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레져헌터 쿠카이 1~8 - 수에나가 시게노부 : 별점 2점 Comic Review - 추리 or 호러

트레저헌터 쿠카이 8 - 4점
수에나가 시게노부 지음/학산문화사(만화)

보물찾기라는 소재는 왠만한 추리물에 한번쯤 등장하는 소재입니다. 보물이 어디있는지를 알려주는 단서는 암호트릭의 일종으로 보아도 무방하며 이것을 풀어나가는 재미와 함께 보물의 정체에 대한 흥미진진한 이야깃거리를 만드는 것이 가능하니 제대로만 만들면 본전 이상은 충분히 하고도 남으니까요. <다빈치코드>가 좋은 예겠죠? 하지만 반대로 이야기하면 제대로 만들지 못할 경우 더 욕을 먹을 수도 있다는 문제는 있습니다.
이 작품 역시 제목 그대로 보물을 찾는 '트레져 헌터'가 등장하는 만화입니다. 출간된지는 10년이 훨씬 넘었지만 취향이 아닌 그림 탓에 그동안 방치해두고 있었죠. 그런데 우연찮게 읽다보니 이야기만 놓고 보면 본전 이상은 충분히 하는, 성공한 케이스라 여겨져 깜짝 놀랐습니다!

일단 보물들의 종류만 하더라도 토벌당한 오주 후지와라가 숨겨놓았다는 황금, 기이구목 문좌이문의 숨겨둔 재산, 마경 속 암호를 이용한 아마쿠사 시로의 재보찾기, 오다 노부나가 최후의 가신 나리마사의 보물, 다케다 신겐의 매장금, 총통 미술관... 등 그 종류도 많고 내용들도 모두 흥미진진합니다. 이러한 보물들을 찾아가는 암호트릭도 제법 만들어 놓은 편이고요.

더욱 놀라운 점은 이러한 보물찾기 이외의 에피소드들의 수준 역시 상당하다는 점입니다. 특정 바이올린의 음색을 이용한 암살계획이 등장하는 이야기 같은 것은 왠만한 정통 추리물 수준에 근접하고 있으며, 주인공 쿠카이의 원래 가업인 '골동품상' 을 배경으로 한 이야기들 역시 이 바닥의 바이블 <갤러리 페이크>를 연상케 하는 에피소드가 제법 있거든요. 예를 들자면 '화조오련도' 라는 5폭짜리 그림의 일부를 찾는 에피소드는 발상과 전개, 반전도 좋지만 중간중간에 등장하는 '위작' 을 감별하는 방법 등에서 그러한 생각이 들었고 조각가 나오키의 최고 걸작을 찾는 에피소드에서는 흙손 그림이 등장한다는 점에서 역시나 <갤러리 페이크>의 미장 기술자 이야기가 바로 떠올랐습니다.

그러나 이 만화가 걸작이 되지 못하고 비교적 짧은 8권이라는 분량으로 종료된 이유 역시 확실합니다. '만화' 라는 측면에서 볼 때 부족한 점이 너무나 많거든요. 강약을 조절하지 못해서 전혀 긴장감을 불러오지 못하는 허술한 작화와 전개도 문제지만 시대착오적인 고전 소년만화느낌이 물씬나는 탓도 큽니다. 또 보물에 대한 설정과 찾아가는 과정까지는 좋으나 결말부분에서의 과장이 너무 커서 설득력이 떨어진다는 것도 역시나 약점이에요. 금으로 만든 교회나 사원? 거짓말도 정도껏 해야 먹히죠...
아울러 주인공 쿠카이가 별다른 매력 없는 올드한 열혈 청년이며 라이벌로 등장하는 캐릭터들 역시 어처구니를 상실한 존재들이라는 점도 아쉬웠어요. 등장 캐릭터 모두가 생긴것은 물론 성격, 하는짓 모두가 마음에 들지 않아서 이야기에 몰입하기가 어려울 정도였거든요...

결론적으로 별점은 1.5점. 만화라는 속성에서의 단점이 너무 커서 좋은 점수를 주기 힘드니 어쩔 수 없네요.
우라사와 나오키가 같은 내용으로 <마스터 키튼> 식으로 풀어냈다면, 아니면 마카리 신지가 <용오> 식으로 풀어냈다면 시대를 뛰어넘는 걸작이 되었을지도 모르는데 작가 스스로 지나치게 소년 모험 만화라는 장르에 매몰된게 아닌가 생각됩니다.

덧붙이자면 작가의 본명인 末永 繁信로 아무리 검색해 보아도 후속작을 찾기 어렵더군요. 상기의 이유로 작가 역시 진작에 다른 길을 간게 아닌가 싶은데 혹 아시는 분 계시면 정보 부탁드립니다.




구글애드센스



2017 대표이글루_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