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토로후 발 긴급전 - 사사키 조 / 김선영 : 별점은 2.5점 Book Review - 추리 or 호러

에토로후 발 긴급전 - 6점
사사키 조 지음, 김선영 옮김/시작

진주만 공습 직전 미국인 스파이가 관련된 메시지를 전하려고 노력했다는 비밀 작전을 그린 첩보 모험소설입니다. 무려 500페이지를 꽉 채운 대장편이기도 하죠. 이런저런 작품으로 알려진 사사키 조의 대표작 중 하나입니다.

하지만 길이에 비하면 썩 마음에 드는 작품은 아니었어요. 다양한 수상경력이 무색할 정도로요.
일단 왜 이렇게 길어야 하는지 전혀 알 수 없습니다. 이 정도로 등장인물들의 과거사를 지루할정도로 자세하게 묘사할 필요가 있었을까요? 어차피 이야기의 주요 내용하고는 아무런 상관도 없는데 말이죠. 해설에서 지배계층과 피지배계층, 학대받는 자들, 아웃사이더들 어쩌구하면서 포장해서 설명하고는 있지만 어차피 남의 나라에 스파이활동하러 들어오는 일 자체가 비현실적이고 무모한 일이잖아요. 왜 그런 것들을 사상적으로 합리화하려는지 모르겠어요. 결국 선악도 모호하고 괜히 센치한 정서만 난무하는 등 첩보 모험소설과는 어울리지 않는 분위기를 조성할 뿐이에요.

그리고 준비과정과 잠입과정의 디테일에 비하면 에토로후 섬에서의 첩보활동은 설명이 많이 부족했습니다. 국가의 명운을 건 중요한 작전을 앞두고 섬을 봉쇄한 해군이 유일한 발전기가 있는 공장을 내버려둔다는건 말이 안돼죠. 상식적으로라도 해군 부대가 일부나마 상륙해서 마을과 주요 고지를 점령한 뒤 감시 및 경계근무를 벌이는게 당연합니다. 물론 섬 최고의 미녀가 정체도 모르는 스파이한테 반해서 이것저것 도와준다는 묘사에 비하면 이정도 몰상식은 양반이지만요... 그 외에도 작전 자체의 긴장감이 부족하고 첩보를 입수한 미국 쪽에서의 움직임을 제대로 표현하지 못한 점 등 첩보소설로 보기에는 부족한 부분이 많습니다.

마지막으로 뒷 부분 해설에서도 언급하듯이 켄 폴레트의 "바늘구멍"과 너무 유사한 부분이 많다는 것도 감점요소입니다. 적성국의 스파이가 외딴섬에 스파이로 잠입하고 섬에 살던 여자가 그 스파이에게 홀딱 빠진다는 설정이 판박이니까요. 하필이면 비슷해도 이런 말도 안돼는게 비슷하냐... 단지 차이는 "바늘구멍"의 스파이와 여자는 국가에 충실한 애국자였고 이 작품에서의 스파이와 여자는 감정에 충실한 인간이라는 것 뿐이었어요. (덧붙이자면, 전 "바늘구멍" 쪽이 더 낫다고 생각됩니다.)

그래도 유명세만큼 읽는 재미는 있긴합니다. 에토로후 섬에 대한 세밀한 묘사 등 방대한 자료조사가 뒷받침된 내용과 일본인의 전쟁 범죄를 객관적으로 바라보는 시선도 좋았고요. 건질게 아예 없지는 않기에 별점은 2.5점입니다.
유키 - 센조 이야기, 케니 사이토의 스페인 내전과 미국에서의 범죄활동 묘사, 슬렌슨 신부의 난징에서의 체험 묘사 등은 모두 잘라내고 케니 사이토의 첩보활동을 중심으로 일본 헌병대와 경찰의 추적활동을 보다 치밀하고 흥미진진하게 묘사하는게 여러모로 더 좋지 않았을까 싶네요.


핑백

덧글

  • 2010/06/06 11:44 # 비공개

    비공개 덧글입니다.
  • hansang 2010/06/06 11:50 #

    그러게요. 물론 영문판이 있다고 걸작은 아니겠지만요.
  • kisnelis 2010/06/06 16:53 #

    괜찮은 작품이었지만 기대만큼은 안됐습니다. 일본소설이 하도 많이 들어와서 한국과는 좀 안 맞는 듯한 것도 종종 걸리는 느낌이네요. 당장 생각나는 걸로는 '얼어붙은 송곳니'가 있는데, 나오키상 수상작에는 못 미치는 것 같았거든요 - 제 개인적 감상일지도 모르지만...
  • hansang 2010/06/07 09:27 #

    그러게요. '얼어붙은 송곳니' 역시 저도 좀.... 아니었습니다.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



2017 대표이글루_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