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라장 사건 - 아유카와 데쓰야 / 김선영 : 별점 3점 Book Review - 추리 or 호러

리라장 사건 - 6점
아유카와 데쓰야 지음, 김선영 옮김/시공사

리라장이라 불리우는 건물에 일곱명의 학생이 피서차 방문한다. 친구들이기는 하나 각자의 사연으로 갈등이 있는 상황. 그런 그들을 대상으로 한 무서운 연쇄살인극이 시작된다.

아유카와 데쓰야의 1958년도 발표 작품으로 이런저런 리스트 -'필독본격추리30선' 이라던가, '동서 미스터리 베스트 100'이라던가 - 에서 자주 언급되는 고전 본격물이죠. 판타스틱에서 주최한 이벤트 덕분에 읽게 되었습니다. 리뷰에 앞서 관계자 분들께 먼저 감사드립니다.

일단 설정부터가 상당히 고전적입니다. 특정 장소에서 특정 인물들에게 닥친 연쇄살인이라는 기본 설정, 그리고 전체적인 분위기가 전형적인 일본 고전 본격물을 연상케하거든요. 그래도 나름 58년도라는 발표 시기 때문인지 기존 고전 본격물과의 차이점도 몇가지 눈에 뜨이더군요. 대표적인 것이 '리라장'이라는 장소의 존재입니다. 이렇게 특정 장소에서 발생하는 연쇄살인의 경우 보통 외부와 연락이 두절된 '클로즈드 써클' 형태로 전개되는 것에 반해 의외로 경찰이 수시로 오가고 심지어 같이 거주하는 등의 파격을 보여주는 것이 특이했습니다. 그리고 경찰의 수사과정이 탐정보다 훨씬 비중이 높다는 점, 탐정역을 두명 (니조와 호시카게 류조) 등장시키고 탐정의 캐릭터 매력을 없앤듯한 묘사 역시 다른 본격물에서는 찾아보기 힘든 점이라 생각되네요.
즉 고전 본격물에서 트릭의 알맹이만 남겨두고 작위성을 뺀, 고전 본격물에서 근대 사회파류로 넘어가는 중간 시기의 과도기적인 모습을 보이는 작품이 아닐까 싶었습니다. 이 작품의 경우 고전 본격물 쪽에 더 치우쳐져 있고 이후 60년대의 다카키 아키미쓰 작품들 - <야망의 덫> - 등을 거쳐 사회파쪽으로 점차 이동하는 식으로 말이죠.

그러나 이러한 과도기적인 모습에서 아쉬움이 남는 것은 사실입니다. 아무래도 '리라장'이라는 장소와 스페이드 카드라는 연출의 작위성을 완전히 들어내는 것은 불가능했던 것 같아요. 범인이 구태여 용의자가 축소되고 특정될 수 밖에 없는 외딴 별장의 휴가여행을 무대로 하는 것 보다는 도쿄에서 사고 등을 위장한 범행을 저지르는 것이 낫지 않았을까라는 기본적인 의문을 해소하기는 어려웠기 때문입니다. 아울러 탐정의 매력이 희박하다는 것도 고전 본격물의 매력에서 중요한 요소가 빠진 느낌이 들었기에 높은 점수를 주기는 어려웠어요. 이러한 명탐정 캐릭터의 묘사는 차라리 더 고전적이었다면 좋았을 것 같았습니다.

또 작품의 기본이 되는 알리바이 트릭은 명성에 걸맞게 훌륭한 편이나 살로메 - 유키타케 살인사건 이후에는 그렇게 잘 짜여져 있다는 느낌을 받기는 어려웠어요. 행동이 운에 의지한 측면도 많았고요.
예를 들면 알리바이 자체도 경찰 수사가 부실한 것이 원인이었다는 것, 하나씨의 증언을 경찰들이 초반에 무시했다는 것, 하나씨의 증언을 남편이 듣지 못했다는 것, 니조가 조사를 핑계로 입을 다물어서 사건이 뒤이어 일어나게 되는 것 등이 있겠습니다. 무엇보다도 사람도 많이 모여있을 뿐더러 겐모치 경감과 유키 형사가 리라장에 같이 머무는 동안에도 살인사건이 벌어진다는 것은 솔직히 말도 안되죠...
아울러 마지막 사건의 경우 범인이 단지 아비코를 위해서라는 이유였다면 구태여 범행을 저지르지 않아도 경찰에 이야기하면 충분히 사건이 해결되었을텐데 왜 불가능범죄를 또 저지른 것인지 도무지 알 수가 없었습니다.

결론적으로 말하자면 명성과 기대에는 살짝 미치지 못했다고 봐야겠네요. 그러나 명성이 워낙 높은 작품이고 그에 걸맞게 기대가 너무 컸던 탓도 있습니다. 기본이 되는 트릭은 상당한 수준이기도 하고요. 초반의 살로메 - 유키타케 사건 이후에 너무 이야기를 벌리지 말고 적당한 선에서, 예를 들면 니조의 등장 부분 정도에서 마무래 해 주었더라면 정말로 괜찮은 작품이 되었을 것이라 생각됩니다. 이후의 이야기는 별다른 트릭도 없는 사족일 뿐더러 무리수로 밖에는 보이지 않았거든요. 별점은 3점입니다.
일본 고전 본격물을 좋아하신다면 즐겁게 읽으실 수 있겠지만 작품의 설득력과 합리성을 전제로 분석적인 독서를 즐기신다면 약간 실망하실 수도 있으니 참고하세요.

덧붙이자면, 최근 읽은 책 중에서 책의 완성도 측면에서는 가장 좋았습니다. 판형도 마음에 들고 표지 디자인도 좋았지만 앞부분의 섬세한 등장인물 소개라던가 중간중간의 약도, 뒷부분의 해설 등 세세한 부분도 꼼꼼하게 신경쓴 것이 좋았어요. 옛날 추리문고 스타일이기도 한데 앞으로도 이런 책이 많이 나와주었으면 합니다.


핑백

  • 극한추리 hansang's world-추리소설 1000권읽기 : Hansang의 2010 올해의 추리소설 Best 3 2010-12-27 12:53:54 #

    ... 추리 애호가로서 기다려 왔던 반가운 작품들이 속속 번역된 한해이기도 해서 꼽아보았습니다. 일본 추리소설 중에서는 &lt;아 아이이치로의 낭패&gt; 라던가 &lt;리라장 살인사건&gt;이, 영-미권에서는 &lt;7퍼센트 용액&gt;과 &lt;붉은 오른손&gt;, &lt;위풍당당 명탐정 외젠 발몽&gt;과 딕슨 카의 고전들이 꾸준히 ... more

  • 극한추리 hansang's world-추리소설 1000권읽기 : 2010 올해의 추리소설 결과 발표 2011-02-07 20:51:35 #

    ... t; 입니다. 그런데 하나도 읽지 못했네요. 반성해야 겠습니다. 5위 2편은 미쓰다 신조의 &lt;잘린머리처럼 불길한 것&gt;과 아유카와 데쓰야의 &lt;리라장 사건&gt;7위는 역시나 고전의 재발견인 조엘 타운슬리 로저스의 &lt;붉은 오른손&gt;이 차지했습니다.8위는 영화로만 접했던 스티븐 헌터의 밥 리 스웨거 시리 ... more

  • 극한추리 hansang's world-추리소설 1000권읽기 : 주간문춘선정 동서미스터리 100 개정판 2013-02-07 19:14:30 #

    ... 출간)30위 요이 금병매, 야마다 후타로 (국내 미출간)31위 기아 해협, 미나가미 쓰토무 (국내 미출간)32위 문신 살인 사건, 다카기 아키미쓰33위 리라장 사건, 아유카와 데쓰야34위 혼란 계략, 아와사카 쓰마오 (국내 미출간)35위 음수, 에도가와 란포36위 벚꽃 지는 계절에 그대를 그리워하네, 우타노 쇼고37위 ... more

  • 극한추리 hansang's world-추리소설 1000권읽기 : 필독본격추리 30선 2014-02-28 08:26:24 #

    ... 상장"이라는 작품을 읽어봤습니다. 이 작품은 잘 모르겠지만...りら荘事件 / 鮎川哲也 / 講談社文庫, 角川文庫 ("りら荘殺人事件") : 아유카와 데쓰야의 "리라장 사건"人喰い / 笹沢左保 / 徳間文庫, 双葉文庫 : 또 사사자와 사호.風花島殺人事件 / 下村明 / 桃源社 : 모르는 작가네요.危険な童話 / 土屋隆夫 / 角川文庫, ... more




2017 대표이글루_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