누가 로저 애크로이드를 죽였는가? - 피에르 바야르 / 김병욱 : 별점 4점 Book Review - 추리 or 호러

누가 로저 애크로이드를 죽였는가? - 8점
피에르 바야르 지음, 김병욱 옮김/여름언덕

<이하 내용에는 스포일러가 포함되어 있습니다>

전 세계에서 가장 유명한 추리소설 중 하나인 <애크로이드 살인사건>을 가지고 포와로가 해석 망상에 사로잡혀 있을지도 모른다는 시각을 통해 새롭게 범인을 찾아내고 포와로와 진범, 그리고 셰퍼드 의사와의 관계를 재조명하는 독특한 추리 - 정신분석 에세이입니다.

일단 세계적인 명탐정 포와로를 정신분석학적으로 비평한 에세이는 처음이라 굉장히 신선하고 재미있었는데, 예를 들자면 포와로의 추리는 병적 망상의 형태인 "해석 망상"에 근거하고 있다는 것을 정신 분석학적으로 자세하게 설명하고 있습니다. '단서'를 우선시 하고 '단서'에서 자신의 직관이 옳음을 확인하는 것이 망상환자의 사유행위의 핵심이라고 하니 정말 그럴듯해요.
대부분의 사람들이 인정하는 단서를 무시하고 정말로 사소한 몇가지의 단서를 선별하여 강박적으로 집착하고 자신의 추리가 옳다고 주장하는 것이 과연 올바른 일일까요? 그러고보면 탐정이라는 인물들은 이 책에서 이야기하듯 '예언자' 같은 사기꾼이나 망상환자에 지나지 않을지도 모르겠어요.

또한 헤이스팅스 - 셰퍼드라는 포와로의 보조자이자 화자에 대한 특별한 시각 역시 빼 놓을 수 없는 점입니다. 저자는 명콤비로 보이는 이 둘의 관계가 사실은 '폭력성'으로 지탱되고 있음을 놓치지 않습니다. 포와로가 파트너를 무시하고 스트레스를 푸는 대상으로 삼는 것을 사도마조히즘적인 증오로 보는 것이죠. 결국 <애크로이드 살인사건>은 포와로가 폭력성으로 만들어진 해석을 통해 파트너를 자살로 몰고가는, '해석에 의한 살인 이야기' 라는 것입니다.

어쨌건 저자는 이러한 이유로 포와로의 추리를 버리고 새로운 자신만의 추리를 통하여 로저 애크로드를 살해한 진짜 범인을 추리해 냅니다. 여러가지 추리의 과정을 거쳐 모든 단서를 만족시키고 동기까지 확실하게 부여하여 지목한 인물은 바로 캐롤라인 셰퍼드죠. 짤막한 리뷰에서 자세하게 설명하기는 어렵지만 나름대로 합리적이고 명쾌해서 마음에 들더군요. 추리적인 요소만 따져도 높은 점수를 줄 수 있을 정도로 말이죠. 

이렇듯 유명한 작품을 재독하고 새로운 해석을 통해 또다른 결론을 이끌어내는 책의 구성도 재미있지만 정신분석학과 결합되어 합리적인 사유를 가능케 하는 것이 놀랍네요. 그 외에도 여러 여사님의 작품을 통해 정신분석학적으로 해석한 여사님만의 추리소설 작법 등 놓치기 어려운 요소가 가득하기도 하고요. 프랑스어 책을 번역한 덕분에 '포와로'가 아닌 '푸와로'로 번역되어 있고 원작의 제목이 프랑스어 제목으로 쓰여져 있다는 것을 제외한다면 번역도 깔끔한 편입니다. 별점은 4점. 고전 추리소설, 특히 여사님 작품 애독자라면 놓치지 마세요~!


크리스티 여사의 추리소설 작법 3가지
1. 위장의 원리 - '은폐'를 통해 진실을 식별하지 못하게 하는 것.
* 감추어져 있다 하더라도 그 진실에 독자가 접근할 수 있어야 함
2. 전환 - 거짓이 독자의 주의를 끌도록 포장되는 것. 독자의 올바른 사유를 방해함.
3. 전시 - 진실을 낱낱이 기록하면서 보이지 않게 만들어 버리는 것.
* 살인범이 살인범 뒤에 감춰져 있는 것
** 범인을 보란듯이 드러내면 결백하다고 생각하는 원리


'화자의 악의'의 종류
1. 화자뒤에 범인이 숨어있는 것
2. 생략에 의한 거짓말로 환상을 만들어 내는 것
3. 화자가 어쨌건 독자를 속이고자 하는 것

핑백

덧글

  • AHYUNN 2010/08/02 22:25 #

    로저래빗 원조군요
  • hansang 2010/08/03 14:27 #

    로저 래빗의 원조는 '누가 울새를 죽였나?"가 아닐까요?^^
  • 잠본이 2010/08/02 23:30 #

    뭐 이런 하이레벨 동인지를...OTL
  • hansang 2010/08/03 14:27 #

    동인지 수준은 절대 아닙니다^^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



2017 대표이글루_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