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미스테리를 읽어라! 일본편 -고우하라 히로시 Book Review - 추리 or 호러

북오프에서 구입한 책으로 원서라 읽는데 거의 두달은 넘게 걸렸네요.

이 책은 제목 그대로 일본 미스테리 소설의 안내서 같은 책입니다. 책 전체적으로 작가와의 에피소드나 작품별 비하인드 스토리가 실려있는 등 다양한 지식이 굉장히 풍부합니다. 42년 생으로 에도가와 란포상 심사위원이기도 했던 저자의 경험이 잘 살아있기 때문이겠죠.

이 책에서는 전부 100권의 작품을 총 7개의 카테고리로 나누어 소개하고 있습니다. 카테고리는 여성작가의 대표작들과 영웅 소설, 신본격 (뉴 미스테리), 3대작가 플러스 5, 마츠모토 세이쵸와 사회파 추리소설, 미스테리 황금시대 불후의 명작 28, 정말로 재미있는 고전명작이라는 카테고리로 구성되어 있는데 카테고리 제목만 봐도 너무너무 흥미가 땡기고 궁금증이 솟아납니다^^ 또 각 카테고리별로 10개에서 20개 정도되는 작품을 저자의 지식과 정보를 총 동원해서 2~3페이지 정도로 재미있게 풀어 쓰고 있는데 설명만 읽어도 희대의 걸작이고 재미가 가득한 작품들로 설명하고 있어서 정말로 읽고싶어 집니다. 국내에 이 작품들이 전부 번역되어 있지 않은게 안타까울 뿐이죠.

읽다보면 국내에 소개되어 제가 이미 접한 작품들이 등장하는데 이런 작품들은 반갑기 그지 없고요. 국내에 소개된 대표적인 작품은 "마크스의 산", "얼어붙은 송곳니", "고양이는 알고 있다", "신쥬쿠 상어", "불야성", "테러리스트의 파라솔", "끝없는 추적", "십각관의 살인", "우부메의 여름", "점성술 살인사건", "살육에 이르는 병", "삼색털 고양이 홈즈의 추리", "모래그릇", "인간의 증명", "그린차의 아이", "나폴레옹광", "대유괴", "음수", "혼진살인사건", "문신 살인사건", "불연속 살인사건" 등인데 20여편 정도이니 약 1/5 정도네요. 분발해야 겠습니다.

물론 제가 굉장히 별로라 생각했던 "테러리스트의 파라솔"이나 "불연속 살인사건" 등의 작품들도 굉장한 작품으로 언급되어 있는 등 저와의 시각차이도 존재합니다. 이런 책의 정보를 100% 신뢰할 수 없는 좋은 증빙이기도 하죠^^ 하지만 100편이나 되는 작품을 카테고리별로 간추리고 그 작품들에 대해 작가와 비하인드 스토리까지 재미나게 써 놓았기에 추리소설 소개서로서의 가치는 충분합니다.

솔직히 이런 책이 나올만큼 방대한 일본 추리소설 시장은 부럽기 짝이 없습니다. 국내에서는 100권의 책을 간추린다 해도 걸작은 커녕 욕먹지 않을 수준의 작품만 모아놓는 정도로 그치지 않을까 싶거든요. 작가의 다른 관련 저작인 "동서 미스테리 가이드"와 "명탐정 사전 (일본편 / 해외편)" 도 읽고 싶어집니다.


핑백

덧글

  • marlowe 2008/04/02 10:30 #

    한 때 정태원씨가 추리잡지를 내놓은 적도 있는 데, 요즘은 전멸상태인 듯 합니다.
    많이 아쉽군요.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



2017 대표이글루_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