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주쿠 상어 - 오사와 아리마사 / 김성기 : 별점 3점 Book Review - 추리 or 호러

신주쿠 상어 - 6점
오사와 아리마사 지음, 김성기 옮김/노블마인

캐리어 출신이나 경찰 내부 암투때문에 일반 한직인 신주쿠서 방범과 형사로 전락한 사메지마는 독불장군같은 행동으로 '신주쿠 상어'라는 별명을 얻게된 인물.
그러던 중 신주쿠에서 순경들이 연쇄적으로 사살되는 사건이 발생하고, 사메지마는 자신이 단독으로 쫓던 총기 밀조업자 '기즈'가 사건과 연관되어 있다는 사실을 알게된다.


오사와 아리마사의 출세작이자 대표작이며 일본 하드보일드 추리소설 계보에도 그 이름을 뚜렷이 남기고 있는, 그 이름 자체가 하나의 브랜드가 된 작품이 바로 '신주쿠 상어 사메지마 형사' 시리즈죠. 이 작품은 기념할만한 시리즈 제 1작입니다.

하지만 솔직한 감상은 독자의 열광과 평론가들의 호평을 이해하기는 어렵다는 것이었습니다. 하드보일드라는 장르 자체가 대단한 추리가 펼쳐지는 작품은 아니지만 이 작품은 별다른 복선 하나 없이 그야말로 일직선으로 달려가는 단순한 작품이기 때문입니다.

물론 이러한 일직선으로 달려가는 전력질주가 이 작품의 매력이기는 합니다. 그만큼 사메지마라는 외로운 늑대의 처절하고도 고독하고도 화끈한, 그러면서도 결국 끝을 보는 전개는 처음부터 끝까지 시종일관 손에 땀을 쥐게 만드니까요. 또한 기즈 추적- 총기 행방 확인 - 가즈오 추적 - 진범추적 - 진범의 현장 급습 이라는 단계로 이어지는 수사과정도 단순하기는 하지만 합리적으로 잘 짜여져 있어서 흥미를 배가시키고 있으며 무엇보다도 '신주쿠'와 경찰 조직, 수사에 대한 상세하고도 방대한 묘사 역시 아주 인상적이기도 하고요.

그러나 '하드보일드 추리물'이라기보다는 '하드보일드 모험물'에 가깝기 때문에 전형적인 '하드보일드'를 기대하고 읽는다면 실망할 가능성이 높습니다. 추리의 과정없이 미션 클리어 이후에는 다음 단계로 넘어가는 엔터키 어드벤처 스타일 때문으로 이런저런 분위기가 흡사 미키 스필레인의 마이크 해머 시리즈같은 느낌도 들어요. 좀 싸구려 미국식 펄프픽션을 흉내낸 것 같달까요?
게다가 록그룹 보컬 쇼와 사메지마의 러브라인 역시 하드보일드 팬에게는 와닿을 수 없는 설정이었어요. 고독한 한마리 늑대가 로켓트 가슴을 가진 14살 연하 미녀 록커와 사귄다니 이 얼마나 이율배반적인 설정이란 말입니까!!! 동네 거지가 재벌 2세의 후계자 수업 받고 있다고 주장하는 것 만큼 현실적이지 못할 뿐 아니라 기존 장르의 클리셰를 무시한, 그야말로 흥행만을 노린 무자비한 장르파괴로 밖에는 보이지 않아요!!! (열폭아님)

그래도 재미하나만큼은 명불허전! 한번에 읽어버리게 만드는 흡입력 하나는 확실한 작품이라 별점은 3점입니다. 소설보다는 영상화된 버전으로 접하는게 더 어울리는 작품이라 생각되긴 합니다만...


핑백

덧글

  • kisnelis 2010/08/28 22:40 #

    신주쿠상어 시리즈는 '은폐수사'류의 캐릭터소설로 보여요. 미스테리성(?)은 부족해도 그 때문에 인기가 많겠죠. 이런저런, 여러 장르가 다 인기있는 일본문화시장이 부러워요;;
  • hansang 2010/08/29 10:50 #

    캐릭터가 중심인 소설이기는 하죠. 인기있는 이유는 알겠지만 제 생각과는 좀 많이 다르긴 했습니다^^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



2017 대표이글루_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