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능력자 오다기리 쿄코의 거짓말 1 - 카이타니 시노부 : 별점 2점 Comic Review - 추리 or 호러

영능력자 오다기리 쿄코의 거짓말 1 - 4점
카이타니 시노부 지음/학산문화사(만화)

<원아웃>과 <라이어 게임>이라는 두 작품으로 두뇌배틀 장르에서 돋보이는 성과를 거둔 카이타니 시노부의 작품. 다른 작품들과는 다르게 코믹한 분위기의 일상적인 느낌의 에피소드가 많다는 차이점이 있으며 얼마전 일본에서 TV 드라마화도 되었죠.

드라마화가 될 정도이니 당연히 뭔가 건질게 있겠죠? 일단 천재적인 두뇌의 소유자로 20세때 FBI 수사요원으로 발탁되기도 했지만 지금은 그 추리력을 바탕으로 '영능력자'라고 사기를 치는 시대의 아이콘 오다기리 쿄코라는 캐릭터가 독특하고 유쾌합니다.
그리고 가볍게 즐길만한 일상계 추리물로서는 적절한 수준의 추리적 완성도를 보여주는 것도 마음에 드는 부분이었습니다. 총 4편의 에피소드가 실려 있는데 첫번째 에피소드인 대학교 치한 체포 작전이라던가 두번째 에피소드인 뇌졸증으로 쓰러진 노인이 그린 그림에 대한 이야기가 특히 그러합니다. 독자가 범인과 진상을 짐작할 수 있을만큼 쉽지만 그만큼 설득력있고 효과적으로 전개되고 있다고 여겨지기 때문이죠.
마지막으로 전작에서 느꼈던 정교한 설정에서 오는 두뇌게임의 박진감과 의외의 결말이라는 요소를 경마장의 우승마 맞추기에 대한 이야기인 4번째 에피소드 <적중>에서 선보여 주는 것도 좋았어요. 작가의 특기를 잘 살린 작품이었으며 반전도 괜찮았거든요.

그러나 캐릭터 구도가 <블랙 라군> 등과 별반 차이 없는 자기중심적 여걸 - 평범한 사람에서 우연히 말려든 불쌍한 청년 이라는 전형을 그대로 따라가고 있다는 것과 남자주인공 타니구치 이치로가 실제로 하는게 거의 없다는 것, 그리고 주인공이 너무 과장되고 희화화되어 있다는 것 등은 감점요소입니다. 이러한 요소는 이 작품의 대상 독자 연령대가 낮은게 아닌가 생각이 들게 만드네요.
아울러 앞서 장점으로 이야기한 '추리적 완성도' 역시 가벼운 일상계 추리물 수준으로 괜찮다는 것이었지 작가의 전작들에서 기대했던 꽉 짜여진 긴장감을 느끼기에는 역부족이라 작가의 팬으로서는 실망스러운 부분이기도 했습니다. 이런 점은 <바쿠만>에서 천재 니즈마 에이지가 그린 로맨틱 코미디가 높은 점수를 받지 못한 이유와 일맥상통하네요. 작가에게서 기대하는 부분이 명확한데 그걸 잘 살리지 못한 탓이 크니까요.

그래서 결론적으로 별점은 2점. 선뜻 추천하기는 약간 어려운, 미묘한 작품이라 생각됩니다. 후속권을 구입해봐야 명확한 평가를 할 수 있을텐데 후속권을 구입해야 하는지부터가 망설여지네요...



덧글

  • 요르다 2011/02/18 01:02 #

    개인적으로는 뒷권으로 가면 조금 더 낫다...는 느낌이긴 하더군요. 원아웃은 중반까지의 흐름은 레전드 급이니 넘어가고, 라이어 게임의 경우 최신 게임으로 갈수록 너무 권수를 많이 잡아먹어서;; 전혀 루즈하진 않고 꽉 찬 밀도의 이야기이긴 한데 다음 권 기다리는게 답답합니다. 그런 의미로 볼때, 작가의 팬으로서 그 감각을 보다 라이트한 느낌으로 즐길 수 있다는 건 나름대로 의의가 있다고 보이네요.
  • hansang 2011/02/19 10:07 #

    너무 라이트해서 불만스러웠는데 말씀하신대로라면 다음권을 구입해 봐야 겠군요. 좋은 조언 감사드립니다!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

구글애드센스



2017 대표이글루_book

구글애드센스 신형 20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