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야성 - 하세 세이슈 : 별점 4점 Book Review - 추리 or 호러

가부키쵸를 무대로 재일 중국인을 상대로 돈이 된다면 무슨 일이든 다 하는 존재, 일본인과 중국인의 혼혈 류젠이, 그는 그의 옛날 파트너였던 우후춘이 돌아왔다는 사실을 알게된다. 그는 현재 가부키쵸 중국인 조직의 보스인 유에천쿠이의 오른팔을 죽이고 도피해있던 상태, 류젠이는 우후춘이 돌아온 목적인 의문투성이의 여자 나츠미를 만나게 되고, 후춘의 예전 파트너였다는 이유 하나만으로 자신을 노리고 있는 유에천쿠이와 우후춘을 한번에 없앨 수 있는 작전을 짜기 시작한다.

그 와중에 북경인 조직과 대만인 조직, 홍콩 조직 등이 복잡하게 얽히고 류젠이는 목숨을 담보잡아 최후의 한방을 준비하는데.....


그동안 참 읽고 싶었는데 구하질 못하다가 우연히 고속터미널 지하철 역 안에 있는 재고도서 판매점에서 구해서 읽게 되었습니다.

읽어보니 명불허전! 손에 한번 잡으니 도저히 내려 놓을 수가 없어서 하루만에 다 읽어 버렸네요.

하드보일드를 표방하고 있으면서도 신쥬쿠와 가부키쵸, 그리고 재일 중국인들의 문화와 삶, 그리고 범죄에 대한 디테일한 묘사와 종횡으로 잘 짜여진 사건들과 인간관계들이 주는 재미가 대단합니다. 미국식 하드보일드와는 또다른 재미라고나 할까요.
꽤 긴 분량의 장편이지만 중간 중간에 있는 성적인 묘사나 과거 회상 스케치 같은 부분을 제외한다면 (물론 이런 부분도 나름의 재미를 줍니다만) 어느 한페이지도 빼 놓을 수 없는 치밀한 구성의 소설입니다.

또한 안티-히어로적인 주인공 캐릭터가 주는 매력이 상당하네요. 시리즈가 나와도 괜찮을 정도로요. 일반적인 하드보일드와는 달리 "머리를 쓰는" 주인공이라는 점, 또 주인공이 탐정도, 경찰도, 최소한의 정의감도 없는 그야말로 "악당"이라는 것이 독특합니다.

영화화도 되었다는데 아직 보지는 못했지만 주연에 금성무를 쓴것은 정말 그 이상이 없을 정도로 적역인 듯 합니다. 소설의 캐릭터 그대로 일-중 혼혈에 일본어와 중국어가 능통한, 거기에 외모도 적당히 허무적으로 생긴 캐릭터니까요. 영화도 꼭 구해 봐야 겠다는 생각이 드네요.

어쨌거나 별점은 4점! 잔인하고 성적인 묘사 때문에 약간 감점하지만 날것 그대로의 폭발력과 생동감이 살아있는 좋은 작품이라 생각됩니다.


핑백

  • hansang's world is not enough : 이 미스테리를 읽어라! 일본편 -고우하라 히로시 2008-03-26 22:44:37 #

    ... 이미 접한 작품들이 등장하는데 이런 작품들은 반갑기 그지 없고요. 국내에 소개된 대표적인 작품은 "마크스의 산", "얼어붙은 송곳니", "고양이는 알고 있다", "신쥬쿠 상어", "불야성", "테러리스트의 파라솔", "끝없는 추적", "십각관의 살인", "우부메의 여름", "점성술 살인사건", "삼색털 고양이 홈즈의 추리", "모래그릇", "인간의 증명", " ... more

  • 추리소설 1000권 읽기! hansang's world : 사라진 소년 - 아즈마 나오미 / 현정수 : 별점 2점 2017-07-28 22:27:13 #

    ... 도박, 또는 마리화나 재배 및 거래라고 언급되고 있습니다. 그냥 뭐든 돈 되는 건 다 하는 해결사로 봐야 할 것입니다. 범죄에 한 발 걸치고 있다는 것은 <<불야성>>의 류젠이가 살짝 떠오르기도 했어요. 그러나 천성적으로 악인은 아니며, 정의감만큼은 가득하다는 점에서는 신주쿠 거리의 사에바 료의 판박이입니다. 스 ... more




2017 대표이글루_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