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ildren of men - 알폰소 쿠아론 (2006) Movie Review - 추리 or 호러


서기 2027년. 세계는 더 이상 아이를 낳지 못하는 재앙의 시대를 맞이한다. 마침 지구상의 가장 어린 아이였던 디에고가 사망하고 런던은 폭력과 무정부주의에 휩싸이게 된다. 사회운동가 출신이지만 현재는 공무원인 테오는 과거의 연인이자 반군의 총수인 줄리안의 부탁으로 통행증을 불법으로 만들어 주는데 줄리안은 테러로 인해 사망한다. 반군 기지로 이동한 테오는 자신이 만든 통행증의 주인공인 소녀가 "임신" 한 것을 알게 되는데....


P.D 제임스 여사의 원작을 영화화한 작품입니다. 보게 된 계기는 다름이 아니라 imdb의 미스터리 쟝르 Top 50 때문입니다. 나름 상위권에 이 작품이 있어서 (이 글을 쓰는 현재 31위군요) 찾아보게 되었죠. 일단 짧은 감상으로는 영화는 잘 만들었고 높은 평점이 이해가 되는 작품이었습니다. 알폰소 쿠아론의 전작들은 특별히 본 작품은 없지만 날 것 냄새가 물씬 나는 화면은 꽤 괜찮았고 약간 다큐 느낌이 나는 촬영 등은 상당히 극의 현실성을 높여주는 요소로 작용합니다.

그러나 제 생각과 무지하게 많이 달랐습니다. 일종의 SF라면 SF인데 설정은 꽤 참신하고 그럴듯 했지만 풀어나가는 과정이나 결말에 이르는 부분이 예상 그대로이며 별다른 반전이나 미스터리 없이 영화가 진행되는 등 왜 이 작품이 미스터리 쟝르에 속하는지 자체를 궁금하게 만들더군요. "휴먼 프로젝트"라는 조직이 뭐하는 곳인지, 반군들과 정부군의 싸움 그리고 난민들은 어케 된 것인지 기본적인 정보가 너무 부족했고요. 때문에 영화는 사실 좀 지루한 편입니다. 뭔가 감동적인 드라마로 그려질 수 있는 부분도 너무 날 것 냄새나는 화면들이라 별로 와 닿지도 않고 말이죠.

하여간 imdb 등 영화 사이트의 쟝르구분은 믿을 수 없긴 하지만 이 작품은 생각보다도 더 심하네요. 단지 P.D 제임스 여사 원작 소설이라 미스터리로 분류된 것이 아닌가 싶습니다. 분명 웰메이드 영화이지만 제 기대와 너무 달라 높은 점수를 주긴 힘드네요. 별점을 준다면 두개 반 정도?



핑백

덧글

  • rainkeeper 2008/08/07 11:52 #

    영화 밸리에서 보고 왔습니다.

    설정, 인물, 사건, 플롯... 거의 대부분의 구성요소가 진부하고 지루하지만, 그래도 꽤 좋아하는 영화입니다. 압도적인 디테일을 가진 섬세한 배경 묘사라는 장점 하나 때문에. 줄거리 거의 없는 야생동물 생태 탐사 다큐멘터리 보는 기분으로 (동물이나 동물들간의 살육극 구경 목적보다는 배경이 되는 자연풍광 구경이 즐거워서.) 종종 재관람하곤 하지요. ^_^
  • 카우프만 2008/08/08 00:55 #

    사실 정말 재미있었는데요 지루한장면은 전혀 느낄 수 없었구요
    정말 집중에 빠져버리면 완전 최고에요. 미스테리 SF 이기도 하구요.
    결말에 반전이 없다는건 중요하지 않은 거같구요
    이 영화의 배경자체가 SF이고
    구지 나누자면 미스테리쪽에 가깝자나요
    영화하나때문에 장르를 하나 만들 순 없는거구 미스테리쪽에 그나마 가까워요

    완전 너무 좋았어요 사실 저는 말이에요 하하...
  • hansang 2008/08/12 10:25 #

    rainkeeper / 카우프만 : 저는 미스테리를 굉장히 기대했기에 평점이 좀 짜지만 좋은 영화임에는 분명하지요^^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



2017 대표이글루_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