얼어붙은 섬 - 곤도 후미에 / 권영주 : 별점 3점 Book Review - 추리 or 호러

얼어붙은 섬 - 6점
곤도 후미에 지음, 권영주 옮김/시작

찻집 호쿠사이야를 운영하는 아야메와 나쓰코는 찻집의 단골손님 토끼군과 나쓰코의 애인이기도 한 무쓰군 등과 함께 직원여행을 떠난다. 일행은 이런저런 인물들이 추가된 총 8명. 세토 내해의 무인도 별장에 도착한 다음날, 아야메의 정부이기도 한 도리코의 아내 나나코가 밀실 안에서 살해된 시체로 발견되고 이후 그들은 연쇄살인의 회오리에 휘말리게 된다.

제4회 아유카와 데쓰야 상을 수상한 곤도 후미에의 데뷰작입니다. 줄거리만 보아도 알 수 있듯이 정통 클로즈드 써클 미스터리물이죠. 이러한 설정은 시대에 어울리지 않는 구태의연하고 작위적이라는 단점은 분명 있습니다.

그러나 이 작품은 아주 진부하고 뻔한 작품은 아니더군요. 여성작가다운 섬세한 심리묘사도 그러하지만 화자가 사건의 핵심에 중요한 역할을 담당하고 있는 약간 서술트릭적인 장치가 녹아있다는 것이 가장 독특한 부분이었습니다. 딱히 명탐정이 등장하지 않는 것도 현실적이라 좋았어요. 어중이떠중이들 모인 여행객들 중에 명탐정이 한명 있다는건 말이 안돼잖아요?
또한 클로즈드 써클 미스터리의 핵심이라 할 수 있는 트릭이 상당히 괜찮은 편이기도 해서 벌어지는 총 3건의 살인사건 모두가 맥락에 잘 맞습니다. 첫번째 밀실살인은 상당히 간단하지만 효과적인 트릭이고 두번째, 세번째 사건의 트릭도 이치에 합당하거든요. 상황에 맞는 현실성도 돋보이고요. 당연하지만 단서 제공도 굉장히 공정해서 좋았습니다.

하지만 일행이 섬에 갇히게 되는 가장 큰 이유가 무쿠씨의 독단적이고 즉흥적인 행동과 알 수 없는 날씨 때문이었다는 것, 이후에 벌어진 살인 역시 우발적이고 운에 의지한 측면이 많다는 것, 그리고 마지막으로 결국 사건의 동기가 애매하다는 것에서는 아쉬움을 많이 남깁니다. 읽고나서 왜 죽인걸까하는 의문이 먼저 생길 정도였으니까요. 앞서 이야기한 트릭 역시 결국 정상적인 경찰 수사가 이루어졌더라면 곧 밝혀졌을 트릭이었다 생각되기도 하고요.
만약이지만 첫번째 나나코 살인사건 발생 후 일행이 당황하지 않고 경찰을 불렀더라면? 제 생각이지만 구부러진 열쇠라는 단서와 더불어 모두의 알리바이, 동기 등을 조합해서 아마 곧바로 범인이 밝혀졌을 것 같은데 그렇다면 범인이 이런 무인도까지 와서 구태여 사건을 벌인 의미 자체가 없죠. 차라리 사건사고 많은 도시에서 사고로 위장하는게 훨씬 손쉽고 좋았을거에요.
결국 이런저런 이유로 클로즈드 서클 미스터리물의 작위성을 뛰어넘기는 조금은 역부족이었다 생각되네요.

물론 추리소설로서의 완성도는 괜찮은 편이고 다른 클로즈드 서클 미스터리물과는 다르게 트릭에 매몰되지 않고 이야기를 이치에 합당하게 전개하는 솜씨는 데뷰작이라는 것을 잊게 만들지만 애시당초의 낡은 설정을 뛰어넘을만한 무언가를 얻기는 조금 어려웠어요. 별점은 3점입니다. 그래도 확실히 탁월한 부분이 있었던만큼 작가의 다음 작품도 읽어봐야겠습니다.


핑백




2017 대표이글루_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