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0.8.31 ~ 9.5 한주간 두산베어스 단상 정보 및 단상 - 야구 (베어스)


좋았던 점 :
1. 없음

나빴던 점 :
1. 외국인 투수 부진
2. 임태훈 선수 중간계투 투입
3. 중간계투 필승조의 지속적인 투입
4. SK에게 약한 모습 재현

기타 감상 :
화요일 하루를 쉬고 5연전이 예정되었으나 비로 한경기가 취소되어 4경기만 치룬 한주였습니다. 3위가 확정된 상황이라 아무런 긴장감도 느끼지 못하고 그냥 무덤덤하게 경기를 관전했습니다. 그래서일까요? 좋았던 점을 느끼기 어려웠던 한주였어요.

일단 SK와의 시합은 너무나 무기력하게 두경기를 모두 내 주었습니다. 그간 잘 공략했던 카도쿠라 선수에게 꽁꽁 묶였고 왠지 SK에게는 강하다는 이미지의 왈론드 선수 역시 난타당하며 패했네요.
그래도 기아전에서 간만에 보여준 타선 응집력과 백만년만에 본 것 같은 끝내기 홈런 등으로 연승을 하기는 했지만 전체적으로는 별로 좋은 경기내용은 아니었죠.

그리고 임태훈 선수가 포스트시즌을 대비하여 다시 중간계투로 돌아와 투입되는 것은 별로 반기고 싶지는 않네요. 아시안게임도 노리고 있기 때문이라면 모르지만 그래도 최근 선발에 적응되는 모습을 보여주고 있는데 다시 중간계투로 돌아가는게 적절한 선택인지는 의문이거든요. 지금 현재 상황만 놓고 보면 왈론드 선수보다는 임태훈 선수 쪽이 3선발에 더 어울려 보이기도 하고요. 현장의 판단이 더 정확하겠지만 임태훈 선수가 좀 안돼기도 했습니다. 임태훈 선수도 동기부여가 제대로 되지 않고 적응도 아직 부족한 듯 또 홈런으로 실점을 허용하기도 했고요.
아울러 중요하지 않은 경기에서의 필승조가 지속적으로 투입되고 있는데 컨디션 조절 차원인지는 모르겠지만 좀 아껴주었으면 합니다.

마지막으로 김동주 선수의 부진이 너무 오래가서 걱정이네요. 가끔 안타를 쳐 주기는 하나 기대했던 모습이 전혀 아니에요. 빠른 컨디션 회복이 이루어졌으면 하며 포스트시즌 대비용으로 가끔은 이두환 선수같은 젊은 선수를 지명타자로 기용해 보는게 어떨까 싶기도 합니다.

이번 주 히어로로 투수는 지난주 유일한 선발승으로 13승째를 거둔 김선우 선수를, 타자로는 회복세가 뚜렷한 김현수 선수를 꼽겠습니다.

이번 주 예상 :
4경기가 있는데 화-수에 SK와 넥센을, 토-일에 롯데를 만납니다. 화-수 경기는 신인 선수와 그동안 출전하지 못했던 선수들 중심으로 테스트 차원에서 진행한 뒤 주말 롯데와의 2연전은 포스트시즌 대비를 위해서라도 총력으로 맞서는 것이 좋겠죠. 그동안 롯데에게 너무 약했기에 반전의 계기도 삼아야 할 테고 말이죠.

그래서 토-일 경기는 히메네스 - 김선우 원투펀치의 출격이 예상되는데 과연 어떤 경기가 될지 벌써부터 기대가 되네요. 화-수 경기도 신인 선수들을 보는 재미를 마음껏 느끼고 싶기에 이번주는 지난주에 비하면 훨씬 흥미롭게 관전할 수 있을 것 같습니다.

이제는 확실한 가을잔치 모드! 착실히 준플레이오프 이후를 대비하는 것이 좋겠습니다. 올인V4 허슬~두!


덧글

  • 海月 2010/09/06 20:18 #

    용찬이는 사고까지 쳤네요. 명제 녀석 생각만 하면 아직도 혈압이 오르는데;;; 아휴!!!!
  • hansang 2010/09/06 21:53 #

    아까 저도 글 적다가 욕이 너무 많이 나와서 관 뒀습니다. 이 XX놈의 XX는 금이야옥이야 애지중지 키우면서 관리해줬구먼 명제가 사고친지 얼마나 됐다고 이 난리인지 모르겠습니다. 당장 군대보내고 한 1년 자격정지 시켜서 정신 차리게 만들었으면 좋겠네요. 또 이 XX놈의 XX때문에 당장 포스트시즌 엔트리도 애매해졌죠. 천상 아트정이 마무리로 가고 태훈이가 계투의 핵이 될텐데 허리아픈 태훈이가 그나마 선발적응하는 시즌이었는데 포스트시즌에 무리해서 탈나는거나 아닌지 모르겠어요. 하여간 욕만나옵니다.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



2017 대표이글루_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