필할 요소가 많다고 생각되니 기회가 된다면 한번 읽어 보실 것을 권해드립니다. 단 취향을 좀 타긴 할 것 같습니다


핑백

  • hansang's world is not enough : 대답은 필요없어 - 미야베 미유키 2007-08-12 13:55:04 #

    ... 선 옮김/북스피어미야베 미유키의 단편집입니다. 솔직히 전에 잡지 "판타스틱"에서 읽었던 작가의 추리 단편이 그다지 마음에 들지 않았었고, 같은 여성작가인 기리노 나쓰오의 "암보스 문도스" 역시 별로였기에 그다지 기대하고 구입한 책은 아닌데 이 책 상당히 물건이더군요. 단편들의 수준도 높지만 추리적으로도 깔끔한, 정통파적인 맛이 느껴지는 수작 단편집이었습니 ... more

  • 극한추리 hansang's world : 아웃 1,2 - 기리노 나쓰오 2009-10-29 17:01:42 #

    ... 개운치 못한 탓에 더더욱 끔찍한게 아니었나 싶네요. 기리노 나쓰오 작품은 세편 ("얼굴에 흩날리는 비", "내 아이는 어디로 갔을까 (부드러운 볼)", "암보스 문도스") 만 접해보았지만 사람 마음을 후벼파고 깊은 인상을 남긴 작품은 이 작품이 처음이었습니다. 끔찍하고 인상적이었던 이유를 들자면 첫번째로는 등장 인 ... more




2017 대표이글루_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