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의 손은 붉게 물들고 - 미치오 슈스케 / 이영미 : 별점 3점 Book Review - 추리 or 호러

용의 손은 붉게 물들고 - 6점
미치오 슈스케 지음, 이영미 옮김/은행나무

소에키다 렌 - 가에데 남매는 계부인 무쓰오를 증오한다. 이웃에 사는 다쓰야 - 게이스케 형제 역시 새어머니 사토에에게 반항하던 상황. 그러던 중 우연히 무쓰오가 살해되고 렌은 어쩔 수 없이 사체를 유기한다. 하지만 유기하는 장면을 다쓰야 형제에게 목격당한 뒤 다쓰야와 동창생인 가에데에게 협박장이 날아오고 렌은 동생을 지키기 위해 칼을 들 것을 결심하는데...

<섀도우>, <해바라기가 피지 않는 여름>으로 접해보았던 미치오 슈스케의 장편 소설입니다. 제목이 너무 멋들어져서 눈여겨 봤는데 원제는 간단하게 <龍神の雨> 더군요. 원제보다 번역제목이 내용을 더 잘 드러내면서도 멋드러진 제목은 처음인듯 싶습니다.

일단 작품은 정통 본격 추리로의 맛 보다는 범죄 스릴러 느낌이 강하더군요. 정교한 트릭보다는 첫 사건인 무쓰오 살해사건이 벌어진 다음 사체의 유기, 그리고 범행 현장이 목격되어 협박장이 날아오는 전개가 긴박하게 전개되고 있어서 계속 손에 땀을 쥐게 만들거든요.
추리적으로도 무쓰오 살해사건에 대한 여러가지 트릭과 사체 유기 과정에서의 디테일은 상당한 수준이고 계속해서 던져지는 여러가지 단서들이 나중에 실제 사건의 진상으로 밝혀지는 잘 짜여진 구조는 추리 애호가를 즐겁게 하기에 충분했습니다. 다쓰야 형제 어머니가 사고사한 것에 대한 나름의 추론 역시 다른 하나의 작은 소품으로 보아도 무리가 없을 정도로 재미있었고요.
그리고 '결손가정' 같은 가정내 문제를 작품 내에 심도깊게 도입하여 이야기를 풀어나가는 것도 마음에 들었습니다. 지독한 태풍이 찾아오고 비가 내리는 축축하고 음울한 분위기를 전체적으로 드러내는 묘사 역시 좋았고요. <경관혐오>를 읽을 때의 뜨겁고 끈끈한 열기가 연상될 정도였습니다.

그러나 약간의 단점이 있으며 단점이 <섀도우>와 조금은 비슷해서 약간 아쉽긴 했어요. 가장 큰 단점은 '진범'이 너무 뜬금없다는 것이었습니다. 계속해서 관련된 단서와 복선을 이야기 안에 짜 넣었다고는 해도 독자가 바로 판단할 수 있는 수준은 아니어서 반전을 위한 장치일 뿐 공정한 전개로는 보이지 않더군요. 괜히 남매와 형제를 엮기 보다는 진범의 정체를 보다 정교하게 풀어나가는 것이 더 좋지 않았을까요?
또한 렌 남매와 다쓰오 형제를 엮기 위한 무리한 설정을 비롯해서 마지막에서야 소에키다 무쓰오라는 남자의 진심을 렌이 이해한다던가, 우연히 만난 친구에게서 전철치한의 정체를 듣게 된다던가 하는 식의 작위성 역시 <섀도우>에서 느꼈던 단점과 동일한 것이라 역시 좋은 점수를 주기는 힘들겠죠. 전체적으로 태풍 - 비와 연결해서 상황을 묘사하는 것도 장점이라고 하긴 했지만 정도가 지나쳐서 역시나 작위성이 좀 느껴졌습니다. (특히 후지공주 - 야마타노오로치 까지 엮은건 지나쳤어요)

이야기의 스릴과 서스펜스는 대단하고 끝까지 읽게하는 힘 하나는 확실하고 단점보다는 그래도 장점이 더 많긴 합니다. 하지만 앞서 이야기한 추리적인 단점과 작위성 때문에 약간 감점해서 별점은 3점입니다. 소설보다는 영화에 더 어울렸을 거라는 생각이 드네요.


핑백




2017 대표이글루_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