빨강집의 수수께끼 - 앨런 알렉산더 밀른 / 이철범 : 별점 2점 Book Review - 추리 or 호러

빨강집의 수수께끼 - 4점
앨런 알렉산더 밀른 지음, 이철범 옮김/동서문화동판(동서문화사)

어렸을 때 유산 상속으로 거부가 된 '빨간집'의 주인 마크 애벌레트는 문학인으로 자처하며 비서이자 사촌동생 케일리와 함께 스폰서와 기고, 손님 접대의 나날을 보낸다. 그러던 중, 15년만에 방탕한 형 로버트가 찾아오는데 둘만 있던 방에서 총소리가 나고, 놀란 케일리는 우연히 방문한 길링검과 함께 닫힌 방 안에서 로버트의 시체를 발견한다.
마크의 손님이자 식객 베벌리의 친구로 그를 만나기 위해 저택을 찾았던 길링검은 스스로 탐정이 되어 사건의 진상을 추적하는데...


<아기곰 푸우>로 유명한 앨런 알렉산더 밀른의 정통 고전 추리소설입니다. 황금기 시절의 고전 걸작의 하나로 여러 리스트나 책자에서 많이 소개되고 있는 작품이라 읽은 시점이 좀 늦은감도 있네요.
하지만 읽고난 감상은 '이왕지사 늦은거 아예 읽지 말걸' 입니다. 이유는 지루하고 재미가 없기 때문입니다....

살인사건 딱 하나로 기나긴 장편을 풀어나가는 것 부터 지루할 뿐 아니라 초반부에 용의자가 드러나고 트릭도 지금 읽기에는 너무 쉽게 추리해 낼 수 있거든요. 그나마도 지문 등 법의학에 대한 상식이 별로 없었던 시대에만 통용됨직한 고전적 발상의 진부한 아이디어로 높은 점수를 주기 힘들고요. 아울러 안이한 변장 트릭이 이렇게 잘 먹혔다는거 자체가 고전의 품격을 벗어나는 반칙이라 생각되네요.

물론 카메라와 같은 기억력을 토대로 추리를 펼쳐나가는, 홈즈를 자칭하는 길링검과 그의 친구로 왓슨을 자칭하는 베벌리의 만담같은 대화같은 잔재미나 고전적인 품격은 잘 살아있기는 합니다. 그러나 아무래도 단편급 아이디어로 장편을 만든 느낌이랄까요? 명성과 기대에 비하면 아쉬움이 더욱 많기에 별점은 2점입니다.

그리고 제가 읽은 동서 추리문고 판본에는 뒷부분에 단편인 사립탐정 마틴 휴이트 시리즈 <랜턴관 도난사건>이 실려있더군요. 좋은 작품이기는 하나 이전에 읽은, 다른 판본으로 소장하고 있는 작품이라서 별점에 아무런 영향을 주지 못했습니다...



핑백


구글애드센스



2017 대표이글루_book

구글애드센스 신형 20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