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컷 - 최혁곤 : 별점은 2.5점 Book Review - 추리 or 호러

B컷 - 6점
최혁곤 지음/황금가지

국내 작가 최혁곤의 장편 스릴러. 국내 작가에게서는 보기 드문 전형적인 스릴러물입니다.

이야기는 전직형사 황재복과 미국에서 온 여성 킬러 현수 각자의 시점이 동시간대에 서로 교차하며 전개됩니다. 황재복은 민사장이라는 인물에게서 의뢰받은 연쇄살인사건의 진실을 알아내기 위하여, 그리고 킬러 현수는 연쇄살인의 마침표를 찍기 위해서 행동하며 마지막 인물 "D"의 행적 추적끝에 둘은 서로 마주하게 된다는 이야기죠.

일단 장점부터 이야기하자면 스릴러다운 긴장감과 재미가 확실하다는 것입니다. 특히나 독특한 점은, 보통 이런 류의 스릴러물은 연쇄살인 뒤에 감추어진 흑막에 대한 이야기로 흘러가는데 반해 이 작품은 흑막이나 사건의 진상보다는 황재복의 살기 위한 투쟁이 주를 이루고 있죠. 결말까지도 깔끔하고요.
거기에 더해서 황재복이라는 패배감과 열등감에 절어있는 한국식(?) 마초 꼰대 전직 형사 캐릭터가 굉장히 잘 형상화되어 있다는 것이 큰 장점으로 작품의 재미를 더해줍니다. 특히나 황재복의 야수성이 지능적으로 폭발하는 마지막 장면은 짜릿한 카타르시스를 안겨주기도 하고요. 황재복의 전처의 사고사 이후 드러나는 반전과 속물 치과의사를 작살내는 결말도 괜찮았습니다. (황재복의 딸 나미에 의한 지나치게 자세한 설명은 사족으로 보이긴 했습니다만)

그러나 단점도 확실한 편입니다. 이야기의 기본 틀이 헐겁기 때문입니다. 이유는 앞서 이야기한, 이 작품의 핵심 내용인 사건의 흑막과 진상에 대한 설명이 부족한 탓이 크죠. 외국산 스릴러물과 비슷한 수준의 스케일로 이야기를 펼쳐나간 것과 나름의 전형성을 잘 지켜나간 것은 좋았지만 좀 더 잘 짜여진 이야기였어야 했어요.

애시당초 황재복에게 민사장이 왜 조사를 의뢰했는지도 애매하고 실제 조직의 보스가 따로 있는데 민사장이 앞장서 4명의 한국인 살해에 가담한다는 것도 이해하기 어려우며 "D"의 협박 역시 무엇에 근거한 것인지 납득하기 어렵습니다. 일기? 설마 협박자가 스스로 누군가에 대해서 쓴 일기가 과연 증거가 될 것이라고 생각한 것일까요?

또한 흑막에 대한 이야기도 짤막한 설명으로만 끝내서 도대체 뭐가 어떻게 된건지 잘 모르겠어요. 하드보일드 의학 생체실험 스릴러의 교과서적인 작품인 <제6계명>만큼은 아니더라도 진상의 핵심인 의학 관련 이야기는 보다 설득력있게 표현했어야 한다고 생각됩니다. 그리고 실험이 실패했다고 실험 대상자들을 돈과 시간을 들여가며 수십명씩 죽인다는 것도 말이 안돼죠. 가만히 두면 다 묻힐텐데... 제보가 상원의원에 들어갔다고는 해도 수십명 죽어나가는 것 보다는 눈에 덜 띌텐데 이런 무리수를 두는 것에 대한 설명이 너무 빈약합니다.

마지막으로 한국인 여성 킬러 현수에 대한 이야기도 아쉬웠습니다. 레옹의 마틸다나 니키타처럼 킬러로 성장해 나가는 소녀의 전형적인 모습에 불과하거든요. 부가적인 불우한 가정사같은 건 그야말로 뻔할 뻔자였고요. 차라리 황재복의 딸 나미가 킬러였다는 서술트릭형태로 풀어나갔더라면, 아니면 현수 이야기는 아예 빼더라도 스케일을 좀 줄이면서도 황재복을 중심으로 하여 민사장과의 대결구도로 만들 가는게 좋았을거에요. 그냥 황재복을 중심으로 한 한국 무대의 밑바닥 하드보일드 스릴러로 가져가던가요. 그만큼 황재복과 그에 관련된 이야기는 매력적이었던 만큼 소재가 낭비된 느낌을 지우기 힘드네요. 아무래도 후속작이 나오기 힘든 결말이기도 하니까요.

결론적으로 별점은 2.5점입니다. 단점은 있지만 재미는 확실하고 황재복이라는 캐릭터를 통해 한국형 하드보일드 스릴러의 전형을 제시하고 있기에 아직 읽지 않으셨다면 더운 여름 함께할만한 책으로 추천하고 싶습니다.

PS : 제목은 무슨 뜻일까요? 아시는 분 제보 부탁드립니다.


핑백

덧글

  • dekabr 2011/05/29 03:35 #

    이거 하도 오래전에 읽어서 가물가물한데..
    4년 전이어서 잘 기억은 안 나는데 사진을 찍다 보면 구도나 배경 등이 맘에 안 들어서 인화 작업조차 들어가지 않는 사진들이 있잖아요, 그걸 b컷 사진이라고 하나보더라구요. 사용되지 못한 사진이요. 그래서 제목도 삶의 어두운, 가려진 면을 뜻하는 거래요~
  • hansang 2011/05/29 12:36 #

    좋은 정보 감사드립니다.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

구글애드센스



2017 대표이글루_book

구글애드센스 신형 20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