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층의 악당 (2010) - 손재곤 : 별점 2점 Movie Review - 추리 or 호러


문화재 밀매를 주업으로 하는 창인은 20억원의 가치가 있는 청화용문찻잔을 찾기 위하여 작가로 위장하고 연주의 집에 세를 얻는다. 중학생 딸과 함께 사는 과부 연주의 집에 그 찻잔이 숨겨져 있다는 정보를 입수했기 때문이다. 그러나 찻잔을 찾는 과정은 쉽지 않고 계속 꼬이기만 하며 구입을 의뢰한 재벌 2세 하대표의 압박도 거세져만 가는데...

<달콤 살벌한 연인>으로 대박을 터트렸던 손재곤 감독의 작품으로 한국에서 보기 드문 코믹 범죄물이라는 점에서 흥미를 끈 작품입니다. 완전범죄를 꿈꾸는 범인의 완벽한 계획이 계속 틀어진다는 이야기는 굉장히 흔하지만 - 최근의 예로는 <뉴욕을 털어라>를 들 수 있겠죠 - 도둑질 하려는 집에 세를 든다는 한국적인 설정이 인상적이네요. 덧붙여 오랫만에 적역을 소화한 한석규 - 김혜수라는 두 중견 배우의 연기도 무척 마음에 들었고요.

그러나 한석규의 작전(?)이 꼬이는 과정이 중반 이후, 그러니까 창인의 정체가 밝혀진 이후에는 급격하게 김이 빠진다는 점과 재벌 2세와 조폭까지 곁들여져 한석규를 압박하는 악당들 캐릭터가 코믹하게 변주된 것은 아쉬웠습니다. 특히 재벌 2세와 조폭은 작품 특성상 설득력과 더불어 긴장감을 가져다 주어야 하는 중요한 캐릭터들이었는데 웃음쪽으로 너무 많이 간 느낌이에요. 거기에 더해 김혜수의 딸인 우유소녀 성아의 고민과 갈등은 TV 학원청춘물에도 미치지 못하는 사족일 뿐이었습니다. 덕분에 2시간이 안되는 런닝타임임에도 후반부로 갈 수록 지루하다는 느낌이 더 강했어요. 결말도 시시했고 말이죠.
아울러 복수의 화신으로 돌아온 창인이 갑작스럽게 우울증 모드로 돌변하는 마지막 장면은 정말로 이해하기 어려웠습니다... 속편을 염두에 두고 연주를 끝까지 추격하는 창인의 모습을 살짝 그려주는 정도가 좋지 않았을까요?

TV의 <출발 스포일러 여행> 등에서 접하고 기대가 컸었는데 결론적으로 TV에서 보여준 화면들이 이 영화의 '엑기스'로 그것만 보아도 충분한 그런 작품이더군요. 좀더 캐릭터를 들어내더라도 깨알같은 웃음과 긴장감을 주는 쪽으로 주력하는 것이 훨씬 좋았을텐데, 아이디어가 아깝습니다. 별점은 2점입니다.






2017 대표이글루_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