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렌치 경감 최대사건 - 프리먼 윌스 크로포츠 / 김민영 : 별점 4점 Book Review - 추리 or 호러

프렌치 경감 최대사건 - 8점
프리먼 윌스 크로프츠 지음, 김민영 옮김/동서문화동판주식회사

보석상 듀크 앤 피보디 상회의 지배인 게싱 노인이 살해되고 금고에 보관된 다이아몬드가 사라진다. 2개의 금고 열쇠 중 하나는 은행에 또 하나는 사장 듀크씨가 늘 몸에 지니고 다니기 때문에 여벌열쇠를 만드는 것이 불가능한 상황. 프렌치 경감은 사건을 맡아 다양한 방면으로 수사를 벌여 하나씩 단서를 모아 범인 추적에 나선다.

거장 F.W 크로포츠의 황금기 시절 걸작이며 명탐정 프렌치 경감의 데뷰작이기도 한 고전 명작입니다. 엄밀하게 이야기한다면 명탐정이라기 보다는 명수사관이겠죠. 어쨌건 알리바이 파헤치기의 명수로 유명한 프렌치 경감의 활약을 감상하는 것이 포인트인 작품 되겠습니다. 명성 만큼이나 꼼꼼하고 치밀한 수사가 펼쳐지거든요. 추리와 직감보다는 다양한 경로를 통해, 많은 인물의 협조를 얻어 정말로 발로 뛰며 수사하는 "일반인" 프렌치 경감의 모습은 천재형 명탐정이 대세였던 당시 황금기에 정말로 독특한 존재로 부각되었을 것 같더군요. 하여간 지금 읽어도 어색하지 않을 만큼 정말로 현실적이고 설득력 있는 전개를 보여줍니다.

또한 추리적으로도 아주아주 완벽해서 이 소설에 등장하는 사건은 사실 딱 한건이기에 쉽게 풀릴 것 같은데 다양하게 사건이 가지치기 되면서 트릭이 다양해지기 때문에 단순하지 않고 읽으면 읽을 수록 큰 재미를 안겨다 줍니다. 알리바이 위장 트릭과 인간 소실 트릭, 누명 덮어씌우기에 바꿔치기 트릭, 거기에 암호 해독까지 등장하기 때문에 다채로운 트릭의 맛을 한껏 느낄 수 있거든요.
가장 중요한 트릭은 인간 소실 및 바꿔치기 트릭인데 지금 읽으면 약간 진부한 맛은 없잖아 있지만 굉장히 효과적으로 쓰였기에 지루하다는 느낌은 전혀 받을 수 없으며, 암호트릭 역시 공들여 만들었을 뿐 아니라 독자에게 공정하게 단서를 제공해 주기에 충분히 합격점을 줄 수 있는 트릭이었습니다. 특히나 이러한 독자에게도 공정하게 단서가 제공되는 것은 황금기 작품답게 높은 수준인데 그 때문인지 범인을 특정하기는 중반 이후에는 쉬워지는 감은 있지만 그때부터는 범인이 누구인가? 보다는 범인의 추적에 이야기가 집중되며, 다른 트릭들이 연이어 등장하기에 별 문제로 보이지는 않습니다. 마지막 반전(?)의 맛이 좀 약해진 것과 약간의 우연으로 사건이 진전되는 부분은 아주 조금 아쉽긴 한데 어차피 경찰 수사망에 걸렸을 부분이라 생각하고 넘어갈 수 있고 말이죠.
단 한가지, "변장" 을 너무 전가의 보도처럼 사용한 점이 감점 요소이긴 하지만 그에 관련된 배경 설명도 자세히 묘사하고 있어서 나름 납득되는 수준입니다.

그리고 전체적으로 유머러스한 분위기가 묻어나는 것 역시 마음에 듭니다. 잔인한 강도 살인 사건을 다루는 작품치고는 전반적으로 분위기가 넉넉한 편입니다. 이러한 분위기는 여정 미스터리로 보일만큼 당대 유럽의 명승지를 기차로, 배로 여행하며 수사하는 프렌치 경감의 모습이 자주 등장하는 것도 한몫하고 있는 것 같네요. 끈질긴 추적자인 프렌치 경감의 모습 뒤에 왠지 모를 작가의 여유로움이 한껏 묻어나거든요. 프렌치 경감의 부인이 전해주는 단서 역시 재치가 넘치고 말이죠.

황금기 고전의 향취를 한껏 느낄 수 있는 정통 추리물이면서도 부드럽고 온화한 분위기를 유지하고 있기에 추리소설 입문자에게 추천할 만한 아주아주 좋은 작품으로 언제 읽어도 재미있게 읽을 수 있는 작품입니다. 별점은 4점입니다. 5점을 줄 수도 있는 작품이지만 세월이 너무 많이 흐른 탓인지 약간 부족한 부분이 있어서....





구글애드센스



2017 대표이글루_book

구글애드센스 신형 20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