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형 6일전 - 조너슨 라티머 / 문영호 : 별점 3점 Book Review - 추리 or 호러

처형 6일전 - 6점
조너슨 라티머 지음, 문영호 옮김/동서문화동판주식회사

아내를 죽였다는 누명을 쓰고 사형 집행을 기다리던 로버트 웨스틀랜드는 이웃 사형수의 자살소동을 보고 생명에 대한 소중함을 깨우친 뒤 자신의 돈을 이용하여 단 일주일 남은 사형 집행때까지 진범을 잡고자 한다. 유일한 단서는 그에게 날아온 그의 무죄를 증언해 줄 수 있다는 정체불명의 편지뿐. 웨스틀랜드는 유능한 변호사 핑클슈타인을 선임하고 사립탐정 윌리엄 크레인과 그의 조수 윌리엄즈를 고용한 뒤, 자신의 지인과 친구들을 총 동원하여 자신의 누명을 벗고자 하는데 남은 시간은 단 6일!

조너선 (조나단?) 라티머의 대표작이자 하드보일드 스릴러의 명편으로 어디 내놓아도 빠지지 않는 멋진 고전입니다. 어렸을 때 아동판으로 읽은 기억이 어렴풋이 나는데 이번에 알라딘에서 동서 추리문고 할인 행사를 하길래 구입해서 읽게 되었습니다. 제가 요새 야구만 보는 것 같아서 연휴도 되고 했기에 맘잡고 한번에 읽고 포스팅합니다.

이 책의 특징이라면 위의 줄거리처럼 윌리엄 아이리쉬의 "환상의 여인"을 많이 연상케 하는 전개를 보여준다는 것입니다. 저는 어렸을 때 두 작품을 착각한 적도 있습니다. ^^ 하지만 각각의 작품별로 확실한 특징이 있어서, 먼저 "환상의 여인"은 정말로 정체를 알 수 없는 단 한명의 목격자를 찾기 위한 고난의 과정을 강렬한 서스펜스와 함께 보여주는 작품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추리적으로 굉장히 특기할만한 점은 없지만 끝까지 손에서 땀을 쥐게 만드는 긴장감이 일품인 명작이죠.

그에 반해 이 작품은 서스펜스보다는 외려 하드보일드적인 탐정의 수사과정과 주인공이 뒤집어 쓴 누명을 파헤치는 추리 부분이 더 돋보이는 전형적인 하드보일드 추리물로 볼 수 있다는 것이 차이점이겠죠. 굉장히 간단하긴 하지만 맹점을 찌르는 밀실 트릭, 그리고 아이디어가 돋보이는 시간차 알리바이 트릭이 등장하는 등 추리적으로는 정말이지 나무랄데 없는 수준이며 진범을 밝히는 과정 역시 설득력이 넘치고 중요한 단서도 공정하게 제공하고 있는 등 추리 애호가로서 즐길거리가 충분했습니다. 트릭이나 구성이 지금 읽으면 굉장히 쉬운 발상이라 식상할 수 있는데 작품과 잘 어울리도록 구성해서 재미있게 읽을 수 있었어요. 반전과 진범의 정체도 납득할 수 있으며 합리적인, 타당한 결말이라 무척 만족스러웠고 말이죠.

하지만 덕분에 중반이후부터 서스펜스가 확 죽긴 합니다. 추리물로 돌변하면서 주인공이 탐정 윌리엄 크레인으로 바뀌기 때문에 사형 집행을 기다리는 심리묘사가 거의 이루어지지 못하거든요. 단점이라고 보기는 힘들지만 전체적인 균형 면에서 약간 아쉬움이 남는 부분이죠. 뭔가 더 끄집어낼게 있어 보였던 옆방 사형수들도 흐지부지 사라져버리는 것도 좀 애매했습니다.

덧붙이자면, 윌리엄 크레인이라는 캐릭터가 작중에서 하드보일드 탐정다운 간지도 없고 일체의 호감도 느껴지지 않아 몰입하기 어려운 것도 감점 요소입니다. 하드보일드 치고는 두뇌가 결합된 행동파 탐정이라는 독특한 면은 있지만 지나치게 본능 - 술과 여자 - 에 탐닉하는 모습이 너무나도 불성실해 보였거든요. 이런 친구한테 목숨을 내 맡긴 웨스틀랜드가 불쌍해질 지경이었어요.

그래도 고전적 하드보일드 스릴러물이면서도 "정통 추리"의 요소를 잘 도입한 이색적인 작품이라 지금 읽어도 그 매력이 충분한 고전명작이라 생각합니다. 걸작이라고 하기는 어렵지만 추리와 하드보일드 모두를 좋아하신다면 추천할만한 작품으로 제 개인적인 별점은 3점입니다. 그나저나 웨스틀랜드는 살아나긴 했어도 잃은게 너무 많아 보이네요...

PS : 솔직히 별점은 3점 이상을 줄 수도 있지만 번역이 너무 별로라서 도저히 3점이상은 못 주겠습니다.... 동서 추리문고의 가장 큰 단점이기도 한데 몰입해서 읽기가 거의 불가능한 수준이었어요. 대사의 구분도 이상해서 한눈에 잘 들어오지 않을 뿐더러 불필요한 장황한 묘사를 내용과 어울리지 않게 직역으로 표현하는 등 읽다보면 머리가 아플 정도였거든요.

예를 들자면 '해걸음은 점점 빨리 다가오고 있었다. 마치 환등기 앞에서 누군가가 모슬린을 두 겹 네 겹을 차곡차곡 접어서 포개 놓아가는 듯 했다' 라는 문장을 들 수 있겠네요. 뒷부분이 좀 이상하지 않으신가요? 불필요한 묘사이기도 하고요. 그냥 '어두어지기 시작했다...' 정도면 얼마나 좋아? 하여간 이런 문장이 전편에 난무합니다...



핑백

  • 극한추리 hansang's world-추리소설 1000권읽기 : 나를 아는 남자 - 도진기 : 별점 1.5점 2015-09-18 21:08:25 #

    ... 상황이라는 전제를 깔고 면회오는 혜미를 통해 진범을 밝혀나간다는 전개였다면 극적인 긴장감은 훨씬 높아졌으리라 생각되네요. 물론 <환상의 여인>이나 <처형 6일전>과 같은 설정이라는 약점은 있지만요. 그리고 추리소설로서의 재미가 약하다는 것도 문제점입니다. 진범이 누구일까?에 촛점이 맞추어지지 않고 우왕 ... more

덧글

  • DOSKHARAAS 2009/05/03 11:07 #

    제가 일본어를 좀 합니다. 그래서인지 동서문화사 판을 보면 원래 하야카와판은 어떤 일본어 문장이었는지 확 보일 때 가 있어요. 예를 들면 일본에서만 사용하는 한자어라던가(대지급이다, 같은) 고유명사를 카타카나로 읽은 것이라던가 (발터 p-38을 왈서 p-38이라고 표기하는 등의) 하는 경우가 꽤 많습니다. 그래도 참고 봐야지 하고 보고 있기는 합니다만, 좀 아쉽습니다. 일본처럼 번역이 활발하지 못하냐고 통번역과 친구에게 따지면 돌아오는 푸념이 장난 아니더군요. 학부생 주제에 그런 푸념을 하는데, 일선은 얼마나 막장일지...
  • hansang 2009/05/03 12:33 #

    동서추리문고는 전체적으로 좀 막장이죠. 재밌는 작품이 묻히는 것 같아 안타깝기까지 합니다.
  • rumic71 2009/05/03 12:27 #

    사실 윌리엄 크레인이 주인공 맞습니다. 시리즈물이거든요.
  • hansang 2009/05/03 12:33 #

    ㅎㅎ 다음 작품은 윌리엄 크레인을 주인공으로 썼다고 하지만 이 작품은 아무래도 데뷰작이니 시리즈물을 염두에 둔 건 아니겠죠. 초반은 웨스틀랜드가 주인공이었으니까요.
  • rumic71 2009/05/03 12:40 #

    사실 전 크레인의 '보스'인 블랙 대령이 궁금하더라는 ㅋㅋ
  • hansang 2009/05/03 13:24 #

    그쵸. 스펙터 같은 인물이 아닐까 싶네요.
  • marlowe 2009/05/06 16:48 #

    계림문고 버젼으로 본 기억이 납니다.
    그러고 보니 [환상의 여인]과 여러모로 닮았네요.
    탐정 크레인이 이름에 비해 개성이 약해서 좀 실망스러웠습니다.
    KBS 추리극장에서 단막극으로 방영하기도 했지요.
  • hansang 2009/05/06 17:40 #

    추리극장 단막극이 더 땡기네요^^
  • marlowe 2009/05/07 09:34 #

    그게 한국실정에 맞게 번안을 해서 좀 웃겼어요.
    진실을 알게 된 사형수가 친구 멱살을 잡고 울먹이면서, "네가 나한테 이럴 수 있어"라고 따지는 걸로 끝나서...
    영미권 범죄자들은 쿨해서 좋습니다.
    (추리소설이 그 쪽에서 발달한 것도 그런 성향 때문인가봐요.)
  • hansang 2009/05/07 12:18 #

    쿨한게 아니라 넋이 나간게 아닌가 싶어요. 모든걸 다 잃은거나 마찬가지니... 어쨌건 전 국내 번안 결말이 더 맘에 드네요^^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

구글애드센스



2017 대표이글루_book

구글애드센스 신형 20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