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랙 에코 - 마이클 코넬리 / 이종인 : 별점 2.5점 Book Review - 추리 or 호러

블랙 에코 2 - 6점
마이클 코넬리 지음, 이종인 옮김/시공사

시체 한 구가 LA 근처의 멀홀랜드 댐 배수구에서 발견되었다.
죽은 남자의 이름은 빌리 메도스 - 베트남 전에서 보슈와 생사를 넘나들며 "터널쥐"로 활약했던 전우였다. 그러던 그가 전후 15년이 흐른 지금 LA의 "터널"에서 변사체로 발견된 것이다.
다시 되살아 난 전쟁의 공포, 한치 앞을 알 수 없는 열대림의 위험한 미로에서부터 도시의 아스팔트 아래로 이어지는 "검은 메아리". 반드시 폭로해야 할 범죄자와 내부자와의 더러운 결탁....
해리 보슈의 생존 본능은 다시 그 한계를 시험받기에 이르고 그는 이 사건을 해결하기 위해 그가 경찰에서 쌓은 경험과 베트남에서 터특한 생존기술을 총 동원하는데....

(이상 책 커버 요약입니다)

마아클 코넬리의 에드거상을 수상했다는 해리보슈 시리즈 1탄입니다. 상의 권위도 권위이지만 평도 좋은 편이라 사뭇 기대를 하고 읽기 시작한 장편입니다.

사소한 시체 한구의 발견에서 시작된 사건이 점점 수백만달러가 걸린 은행강도 사건, 그리고 내부자 결탁에 이르는 대형 사건으로 커지는 과정과 그 중간 중간에 있는 자잘한 묘사들은 확실히 치밀하고 재미있더군요. 특히 사건의 설정이 돋보이는 편이에요.
또 주인공인 "슈퍼형사" 해리 보슈는 추리력과 탁월한 조사 능력과 더불어 냉소적이고 독불장군같은 스타일까지 겸비한 상당히 매력적인 캐릭터라 마음에 들었습니다.

하지만 전에 읽었던 제임스 페터슨의 "시간의 침묵"과 비슷한 구성이 많아서 좀 뻔하다 싶은 것은 단점이죠. 이게 미국식 대중 스릴러의 기본 룰이 아닌가 싶을 정도로 비슷해요... 엘리너 위쉬와 보슈와의 관계와 결말 역시도 너무나도 뻔했습니다. 진정한 흑막을 여러번 꼬아서 반전을 노린것도 좋았지만 쉽게 예상할 수 있는 부분이었거든요.

한마디로 요약하자면 한편의 헐리우드 스릴러 물이었달까요? 재미는 있지만 뭔가 깊이도 없고 너무 뻔한 요소들이 많아서 그랬던것 같네요. 해리 보슈가 LAPD소속이니 만큼 이것도 칭찬이 될 수도 있겠지만... 여튼 개인적으로는 해리 보슈의 다음 시리즈를 읽고 싶은 마음이 들지는 않는군요. 소설로서 이만한 길이의 장편이라면 조금 더 의외성을 기대했는데 말이죠. 별점은 2.5점입니다. 영화라면 그래도 더 재미있었을텐데 영화화는 아직 안 되었나 보네요.




구글애드센스



2017 대표이글루_book

구글애드센스 신형 20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