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도가와 란포 전단편집1 - 에도가와 란포 / 김소영 : 별점 4점 Book Review - 추리 or 호러

에도가와 란포 전단편집 1 - 8점
에도가와 란포 지음, 김소영 옮김/두드림


일본 추리 문학의 거장인 에도가와 란포의 본격추리 단편집 출간이라... 확실히 우리나라도 쟝르문학 시장이 많이 커지긴 커졌나 봅니다. 예전 일본 여행 갔을 때 보고 군침만 흘리던 바로 그 책인지라 전혀 고민하지 않고 곧바로 구매한 책입니다.

일단 550페이지가 넘는 분량에 22편이나 되는 단편이 실려있는 풍성함은 아주 마음에 들었습니다. 22편 중 동서 출판사의 "음울한 짐승"에서 이미 접했던 4편의 작품이 실려 있긴 하지만 워낙에 번역이 별로였기에 이번에 새로운 번역으로 새롭게 읽는 맛도 괜찮더군요.(참고로 그 4편의 작품은 "2전짜리 동전", "심리시험", "D언덕의 살인사건", "두 폐인" 입니다.)

내용은 "본격추리"라는 타이틀에 어울리는, 대부분의 작품이 나름의 트릭을 가지고 있는 본격물들입니다. 그런데 워낙 다작을 한 작가라서 그런지 모든 작품, 그리고 트릭들의 수준이 고른 편은 아니긴 합니다. 내용도 익히 알고있던 변격물 스타일이 아닌 다양한 내용을 시도하고 있는데 그러한 시도 역시 모두 성공적으로 보이지 않았고요. 아케치 코고로 시리즈도 명성에 비하면 아주 높은 수준의 작품은 그다지 많지 않았습니다. 그래도 전에 읽었었지만 걸작인 "2전짜리 동전"을 비록해서 "심리시험", "D언덕의 살인사건" 같은 대표작 이외에 베스트를 꼽아보자면 "일기장". "도난", "재티", "의혹", "영수증 한장" 등이 특히 마음에 들었습니다. (물론 다른 작품들도 일독의 가치가 충분합니다)

조금 더 자세하게 이야기하자면,

죽은 동생의 일기장을 통해 모종의 암호문과 그 뒤에 숨겨진 사랑을 다룬 "일기장"은 이 작품집에 상당수 실려있는 "2전짜리 동전"과 유사한 50음도와 숫자를 이용한 암호문을 등장시킨 작품인데, 그 중에서도 상당히 인상적이었을 뿐 아니라 익히 알고 있던 에도가와 란포의 변격물적인 요소가 전혀 없이 부드럽고 잔잔하게 전개되는 것이 괜찮았습니다.
사이비종교에서 벌어진 황당무계한 도난 사건을 다룬 "도난"은 결말 부분이 조금 아쉽긴 했지만 도난 사건에 관련된 트릭의 기발함이 빼어나고 기대하지 않았던 유머러스한 분위기 역시 좋았습니다.
그리고 "재티" 는 우발적 범행을 은폐하기 위한 공작을 그리고 있는데 도서 추리물의 전형적 형태를 띄고 묘사하는 것이 역시 명성에 값하는 좋은 작품이었습니다.
그 외에 아버지의 살해로 촉발된 가족간의 의심을 다룬 "의혹"은 디테일한 심리묘사가 돋보였고 정통 본격 추리물이라 할 수 있는 "영수증 한장" 은 독창적인 부분이 많아 높이 평가할 만 하다고 생각되네요. 

어쨌건 다 읽고나서 한마디로 평하자면, 일본 추리 소설계의 대부라 할 수 있는 에도가와 란포의 매력을 충분히 보여주는, 부족함 없는 재미를 선사하는 좋은 작품집이라는 것입니다. 분량과 두께에 비한다면 가격도 아주 착한 편이고 말이죠. 이제서야 소개된다는 것이 외려 늦은거 아닌가 싶은 생각이 들 정도네요. 책 뒷부분의 해설도 굉장히 잘 되어 있어서 자료적 가치도 충분합니다. 별점은 4점입니다. 빨리 다음권이 나와주면 좋겠네요.




핑백

덧글

  • 잠본이 2008/06/07 00:22 #

    D언덕의 살인을 약간 들춰보고 소년탐정단 시리즈에서와는 전혀 다른 이미지의 백수한량 아케치에 당황했습니다 (게다가 결말이 너무 허무 OTL)
  • 체셔 2008/06/09 13:53 #

    오오 당장 사야겠군요!
  • hansang 2008/06/09 18:07 #

    잠본이 : 원래 아케치는 긴다이치와 유사한 설정의 탐정이었죠. 결말이 허무하다는 점에는 동감합니다^^
    체셔 : ㅎㅎ 재미있게 읽으셨으면 좋겠습니다.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



2017 대표이글루_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