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07 Dr.No (1962) - 테렌스 영 : 별점 3점 Movie Review - 기타

자마이카 어딘가에서 내보내는 방해전파로 미국 미사일 - 로케트 발사에 문제가 생기고, 이것을 조사하던 스트렝웨이 대령이 실종되자 정보부에서는 007 제임스 본드를 급파한다. 본드는 미국 요원 펠릭스와 함께 조사하여 "닥터 노"라는 인물이 소유한 크랩 키 섬에서 방해전파를 쏘았다는 증거를 잡고 몰래 섬에 침투하게 되는데...

영화 사상 가장 성공한 프랜차이즈라 불리우는 007 신화를 연 작품입니다. 얼마전 읽은 <007 제임스 본드의 과학> 이라는 책을 읽고 급 뽐뿌가 와서 보게 된 작품이죠. 생각해보니 숀 코넬리의 제임스 본드 영화는 본 기억이 없기도 했고요.

이 작품은 영화로는 첫 작품이지만 이언 플레밍 원작의 007 제임스 본드 소설로는 6번째 장편으로 1958년에 출간된 작품입니다. 왜 이 작품부터 영화화가 되었는지는 잘 모르겠지만 뭐 이전 작품들도 결국은 다 영화화 되었으니 큰 상관은 없겠죠. 의외였던 것은 58년도 발표된 소설에 62년도에 발표된 영화이니만큼 당연히 구소련이 주적으로 묘사되어 첩보전을 펼칠 줄 알았는데 아니라는 것이었습니다. 영화속 악당 닥터 노는 악의 조직 '스펙터' 소속으로 지금 관점으로는 별다른 목적없이 테러를 저지르는 인물이었으니까요.

어쨌건 사건이 있고 (초반부 정보부원 스트렝웨이 대령의 죽음과 미국 로케트를 향항 방해전파) 이를 해결하기 위해 007 제임스 본드가 출동하게 되는 첫 장면에서부터 시작된 영화는 간단하지만 효과적인 추리를 바탕으로 하여 제임스 본드가 방해전파를 쏜 곳이 "크랩 키" 라는 섬이라는 것을 알게되는 중반부까지 비교적 흥미진진하게 진행됩니다. 몇몇의 증언과 간단한 단서를 조합하는 것이기는 하지만 충분히 합리적이고 악당들의 암살시도 등 몇몇 격투장면도 효과적으로 삽입된 편이니까요.
그러나 본드가 악당의 음모를 분쇄하기 위해 닥터 노의 섬으로 향하면서부터는 재미가 영 꽝이에요. 우슬라 안드레스의 전설적인 비키니 착용샷 이외에는 볼거리가 거의 없거든요. 본드에게 닥친 위기는 모두 유치할 뿐 아니라 마지막 본드의 활약도 결국 악당의 방심 때문이기에 긴장감을 느낀다는 것이 불가능했습니다...

최근 영화에서는 이러한 각본의 부실함을 보통은 화려한 액션과 돈질(?)로 떼우는데 반해 이 작품은 나름 저예산이기에 액션과 장면 연출이 부실하고 싼티가 나는 탓도 있겠죠. 그러나 영화가 발표 당시 대 성공을 거둔 것을 본다면 영화가 발표된 시기에는 이러한 밋밋하고 조금은 어색한 연기가 통했을 것이라 미루어 짐작할 수 있습니다. 때문에 이건 씬 자체의 문제라기 보다는 긴장감 넘치고 꽉 짜여진 전개를 선사하지 못한 각본과 전개의 문제라 생각되네요. 특히나 이 작품은 007 제임스 본드 시리즈 중 제가 원작 소설을 읽은 유일한 작품으로 옛날이지만 상당히 재미있게 읽었던 만큼 각본의 문제가 확실해 보입니다.

그래도 숀 코넬리의 9등신 폭풍간지, 중반부까지 의외로 탄탄한 추리적인 전개, 훌륭했던 미술들 - 특히 자마이카와 닥터 노의 섬에서 스칸디나비아 스타일 가구로 인테리어를 꾸며놓은, 지금 보아도 유치하지 않은 셋트와 의상들 -, 무엇보다도 이제는 하나의 장르 그 자체가 된 거대한 시리즈의 첫 작품이라는 것에서 의미를 찾아야 겠죠. 현재 관점에서 별점으로 평가하자면 점수가 상당히 낮겠지만 60년대 마인드로, 이 작품을 처음 접했다고 생각하고 생각하고 평가한다면 별점은 3점입니다.

PS : 영화에 대한 자세한 정보는 <007리포트(1) : 007 제 1 탄 : "닥터 노"> 를 참고하세요.


핑백

덧글

  • rumic71 2010/12/02 11:50 #

    사실 진짜 최초의 영화화는 1954년의 카지노 로얄부터입니다만, 왜곡이 심해서 (본드가 CIA!) 아무도 인정하려고 하지 않지요. http://www.jamesbondwiki.com/page/The+Original+Casino+Royale
  • hansang 2010/12/02 12:31 #

    네. 그래서인지는 몰라도 영화화 판권 계약에서 <카지노 로얄>은 빠졌다고 하더라고요.
  • marlowe 2010/12/02 12:45 #

    007 시리즈에는 좀 복잡한 사연이 있는 데, 1959년 케빈 맥클로이가 이언 플레밍을 만나서 영화로 만들자는 제안을 합니다. 원작소설의 주적인 KGB 소속 암살부서 스메르슈 대신, 스펙터라는 국제 범죄조직을 넣자고 하고, [썬더볼]의 시나리오까지 완성합니다만 이런저런 문제로 작업이 지연되자 플레밍은 손을 뗍니다.

    몇 년 후, 이언 플레밍은 알버트 브로콜리와 손잡고 007 시리즈를 만들게 되지요. 하지만 맥클로이는 [썬더볼]에 대한 자신의 권리를 주장해서, 공동제작자로 참여하고 나중에 리메이크작 [네버 세이 네버 어게인]도 독자적으로 제작합니다. 007 영화화에 대한 권리로 브로콜리와 맥클로이는 오랜 법정투쟁을 벌였고, 법원은 맥클로이의 권리를 기각하지만, 대신 스펙터와 브로펠드에 대해서는 맥클로이의 손을 들어주었습니다.

    [나를 사랑한 스파이]의 악당은 원래 스펙터였지만, 맥클로이의 거부로 칼 스트롬버그로 이름을 바꿉니다. 이후에도 브로콜리는 맥클로이로부터 스펙터에 대한 권리를 사려고 했지만 실패해서, [포 유어 아이즈 온리] 도입부에서 본드가 대머리 악당을 죽이면서 "가발이나 사라!"고 비웃는 장면을 넣었지요.

    저는 [닥터 노] 원작소설을 국민학교 학급문고에서 봤습니다. 정확하게 기억나지는 않지만 추리.SF를 같이 내는 문고판이였는 데, 누드 그림이 나올 때면 설레었던 기억이...

    PS. 이름에서 짐작할 수 있듯이, 그의 집안은 대대로 야채도매업을 했고 그의 아저씨가 최초로 미국에 브로콜리를 들여왔다는군요.
  • hansang 2010/12/02 13:45 #

    복잡하지만 나름 재미있네요! 좋은 정보 감사드립니다.
  • rumic71 2010/12/02 14:17 #

    아저씨인가요, 저는 조부로 알고 있었는데...
  • marlowe 2010/12/02 15:07 #

    IMDB에는 아저씨라고 나와 있더군요.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



2017 대표이글루_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