쇠못 세개의 비밀 - 로베르트 반 훌릭 / 이희재 : 별점 4점 Book Review - 추리 or 호러

쇠못 살인자 - 8점
로베르트 반 훌릭 지음, 이희재 옮김/황금가지

디 판관은 새로운 부임지 북주에서 충실한 4명의 수하와 함께 새롭게 사건 수사에 착수한다. 최초에 접수된 사건은 랴오 조합장의 딸 랴오 렌팡 처녀 실종 사건으로 사랑의 도피로 여겨 큰 관심을 두지 않았지만 지물포를 하는 예씨형제에 의해 자신의 여동생이 살해당했다는 신고를 받고 출동하여 목없는 여인의 시체를 발견하여 다시금 신중한 수사에 돌입하게 된다. 그 와중에 북주의 유명한 권법가 란 사범이 독살당하는 사건까지 발생하고 결국 우여곡절끝에 각각의 사건의 용의자를 알아낸 디 판관은 한 사건 해결 후 용의자를 심문하나 결정적 증거를 잡지못해 고민하고, 결국 금기시 되어 있는 시체 발굴 부검을 자신의 직위와 목숨을 걸고 착수하게 되는데...


어제 읽은 "종소리를 삼킨 여자" 에 필받아 연달아 읽어버린 디판관 시리즈 2번째 작품입니다. 재간되긴 했지만 저는 예전 디자인 하우스 판본으로 다시 읽었습니다.

이 작품 역시 옛스러움과 이색적인 분위기는 전작과 동일합니다. 그러나 몇가지 세세한 점에서 차이점을 보이는데요. 일단 가장 큰 차이점은 싯구와 더불어 전작의 무대인 푸양과는 다른 엄청나게 추운 북주의 겨울 풍광이 더해지며 섬세한 드라마가 더욱 강조되었다는 점입니다. 덕분에 호쾌한 맛은 부족하지만 감성적인 면에서 은근한 멋을 풍기네요.

여러가지 사건이 동시다발적으로 벌어지며 이야기가 전개되는 방식도 전작 그대로인데 랴오 처녀의 실종 사건과 머리없는 시신 사건, 권법가 란 사범의 독살 사건, 그리고 쇠못 살인 사건이 벌어집니다. 중간에 사탕과자 상인의 에피소드와 같은 곁가지 추리담도 담겨 있긴 하지만 중심 내용에 영향을 주는 건 아니고요. 또 이 네가지 사건이 두가지씩 -실종사건과 머리없는 시신 사건, 그리고 독살과 쇠못 살인 사건 - 조합되어 연관된어 진행된다는 점에서 전작보다 더 정교하게 잘 짜여진 이야기 구조라는 생각이 들게끔 했습니다.
추리적으로 이야기하자면 "머리없는 시신 사건"은 "이집트 십자가의 비밀" 처럼 시체 바꿔치기 트릭이 등장하는데 복선과 단서가 명쾌해서 완성도가 높습니다. 그러나 "독살 사건"은 고대 중국의 퍼즐 놀이라 할 수 있는 "칠반 (탱그램이라고도 하죠)"을 이용한 다이잉 메시지는 특이하지만 범인이 너무 초반에 드러난다는 점과 별다른 트릭은 없어서 약간 부족한 맛이 느껴졌는데 이 사건과 연관되어 있는 "쇠못 살인 사건"의 고전적이고도 독특한 트릭이 부족한 점을 충분히 보충해 줍니다. 이 쇠못 살인 사건 트릭은 국내 추리 만화 "다모"에서도 접했었던 것이라 아주 새롭지는 않았지만요. 참고로 이야기하자면 개인적으로는 "다모" 쪽이 더 정교한 느낌이라 생각됩니다. "흉기"의 은닉이 고려되었어야 할 거 같거든요^^

어쨌건 다시 읽어도 무척이나 신선하고 재미있는 작품이었습니다. 전작에 비하면 사건이 보다 소박하고 드라마가 강조되었다는 점과 여성에 대한 가혹한 묘사나 잔인한 처형에 대한 묘사 등 껄끄러운 부분이 줄어들고 잔잔한 맛이 느껴진다는 점 때문에 전작보다 더욱 마음에 들었고요.
역시나 뒷부분 저자 해설에서 밝히듯 고대 중국의 실제 사례나 범죄 소설집에서 따온 이야기들이라고 설명하고 있는데 그 원전에 대한 설명도 충실해서 자료적 가치도 충분합니다. 충분히 다시 재간될 만한 재미와 가치를 가지고 있는 작품으로 보이네요. 별점은 4점입니다. 디 판관 시리즈의 계속된 출간을 기원합니다~

그나저나.. 원제도 단지 "중국 쇠못 살인사건" 인데 왜 이 번역본은 "쇠못 세개의 비밀"로 제목이 붙은걸까요? "쇠못 두개의 비밀" 이었으면 이해가 되는데 당쵀 알 수가 없군요. 번역자에게 물어볼 수도 없고... >> euphemia 님의 비밀덧글을 보고 이유를 알았습니다. 앞부분 프롤로그를 아무 생각없이 넘긴 제가 착각한 것이었네요^^ 좋은 정보 감사드립니다.



핑백

  • 일본에 먹으러가자. : 101009. 적인걸: 영화, 역사, 소설? 2010-10-09 12:05:17 #

    ... 중에 '중국성풍속사'도 우리나라에 소개되어있습니다. 물론 소설은 아닙니다.내용이 궁굼하신 분들은 hangsang님이 쓰신 리뷰 쪽을 추천합니다. -> <쇠못 살인자>, <쇠종 살인자>원작소설은 최근에 밀리언셀러클럽에서 다시 펴내 구해서 읽기는 어렵지 않습니다. 심지어 이번에 영화화가 되면서 '호 ... more

  • 극한추리 hansang's world-추리소설 1000권읽기 : 호수 살인자 - 로베르트 반 훌릭 / 구세희 : 별점 2점 2011-02-19 10:06:39 #

    ... 말하는데 그 직후 펜토화는 살해된 시체로 발견된다. 디공은 이 살인사건을 조사하면서 무언가 중요한 음모가 벌어지고 있다는 것을 알게 되는데... <쇠못 살인자 (쇠못 세개의 비밀)>과 <쇠종 살인자 (종소리를 삼킨 여자)>, 그리고 블로그에 리뷰를 쓰지는 않았지만 읽은 것이 확실한 <황금 살인자>에 ... more

덧글

  • 2008/05/25 12:19 # 비공개

    비공개 덧글입니다.
  • marlowe 2008/06/04 17:56 #

    이 작품은 아니지만, 오래 전에 한 편을 읽은 기억이 납니다.
    제가 읽은 건 초반부에 부하 두 명을 새로 만나는 거였어요.
    90년대 초반, 존 론을 주연으로 영화화한다는 소문이 있었는 데, 기획으로 끝났지요.
  • hansang 2008/06/05 11:58 #

    marlowe : 존 론보다는 포청천 배우 쪽이 훨~씬 어울렸을것 같네요. 존 론은 부하역이 더 잘 어울렸을것 같습니다^^
  • euphemia 2008/06/05 17:44 #

    디 공은 포청천보다야 훨씬 느긋하고 부드러운(생김새도) 타입이 아닐까요 ;ㅁ;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



2017 대표이글루_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