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누가미 일족 - 요코미조 세이시 / 정명원 : 별점 2.5점 Book Review - 추리 or 호러

이누가미 일족 - 6점
요코미조 세이시 지음, 정명원 옮김/시공사

명탐정 긴다이치 코스케는 신슈지방의 재벌 이누가미 가문의 변호사 사무실 직원의 요청으로 나스에 방문한다. 이유는 이누가미 가문의 당주인 사헤옹의 죽음과 더불어 발표될 유언장에 관련된 의문의 사건 조사 때문. 그러나 도착한 날 긴다이치를 만나기로 한 직원 와카바야시가 살해되고, 유언장이 발표되어 사헤옹 은인의 손녀인 절세미녀 다마요가 이누가미 가문의 재산을 좌지우지 할 수 있는 중심인물로 밝혀진다. 이후 이누가미 가문의 가보인 요키(도끼), 고토(거문고), 기쿠(국화)를 의미하는 연쇄 살인 사건이 이누가미 가문에서 일어나고, 긴다이치 코스케는 결국 범인을 밝혀내게 된다.


견신 (이누가미) 가문의 연쇄살인사건을 그리고 있는 요코미조 세이시의 정통 본격 추리소설입니다. 당연히 탐정은 긴다이치 코스케고요. 제가 알고 있기로는 대표작은 아닌데 외려 영화로 더욱 유명해진 특이한 케이스의 작품이기도 합니다. (참고로 대표작으로 쳐주는 작품은 보통 “옥문도”와 “혼진 살인사건” 으로 알고 있습니다)

타고난 이야기꾼이라 할 수 있는 요코미조 세이시의 능력 덕분에 작품의 흡입력은 상당한 편이며, 기괴하고 엽기적인 살인 방법 때문에 흥미진진하게 읽을 수 있는 작품이긴 합니다. 엽기적이고 기괴한 묘사의 달인다운 솜씨도 잘 발휘되어 있고, 일본에서 가장 유명할 지도 모르는 바로 그 시체(?) 가 등장하기도 하는 만큼 기본적인 재미는 충분히 전해 줍니다. 특히 오페라의 유령에서 차용한 캐릭터 설정은 제법이었고요. 

하지만 대표작으로 꼽히지 않는 이유 역시 쉽게 이해가 되더군요. 일단 참신하다거나 신선하다는 느낌은 받기 어려웠습니다. 그간 읽어왔던 작품 대부분에 등장하는 전형적 요코미조 설정인 시골마을을 지배하는 대부호 가문의 비뚤어진 인간관계가 전면에 드러난다는 점과 사건의 동기가 가문의 재산 때문이라는 점에서 똑같거든요. 아울러 마을이나 가문에 전해지는 전설(?) 을 토대로 벌어지는 연쇄살인이라는 것 역시 다를 바 없었습니다. 독특했던 것은 나름의 복잡한 “유언장” 이라는 존재 뿐이니까요.

또한 추리적으로도 완성도가 그다지 높지 않다는 것 역시 아쉬운 부분이었습니다. 사건이 너무나 “우연” 이 겹쳐서 미궁에 빠져드는 이야기인지라 추리의 영역을 한참 벗어나는 것도 문제고, “가면”을 이용한 트릭도 그다지 정교하게 쓰이지 못했으며, 핵심인물이 자신의 정체를 숨기는 행동도 그다지 설득력이 높지 않다는 것도 감점 요인일 뿐더러, 결국 죽을 사람이 다 죽고 수수께끼의 인물이 정체를 드러낸 이후에 범행이 밝혀진다는 과정 역시 그 시점에서 용의자가 한명밖에 남지 않기에 그다지 정교하게 느껴지지 않았습니다. 그 외에도 정체를 숨긴 인물이 너무 많다는 것이라던가, 동기는 그럴듯 하지만 지나칠 정도로 비인간적이고 비합리적인 심리에서 유발된 범행이라는 것 등도 별로 마음에 들지 않더군요.

즉 이 작품을 한마디로 말한다면 비정상적인 싸이코가 우연이 겹친 덕분에 운좋게 범행을 성공하지만 용의자가 다 죽어버리는 바람에 정체가 들통나는 이야기 되겠습니다. 이건 뭐 추리고 뭐고 없는 상황이죠. 작가 스스로 작품에서 "무서운 우연" 어쩌구 하며 합리화 시키려고 하는데 이건 반칙이잖아요?

제가 좋아하는 고전 정통 추리물에 명탐정 긴다이치 코스케가 등장하는 등 끌리는 요소는 많았지만 읽고나니 거장의 범작이 아닌가 싶은 생각이 들었습니다. 재미와 흡입력은 거장 답지만 정통 추리물로 보기에는 많이 미흡하여 즐길거리가 많지는 않았으니까요.

제가 요새 심신이 피곤해 좀 날카로운 탓도 있겠지만 “옥문도” 등의 대표작에 비하면 약간은 수준이 떨어지는 작품임에 분명하므로 별점은 2점 반 주겠습니다.


핑백

덧글

  • 有栖 2008/10/10 12:59 #

    저도 대표작 중에서는 가장 실망했던 작품이었습니다. 왜 유명한지 의아했을 정도.
    차라리 약간 2진급 작품들을 이것보단 더 재밌게 읽었네요. `夜歩く`나 `三つ首塔` 같은.

    후자는 추리적 요소는 거의 없는 `팔묘촌` 같은 작품이긴 했지만.
  • hansang 2008/10/10 15:11 #

    아무래도 영화가 워낙 히트치고 유명하다는 데 원인이 있겠죠.
  • akachan 2008/10/10 14:22 #

    이 작품의 경우는 영화화 되어 크게 성공해 전설로 추앙받는 그런 영향도 있는 것 같습니다.
    저도 개인적으로 옥문도 쪽이 좋더라고요.
  • hansang 2008/10/10 15:12 #

    저도 옥문도가 훨씬 낫다고 생각합니다^^
  • marlowe 2008/10/10 15:10 #

    저는 영화로 봤는 데, 긴다이치 탐정에서 콜롬보가 떠오르더군요.
  • hansang 2008/10/10 15:12 #

    콜롬보의 좀 허술해 보이는 스타일이 닮긴 했죠^^
  • SilverRuin 2008/10/10 15:29 #

    오히려 그런 우연의 요소가 가미되어서 추리가 어려운 점이 좋았습니다 :) 제가 지금까지 읽은 작품이 계획의 비중이 너무 높아서, 실제 상황이라면 일어날 수 있는 우연이 많이 배제된 느낌이었는데, 이 작품은 그 점에서 오히려 현실적이란 느낌이었습니다.
    전 요코미조 세이시의 대표작은 한국에서 가장 먼저 나온 세 작품 '옥문도', '팔묘촌', '악마의 공놀이 노래'라고 알고 있습니다.
  • hansang 2008/10/10 17:29 #

    우연 때문에 사건이 어려워지는 것은 물론 현실적일 순 있지만 정통 추리물로는 반칙으로 여겨졌습니다.ㅎㅎ 좀 기대와 달랐거든요.
  • 스카라드 2020/05/01 17:36 #

    이야기 전개를 보면 웬지 모르게 견신 사헤가 진짜로 권력이 있는지 없는지도 애매모호하더군요. 서녀라고 해도 딸내미 3자매가 쿠데타에 버금가는 짓을 하는데도 무사하는 것을 보면? 그럴거면 유언장에 목 매지 말고 당장 애비를 권좌에서 끌어내리면 될 것인데......(....) 그리고 방대한 문서로 명성이 자자한? 나무위키에서는 견신 일족을 화족이라고 하는데 그냥 지방 토호 아닌가요. 드라마로만 봐서 모르겠지만. 나무위키 기여자들은 무슨 근거로 일본 수도권에서 노는 화족이라고 하는 것일까요?
  • hansang 2020/05/02 14:25 #

    일본 작품에 많이 나오는, 시골마을을 지배하는 토호가 정확한 표현인데 나무위키 설명은 저도 잘 모르겠네요. 일본쪽 자료를 좀 찾아보면 뭐가 나올지 모르겠지만....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



2017 대표이글루_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