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끼 -The AX- 도널드 웨스트레이크 : 별점 5점 Book Review - 추리 or 호러

"오후 3시까지"라는 단편집의 표제작, 그리고 "9마일은 너무 멀다"에 수록된 "살인의 소리"라는 두편의 에이브러험 레빈 시리즈의 저자 도널드 웨스트레이크의 장편입니다. 제가 처음으로 접한 도널드 웨스트레이크의 장편이네요. 동서에서 리차드 스타크라는 필명으로 악당 파커 시리즈인 "인간사냥"이 출간되었지만 아직 읽지 못했던 차에 (사실 동서 너무 비싼거 아닌가 싶어요..)우연찮게 헌책방에서 구입하게 되었습니다.

직장에서 정리해고 된 평범한 중년남자 버크 드보레는 제지분야 관리 전문가. 그는 몇번의 취업노력끝에 자신이 원하는 직장에 취직하기 위해서는 경쟁자들을 없애야 한다는 결론에 도달한다. 그의 전공은 전문적인 특수 분야라서 경쟁자들이 몇명 없기 때문. 그는 가공의 회사명의로 취업공고를 내고 이력서를 모집해서 자신의 경쟁자들 중 자신보다 상위에 있는 인물들을 뽑아 리스트를 작성한 뒤 그들을 리스트에서 지워나가기 시작한다...

결론적부터 말하자면 대만족이었습니다. 내용적으로는 지적인 승부가 있는 정통파 추리소설이라기 보다는 심리 서스펜스에 가까운데 주인공의 심리 묘사도 완벽하고 독자를 몰입시키는 맛이 최고였거든요. 특히 생초보(?)였던 주인공의 작업(?)능력이 점차 발전해 나가는 부분의 묘사가 아주 탁월합니다.
무엇보다도 청년실업 40만이라는 우리나라 실정에서도 얼마든지 있을 수 있는 현실적으로 무서운 이야기라는 점이 크게 와 닿았습니다.

단편만 접해보았던 웨스트레이크라는 작가의 능력이 새롭게 느껴지는 좋은 작품입니다. 영국작가의 냄새도 좀 나고 뭔가 독특한 여운을 남기네요. 별점은 5점입니다. "인간사냥"도 읽어봐야겠어요.


핑백

덧글

  • leiness 2003/12/15 12:04 #

    원하는 직장에 취직하기 위해서 경쟁자를 죽여 없애다니.. 실제 세계에서 이런 사건이 터진다면 정말... -_-;; 설마 이책보고 그런 생각을 품는 사람이 안생기길 바랄 뿐이군요. (유해도서로 지정 될지도)
  • Kenny 2003/12/15 19:54 #

    음.. 멋진 소설이군요.. ㅡ.ㅡ;;

    왠지 아메리칸 싸이코란 영화가 생각이 나네요..
  • reina 2009/09/09 22:58 #

    안녕하세요? 벨리에서 보고 글 남깁니다.
    아. 이 작품 정말 뭐랄까- 굉장히 흥미로운데요.
    박찬욱 감독의 영화도 그렇지만, 이 작품만으로도 굉장히 매력적이라서 꼭 읽어보고 싶네요.
  • hansang 2009/09/10 11:22 #

    정말 설득력있게 그려져서 놀랐습니다. 꼭 읽어보세요.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



2017 대표이글루_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