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현세 폴리스 6부 : 형사수첩 - 이현세 : 별점 2.5점 Comic Review - 추리 or 호러

오혜성은 유능한 경찰이나 서울에서의 사고로 당분간 휴식을 명령받는다. 마침 그에게 고향에서 일어난 사고를 다룬 신문기사를 보낸 인물이 있었던 차 오혜성은 고향 원주를 방문하고 자신에게 보내진 사고들이 연쇄 살인 사건임을 깨닫는다.

이현세의 폴리스 시리즈 6부입니다. 오래전에 구입은 했지만 TV드라화가 되었었던 1부 이후로는 별 관심없어 버려두었던 차에 형이 6부는 제대로 된 사회파 냄새가 물씬 난다고 해서 읽게 되었습니다.

일단 분위기 자체는 확실히 생각보다는 괜찮은 사회파 수사물이더군요. '원주 지역 유지들의 연쇄 살인사건 - 살인 사건의 동기인 유언장 파악 - 유언장을 통한 유력한 용의자 체포 - 살인범 체포 / 살인범 자살 - 유력한 용의자가 사건의 동기가 된 과거의 사건 증언 - 모든 진상 파악 후 주범 체포'로 진행되는 이야기가 '경찰수사'의 틀 안에서 제대로 진행되기 때문입니다. 원주와 서울간의 공조수사라던가 여러가지 법의학적인 설명이 곁들여지는 등 실제 경찰 수사를 보는 듯한 디테일도 괜찮았고요.

그러나 이야기 전개가 썩 매끄럽지는 않고 중간중간 결정적 단서를 잡아내는 방법이 '불법가택침입'이라는 결정적 약점과 함께 몇건의 살인사건은 범인의 계획에 불필요했다는 점에서, 그리고 범인의 실수가 눈에 많이 띈다는 점에서 완벽한 추리물로 보기는 좀 어렵긴합니다. 예를 들자면 범인이 자신을 숨기는데 가장 기본적인 성조차 바꾸지 않는다던가, 그냥 복수를 하면 될 것을 괜히 복잡하게 사건을 만든다던가 하는 것이 있겠죠.
또한 범인의 계획에서 가장 중요한 요소가 '유언장' 인데 어떻게 만들었는지도 제대로 설명되지 않을 뿐 아니라 실제 국내 현실상 '유언장'이 이렇게 강력하게 쓰이지 않는다는 점에서 뭔가 외국의 다른 컨텐츠를 많이 참고한게 아닌가 하는 의심이 좀 생기더군요.

그래도 이 정도라면 '폴리스'라는 이름이 붙을 수 있을 정도의 사회파 수사물이라 생각되네요. 폴리스 시리즈에서 보기드문 해피엔딩도 좋았고요. <블루엔젤>시리즈 보다는 떨어지긴 하지만 90년대 이현세 공장 시절에 양산된 시리즈 작품치고는 볼만한 수준이었습니다. 앞서 말한 단점을 고치고 좀 더 깔끔한 전개를 했더라면 더욱 좋았겠지만.... 별점은 2.5점입니다.





2017 대표이글루_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