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자인의 디자인 - 하라 켄야 / 민병걸 : 별점 5점 Book Review - 디자인 or 스터디

디자인의 디자인 - 10점
하라 켄야 지음, 민병걸 옮김/안그라픽스

간만에 읽어본 전공 관련 도서네요. 뭐 제가 하는 일이 이젠 제 전공과 별 상관도 없지만서도...^^

이 책은 일본 디자이너 하라 켄야가 자신의 디자인관을 여러가지 자신의 프로젝트와 다양한 다른 디자이너의 작품들을 통해 보여주는 책으로 하라 켄야라는 유명 디자이너의 사고방식과 철학이랄까? 그런 내용들을 접할 수 있어서 좋았습니다. 디자이너가 환경과 사람, 그리고 사회라는 것에 의문을 가지고 자신의 작품에 메시지를 담고자 하는 진정성이 많이 느껴져서 후학으로 많이 반성하게 만들어 주더군요. 디자이너로서 모든 행동과 작품에 의미가 있다는 것이 얼마나 대단하고 어려운 일인가를 다시한번 생각하게 되었습니다.

목차는 8장으로 구성되어 있는데 개괄적이면서도 서론의 의미를 담고 있는 1장을 제외하고는 전부 해당 주제에 맞는 프로젝트를 상세하게 보여줍니다. 개인적으로는 2장의 "리디자인 (리디자인 전시회)"과 4장의 "아무것도 없으나 모든 것이 있다 (무인양품 프로젝트)", 6장의 "나는 일본에 살고 있다 (다양한 일본 문화를 표현하는 장소들)", "7장 열릴 수도 있었던 박람회 (EXPO2005 AICHI)" 이 마음에 들었습니다. 도판도 좋지만 디자이너의 철학이 실제 프로젝트에 연결되는 것들을 진정으로 느낄 수 있었거든요. 또한 디자이너가 자신의 사상을 작품, 결과물에 담기 위해서는 클라이언트와의 커뮤니케이션이 무척 중요하다는 점에서 하라 켄야의 작품들이 부럽기 짝이 없었습니다. 물론 그만큼 업력을 쌓아왔기에, 그만큼 명성이 있기에 가능한 일이었겠지만 쇼핑백 하나를 새로 만들기 위해 종이부터 다시 제작하는 열정과 디테일은 국내에서는, 최소한 제 개인적입장에서는 상상하기 어려운 일이기에 부러움만 가득할 뿐입니다.

책의 내용도 좋지만 디자인 관련 서적 답게 작으면서도 묵직하고 이쁘장한, 제가 좋아하는 스타일로 출간되었다는 것도 마음에 들고요. (디자인 관련 서적이지만 실제로 그 책 자신의 디자인이 후진 책이 얼마나 많습니까!) 개인적으로는 번역이 제가 아는 선배님인 것 같아 왠지 더욱 친밀감이 느껴지기도 한, 최근 읽은 전공관련 서적 중 베스트로 꼽고 싶을 정도로 마음에 드는 책이네요.  디자이너라는 직업과 디자인이라는 것에 궁금증을 가지고 있는 모두에게 추천합니다.


핑백




2017 대표이글루_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