낯선 시간 속으로 (化石の荒野) - 니시무라 쥬코 : 별점 3점 Book Review - 추리 or 호러

의문의 조직에 의해 살인누명을 쓰게된 과묵한 형사 니시나 소오스께. 그는 우여곡절끝에 생명을 담보로 조직의 명령을 받아 나까오미 가쓰아끼(정계의 거물 나까오미 하루요시의 아들)를 추적하기 시작한다. 나까오미 가쓰아끼는 일본의 험한 산만 골라서 정밀 조사를 하고 있는 중.
니시나는 나까오미의 조직과 또다른 의문의 외국 조직과의 물고 물리는 신경전과 혈투 끝에 모든 사건과 조사는 2차대전 종전 직전 사라진 전쟁자금 2천톤의 금괴와 관련되어 있다는 사실을 알게되는데...


1975년에 발표된 소설로 간만에 읽은 일본 추리소설. 하지만 간단히 요약한 대충의 줄거리만 보아도 알 수 있듯이 추리소설이라기 보다는 어드벤쳐 소설에 가까운 작품입니다. 그래도 영화화 된 소설답달까요? 영화적인 요소가 가득할 뿐 아니라 서스펜스도 상당한 편이라 시간가는줄 모르고 흥미진진하게 읽을 수 있었습니다.
개인적으로는 알리스테어 맥클린이라는 모험소설 전문 작가와 비슷한 느낌이었고 어떻게 보면 "테러리스트의 파라솔" 과 비슷한 스타일의 설정과 캐릭터라고 할 수도 있겠어요. 약간 허무적이고 음울하면서도 고집센 주인공이라던가, 도움을 주기도 하는 악당이라던가..... 그래도 저는 이 책 쪽이 7만배는 더 좋았습니다.

약간 아쉬운 점은 중간 중간에 있는 불필요해 보이는 복수극, 정말로 불필요했던 정사장면, 그리고 끝을 너무 쉽게 한번에 정리해버리는 (주요 악역들이 한자리에 모두 모여서 사이좋게 죽어버리는) 엔딩인데 이런 아쉬운점을 다 덮어버릴 정도의 재미는 가져다주는 소설이었습니다.

결론내리자면 별점은 3점. 엔터테이먼트적으로는 1급에 속하는 작품이라 생각되네요.
1982년에 영화화 되었는데 DVD까지 나왔으니 언젠가 볼 수 있는 날이 올리라 생각됩니다. (리뷰에 따르면 영화쪽은 많이 아니라는 평이 지배적이니 걱정도 좀 되는군요)


핑백

  • hansang's world is not enough : 끝없는 추적 (追いつめる) - 이쿠시마 지로 / 이경재 2008-10-04 13:52:17 #

    ... 것은 과거 사무라이 극과 별로 다를것이 없는 것 처럼 보이네요. 그렇기 때문에 더욱 더 모험소설 처럼 보이는 것일지도 모르겠습니다. 이렇듯 캐릭터나 전개 방식으로 보자면 현대의 니시무라 쥬꼬나 오사와 아리마사의 원조격 되는 작품일 것 같습니다. 아무래도 진정한 하드보일드 추리물의 충실한 일본판 계보는 하라료-하세 세이슈로 이어지는 것이 아닐까 싶네요.하지만 비 ... more

  • hansang's world is not enough : 한국 미스터리 컬렉션 : 불새의 미로 - 유우제 2008-10-04 13:55:45 #

    ... 은닉에 대한 비밀을 알고 있는 인물들이 주도권을 쥐고 있는 양대 조직의 암투속에 휘말린 한 트럭 운전수의 이야기입니다.하지만 개인적으로 아주 예전에 읽었었던 니시무라 쥬코의 "낯선 시간 속으로"와 설정이 너무 비슷합니다. 함부로 이야기 하기 어려운 소재임에는 분명하고 확신은 없습니다만 표절의 의심까지 들 정도거든요. (참고로, "낯선 시간 속으로"는 1975년 ... more

덧글

  • DOSKHARAAS 2007/12/30 10:04 #

    무려 4년전 글에 덧글을 달게 되는군요;; 실례가 아닌지 모르겠습니다;;

    얼마전에, 일본인 지인의 충고로 니시무라 쥬코의 소설을 대량으로 구입해 보고 있습니다.
    Hansang 님께서 지적하신, 불필요해 보이는 복수극, 그리고 불필요했던 정사장면, 이 두가지 사실은 니시무라 쥬코의 소설을 설명하는 주요 포인트라고 합니다;
    제가 읽고 있는 것 중에 메쿠라마시 시리즈는, 아예 주인공이 여자를 후려 돈을 벌기 위해 선도수행을 할 정도니까요;; 니시무라 쥬코의 소설 대부분이 눈앞에서 강간당하고 죽은 딸과 아내의 복수, 같은 이야기가 많다고 합니다.
    2007년 올해(몇일 안남았군요) 7월에 타계했다고 하는군요. 니시무라 쥬코씨는.
  • hansang 2008/01/02 18:28 #

    DOSKHARAAS : 불필요한 장면들은 흥행(?)을 위한 어쩔 수 없는 요소였겠죠...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



2017 대표이글루_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