귀등의 섬 1~4 : 산베 케이 : 별점은 2점. 앞부분은 4점짜리였지만... Comic Review - 추리 or 호러

귀등의 섬 1 - 4점
산베 케이 지음/학산문화사(만화)

어머니를 잃고 눈에 장애가 있는 여동생 유메와 함께 귀등의 섬에 있는 일종의 고아원학교인 "귀등학원"으로 전학온 코코로. 귀등학원은 아이들과 교사까지 전원 함께 사는 기숙학교로 교직원 4명, 학생은 6명이 전부인 학원이었다...

주인공이 코코로와 유메고 무대가 귀등학원이라니 무슨 AV물 같기도 한데, 이 작품은 주인공 코코로를 비롯한 아이들이 섬과 학교에 대한 불편한 진실 - 학원이 아이들에게 걸려있는 보험금으로 운영된다는 것! - 을 눈치채게 된 뒤 사람들이 하나둘 죽어나가면서 벌어지는 스릴과 서스펜스를 다룬 정통 클로즈드서클 스릴러 만화입니다.

고립된 섬에서 벌어지는 이상한 음모, 그것에 말려드는 주인공들을 다룬 소설은 많지만 일단 초등학생들로 구성된 멤버들은 분명 독특한 부분이 있습니다. 또 아이들 개개인별로 캐릭터도 잘 형성되어 있어서 - 코코로는 곤충 박사, 유메는 눈이 보이지 않는 대신 귀가 밝음, 슈우는 뛰어난 두뇌보유 등 - 아이들이 탈주하면서 선생들과 벌이는 추격전에서 각자의 특기를 발휘하여 위기를 벗어나는 장면들도 아주 흥미진진하게 펼쳐지고요. 그야말로 물고 물리는 두뇌게임 그 자체거든요.

그리고 묘사도 아주 좋습니다. 변태 선생을 대표로 하는 "어른들"의 혐오스러운 분위기, 배후에 숨겨져 있는 음모를 서서히 보여주는 디테일들, 예를 들면 들어가면 안되는 방에 적혀있는 무서운 경고문구 -"살려줘, "살해당한다" 등 - 라던가 열리지 않는 책상 서랍안에 가득한 핏자국 등이 그러합니다. 아울러 이렇게 서서히 드러나는 과정에서 빚어지는 스릴과 서스펜스 역시 일품이었고요.

한마디로 초반부에는 정말 분위기가 그럴듯해서 걸작의 스멜이 강했어요. 정말 두근두근하게 읽었으니까요.

하지만 마지막권에서 모든걸 망쳐버립니다! 결국 죽은 사람이 거의 없고 악당은 지옥으로 간다는 어거지 해피엔딩도 별로지만, 실제적인 음모나 공포는 전무한 단순한 착각에 의한 사고였으며 진정한 악인은 변태선생 하나 뿐 나머지는 다 오해였다라는, 앞부분의 스릴과 서스펜스를 전부 뒤집는 같잖은 결말은 제 인생 최악의 결말 중 하나가 아닐까 싶을 정도였어요. 그야말로 갓뎀스럽고 불쉿스럽죠. 차라리 진정한 흑막은 정기선을 운항하는 할아버지라고 하던가...

작가의 동글동글하면서 육덕진 그림체도 좋았고 빠른 전개와 긴장감을 자아내는 연출도 높이 평가할 만 한데 마지막 권이 모든걸 허사로 만들어 버려서 별점은 2점입니다. 1~3권까지는 4점은 충분한데 마지막권이 빵점 그 이하로 완전 말아 잡순 케이스죠. 혹시 마지막권을 아직 읽지 않으셨다면 영원히 봉인해두시고 앞부분의 좋은 기억만 간직하시길 권해드립니다.


핑백

덧글

  • Saga 2010/04/20 13:53 #

    저랑 똑같은 감상을 느끼셨군요. ;ㅁ;
    두근두근하면서 3권까지 달리다가 4권에서 피시식... 뭐야 이게...
    저는 산베 케이 굉장히 좋아합니다만, 이 작가는 언제나 결말을 제대로 못 내는 것 같아요. 뭐... 작품 나오면 또 사겠지만. Orz
  • hansang 2010/04/20 13:56 #

    한마디로.. 남보원 투로 이야기하자면 "괜히 읽었어. 4권 괜히 읽었어~" 싶었어요.^^
  • 잠수중 2010/04/20 15:38 #

    초중반 긴장감은 참 대단했는데 마무리가 영..
  • hansang 2010/04/20 15:54 #

    정말 아쉬워요.
  • 요르다 2010/04/20 15:46 #

    하지만 은근히... 아니 대놓고 (변태같이)야하게 지르는 부분들은 좋았는데 말이죠.
  • hansang 2010/04/20 15:55 #

    그림체도 잘 어울렸죠...
  • 타마 2010/04/20 19:09 #

    약간 김새기는 했는데 이런 류의 이야기들은 중간과정 때문에 기대치가 높은 탓에 만족을 해본 경우가 없어서 그럭저럭 만족하기로 했어요. 저런 류의 과정을 밟는 만화나 드라마들을 비교해봤을때 그나마 비약이 덜한 편이라...

    그래도 두 명이나 죽은 와중에 너무 '좋은게 좋은거'식 결말이 아닌가 해서 갸웃했는데... 175페이지 마지막 컷의 미소를 그려넣을 걸 보니, 밝혀진 진실 외 다른 음모에 대한 상상의 여지는 나름대로 남겨둔 것 같더군요.
  • hansang 2010/04/21 13:58 #

    그래도 너무 서둘러 마무리한 티가 강해서 좋은 점수를 주기는 힘들것 같습니다.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



2017 대표이글루_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