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다의 창 - 존 딕슨 카 / 임경아 : 별점 4점 Book Review - 추리 or 호러

유다의 창 - 8점
존 딕슨 카 지음, 임경아 옮김/로크미디어

부유한 청년 제임스 앤스웰은 예비 장인 에이버리 흄을 처음 만나는 자리에서 흄이 권한 술을 먹고 정신을 잃는다. 그리고 정신이 든 그의 앞에 화살에 찔린 시체가 된 에이버리 흄이 놓여있었다! 그런데 그 방은 방문과 창문이 모두 닫혀진 완벽한 밀실상태. 살인 혐의로 재판을 받는 그를 구하기 위해 헨리 메리베일경이 변호를 맡아 법정에서의 사투가 시작된다.

드디어 나왔다! 오랜 시간 기다린 존 딕슨 카의 대표작이 드디어 국내에 번역되어 출간되었네요. 소식을 듣자마자 구입해서 하루만에 읽어버린, 그야말로 기다린 보람이 느껴진 멋진 작품이었습니다.

일단 밀실트릭의 대가다운 솜씨가 독자를 사로잡더군요. 두터운 문에 빗장이 질러지고 창문마저도 빗장쳐진, 틈 하나 없는 완벽한 밀실 (검찰측 말대로 "봉인된 방"이라는 표현이 걸맞을 정도죠) 에서의 살인이라는 설정도 흥미롭지만 트릭도 추리소설사에 길이남을 명트릭이 아닐까 싶을정도로 잘 짜여져 있었습니다. 트릭도 트릭이지만 그에 따르는 여러가지 단서 역시 굉장히 합리적이었고요.
또한 법정드라마 형식을 취하고 있는 것이 의외였는데 이것이 대박이라서, 사건이 재판 과정을 통해서 증인들의 증언과 단서로 재구성되어 전개됨에 따라 고전 추리물의 최대 미덕이라 할 수 있는 완벽한 공정성을 확보할 수 있었던 것 같습니다. 심지어는 다른 추리소설에서는 독자가 머리속으로, 또는 손으로 그려야 하는 사건 시간표 같은 것도 전부 표로 제공해 주니 이보다 더 친절할 수는 없겠죠. 아울러 작가의 시리즈 탐정 캐릭터이기도 한 헨리 메리베일경의 왕실 고문 변호사로서의 활약을 보는 것도 즐거웠고요.

물론 단점이 없는 것은 아니어서 트릭이 영미권 독자들에게 친숙한 것이라는 것은 그렇다 치더라도 사건의 동기가 취약하다는 것, 그리고 헨리 메리베일경이 극중에서 언급하듯 "범인이 누구인지 너무 뻔하다" 는 것은 고전 본격물로는 약점이긴 합니다. 헨리 경이 독자가 모르는 정보를 쥐고 있다는 설정도 약간 아쉬웠고요. 그래도 전개과정에서 나름 합리성을 보장하고 있기에 크게 흠잡기는 어려울 것 같네요.

결론내리자면 별점 4점은 충분한, 고전 황금기 시대 본격 추리물 및 법정 미스터리 걸작이라 생각됩니다. 동서 추리문고 스타일의 낡은 일어 중역본이 아닌 깔끔한 번역으로 소개된 것도 반갑고 말이죠. 추리 애호가라면 꼭 읽어보시기 바랍니다.

덧붙여, 제가 읽은 존 딕슨 카 작품 목록 및 개인적인 순위를 예전 "세개의 관" 리뷰에 언급했는데 업데이트해 봅니다. 확인해 보니 "아라비안 나이트 살인" 하나만 아직 안 읽었는데, 일단 읽은 것 까지만 정리할께요.^^

<완독한 존 딕슨 카 작품 목록 : 순서는 무순>
셜록 홈즈 미공개 사건집 / 연속 살인사건 / 모자 수집광 사건 / 해골성 / 벨벳의 악마 / 화형법정 / 흑사장 살인사건 / 세개의 관 / 구부러진 경첩 / 감미로운 초대 (밤에 걷다) / 황제의 코담배케이스

이 중 딱 세 작품만 꼽으라면 저의 영원한 베스트 "황제의 코담배케이스", 정통 추리와 고딕 호러의 완벽한 결합체인 "해골성", 그리고 바로 이 작품인 "유다의 창" 을 꼽겠습니다.


핑백

덧글

  • mrkwang 2011/01/29 16:45 #

    이걸 보고 빌리게 되었습니다. ㄳ
  • hansang 2011/01/29 17:32 #

    좋은 책인데 좀 낡은 분위기가 있기는 해서 취향에 맞으실지 모르겠네요.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



2017 대표이글루_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