난파선 메리디어 호 - 하몬드 이네스 / 이태주 : 별점 3점 Book Review - 추리 or 호러

난파선 메리디어 호 - 6점
하몬드 이네스 지음, 이태주 옮김/동서문화동판주식회사

태풍이 몰아치던 밤 조난사업을 막 시작한 존 샌스는 난파선 메리디어호의 구난을 위해 어렵게 탑승했다가 난파에 휩쓸린다. 메리디어 호에 남아있던 유일한 승무원인 선장 기디언 패치와 함께 폭풍우를 뚫고 어렵게 생환한 그는, 메리디어호와 관련된 법정공방이 와중에 중인으로 출석하게 되면서 고의로 배를 침몰시켰다 의심받는 기디언 패치 선장을 도와 다시한번 좌초된 메리디어호로의 목숨을 건 항해에 나서게 되는데...

영국작가 하몬드 이네스의 유명 고전 해양 모험 활극의 고전이죠. 이번 황금연휴기간동안 읽은 책입니다.

이 작품은 크게 3부로 구성되어 있습니다. 1부는 주인공 존 샌스가 난파선 메리디어 호 구조를 위해 탑승했다가 되려 퇴선하지 못하고 조난당한 뒤 배에 남아있던 선정 기디언 패치와 함께 메리디어호를 움직여 폭풍우를 빠져나와 생명을 건지게 되는 이야기, 2부는 메리디어 호의 난파에 대한 법정 공방, 마지막 3부는 자신의 결백을 증명하려는 기디언 패치를 도와 존 샌스가 다시 메리디어호를 찾아가면서 벌어지는 이야기죠.

일단 주제에 걸맞게 바다와 항해, 폭풍우와 해난 사고에 대한 묘사가 굉장히 디테일하고 박진감있어서 흥미진진하게 읽을 수 있는 작품이기도 합니다. 저자가 정말 뱃사람 출신이 아닌가 싶을 정도로 세부 묘사가 대단한 편이라 더욱 그러한데요. 배만 해도 거대한 화물선 메리디어호를 비롯하여 요트, 보트 등 엔진, 돛, 인력 (노?) 을 이용한 다양한 종류가 등장하고 조난의 종류 역시 난파선, 무인도 등 폭풍우 속 가혹한 바다를 무대로 생각나는 모든 곳을 건드리니 그야말로 종합선물세트라 할 수 있겠네요. 지독하다고 해도 무방한 폭풍우 묘사는 정말이지 읽다가 멀미가 날 정도였어요.

그리고 이른바 메리디어호에 관련된 음모 역시 설득력있게 잘 짜여져 있습니다. 워낙 바다에 대한 묘사가 많은 탓에 좀 묻히기는 하지만 한정된 지면 안에서 독자가 충분히 공감할 수 있을 정도로 정보를 잘 제공해 주고 있기 때문에 이해가 쉬우며, 이 음모에 따른 주인공들의 절박한 행동 역시 이해할 수 있게끔 설명해주고 있습니다. 무엇보다도 두 주인공, 특히 우직하고 말없으면서도 신념에 목숨을 거는 기디언 패치 선장의 캐릭터가 굉장히 인상적이었습니다. 이런 류의 작품에 등장하는 선장의 전형을 제시했다 해도 무방할 정도로 과묵하면서도 멋진 캐릭터로, 한마디로 바다사나이 간지가이~ 였습니다. 중간중간에 샌스에게 떼를 쓰는 장면이 없었더라면 좋았을텐데 말이죠^^

그러나 단점이 없는 것은 아닙니다. 우선, 이야기의 드라마는 좀 약한편입니다. 법정 장면이 주로 펼쳐지는 2부를 제외한 1부와 3부는 패치 선장과 샌스, 2명 중심의 이야기로 흘러갈 정도로 인물 관계에서 발생하는 드라마는 거의 없거든요. 나머지는 전부 바다에서 벌어지는 사투 뿐이니까요. 드라마적으로, 추리적으로 그나마 기대할 수 있는 법정 장면에서도 이른바 "음모"라는 것이 단순하게 주인공들에 의해 독자들에게 여과없이 전달되기 때문에 조금 실망스러웠습니다. 보다 긴박감 넘치게 음모를 숨겨가며 법정 드라마 식으로 처리해 나갈 수도 있었을 것 같은데 아쉽기도 하네요. 아울러 2부에서 3부로 넘어가면서 끝내 메리디어 호의 조난 위치를 숨기고 샌스에게 난파된 메리디어 호로 데려가 줄 것을 요구했던 패치 선장의 행동이 드라마의 큰 키를 쥐고 있는데, 여러명이 목숨을 걸만한 비밀이어었냐 하는 것은 설득력이 떨어지는거 아닌가 싶었습니다. 살인은 무거운 범죄이긴 하지만 어차피 12명이 넘는 사람이 죽은 대형 해난사고인데 비약이 지나친 것이 아닌가 보여졌거든요.

그래도 개인적으로는 해양 모험 활극이라는 주제와 권선징악적인 전개 등에서 알리스테어 맥클린 (특히 꼽자면 "황금의 랑데뷰")의 작품이 연상될 정도로 경쾌하고 잘 쓰여진 작품이라 재미있게 읽을 수 있었습니다. 하지만 제가 기대했던 만큼의 추리적 요소는 없어서 별점은 3점입니다. 음모도 설득력있고 주인공들의 행동도 타당하긴 한데 세련됨이 좀 떨어졌달까요? 그래도 모험활극을 좋아하신다면 한번 읽어보시기를 추천합니다. 동서추리문고 치고는 번역도 괜찮은 편이고 가격도 착하니까요.

덧붙여, 영화에 참 잘 어울릴 것 같은 소재라 생각되어 잠깐 조사해보았더니 역시나 발표되었더군요. "The Wreck of the Mary Deare (1959) " 로 게리 쿠퍼와 찰톤 헤스톤을 투톱으로 내세운 작품인데 이름값에 비해 평점은 별로네요. 대충 보니 원작보다 권선징악적 이야기를 더욱 강조하는 쪽으로 각색한 모양인데 실수한 듯 싶군요. 선장 캐릭터를 더 강화하는 것이 좋았을텐데...


덧글

  • DOSKHARAAS 2009/05/07 23:09 #

    저는 요새 여왕폐하 율리시즈 호 를 읽고 있습니다. 그런데 문체가 꽤나 느긋하고 치밀한게 사실 읽기 버겁군요..
  • hansang 2009/05/08 09:27 #

    솔직히 알리스테어 맥클린 작품 중에서는 제일 재미없었습니다...;;
  • DOSKHARAAS 2009/05/12 15:54 #

    다른 것도 있나요? 궁금하군요.
  • hansang 2009/05/12 16:32 #

    황금의 랑데뷰 : http://hansang.egloos.com/1330070
    하얀장미 : http://hansang.egloos.com/992940

    등이 있습니다. 모험소설로는 1급인 황금의 랑데뷰 추천합니다.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

구글애드센스



2017 대표이글루_book

구글애드센스 신형 20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