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귀천 정사 - 렌조 미키히코 / 정미영 : 별점 3점 Book Review - 추리 or 호러

회귀천 정사 - 6점
렌조 미키히코 지음, 정미영 옮김/시공사

꽃을 소재로 한 5편의 이야기가 실려있는 중단편집입니다. 국내 최고의 미스터리 커뮤니티인 하우미스터리 이벤트에 당첨되어 읽게 되었네요. 리뷰에 앞서 관계자 분들께 진심으로 깊은 감사 드립니다.

이 작품집의 대표작이자 작가의 대표작이라 할 수 있는 <회귀천정사>는 이전 <빨간 고양이>라는 좋은 앤솔러지에서 이미 접하긴 했지만 전체 연작 시리즈를 한권으로 만나니 재미가 더욱 색달랐으며 무엇보다도 굉장히 시적인 묘사가 가득한 작품들로 미려한 묘사들만으로도 본전생각은 나지 않을 것 같더군요. 순문학 정취가 물씬 풍기는 고급 문학으로서 충분히 가치가 있는 작품들이었거든요. 또한 잔잔한 전개 속에서 놀라운 진상을 밝히는 구조라서 반전의 묘미가 잘 살아있는 것이 추리애호가로서도 충분히 즐길만하지 않았나 싶네요.

그러나 전체적으로 걸작 회귀천정사의 포맷을 따라한 느낌이 강한 것이 조금 아쉽긴 합니다. 사건의 진상은 대부분 화자의 단독 추리로 밝혀진다는 점이 특히 그러한데 이러한 포맷은 결국 진상자체가 화자의 상상에 불과할 수도 있다는 여지가 좀 크기 때문이죠. 또 단서들도 미려한 묘사와 전개 속에 뿌려놓아서 알아채기 힘들고 그다지 공정하다는 느낌을받기 어려웠다는 것도 추리소설로는 감점요소겠죠.

그래서 제 별점은 3점입니다. 앞서말한 '추리소설' 쪽에서의 감점요인이 큰데 순문학적인 정취와 뛰어난 묘사만으로도 충분히 값어치는 하는 작품임에는 분명합니다. 서정적이면서도 잔잔한 느낌의 추리물을 원하신다면 추천드립니다.

<등나무 향기>
'나'는 첩 오누이와 함께 조야자카 거리에서 조용히 살고 있던 중 벌어지는 연쇄살인사건에 휩쓸리게 되며 결국 그 진상을 알아채게 된다.
'대필가'라는 존재와 함께 숨겨진 진상을 드러내는 결말은 인상적이었습니다만 '등나무 꽃'이라는 소재를 가져다가 연작에 포함시킨 것은 억지가 아니었나 싶더군요. 작품과는 별 상관이 없거든요. 그래도 조용하고 잔잔하면서도 설득력있는 반전이 있기에 평작 이상은 되는 작품이라 생각됩니다. 별점은 2.5점입니다.

<도라지꽃 피는 집>
건달 잇센마쓰 살인사건을 수사하게 된 '나'는 사건과 깊은 관련이 있는 유곽의 소녀 스즈에에게 연민을 느끼게 된다. 그 뒤 유력한 용의자 후쿠무라마저 잇센마쓰와 같은 모습으로 죽은 시체로 발견된다.
스즈에라는 어린 소녀를 통해 전해지는 슬프고 서정적인 분위기도 좋지만 주인공의 파트너였던 히시다 형사의 편지로 밝혀지는 진상이 충격적이면서도 가슴을 저미는 작품입니다. 어떻게 보면 신파 멜로물 분위기지만 유치하지 않게 전개한 작가의 솜씨가 감탄을 자아내는 작품으로 별점은 4점. 이 작품 하나만큼은 일독을 권합니다.

<오동나무 관>
야쿠자 누키타의 직속 부하로 일하게 된 '나'는 영문을 알 수 없는 형님의 부탁으로 고민에 빠진다. 이어서 기이한 사건들이 벌어지게 되는데...
약간 긴듯한 느낌이 드는 작품. 지루하기도 하지만 진상에 대한 설득력이 떨어져서 높은 점수를 주기는 힘들더군요. 누키타의 행동도 도무지 이해가 되지 않았고 말이죠. 뭔가 비뚤어진 애증 관계를 다루려는 시도는 좋았으나 사건의 본질과는 너무 거리가 있었던게 아닌가 싶기도 합니다. 사건을 모두 마무리하고 해피엔딩을 암시하는 결말은 마음에 들었으나 그것만으로는 좀 약해요. 별점은 2점입니다.

<흰 연꽃 사찰>
저주받았다는 어머니 때문에 도쿄로 올라와 살게 된 '나'는 어머니의 죽음 이후 자신이 기억하고 있는 충격적인 사건의 진상을 밝혀내게 되는데...
요코미조 세이시 풍의 설정을 작가 특유의 스타일로 변주한 듯한 느낌으로 분위기는 상당했지만 작위적인 느낌이 강해서 아쉬웠던 작품입니다. 어머니가 벌인 사건에 대한 명쾌한 설명이 부족하다는 것도 약점이고요. 작위적인 설정을 쌓아올린 덕에 반전은 놀랍지만 덕분에 정교한 맛도 떨어져서 그다지 인상적이지는 못했습니다. 평작 수준이었달까요. 별점은 2점입니다.

<회귀천정사>
<빨간 고양이>의 <돌아오지 않는 강의 정사> 리뷰 참고하세요. 순문학과 추리가 어우러진 걸작. 새로운 번역으로 읽으니 느낌도 새로왔어요. 추리적으로 완성된 작품은 아니라는 단점 때문에 약간 감점해서 별점은 4점입니다만 뛰어난 작품이라는 것은 확실합니다. 이런 작품을 한편 쓸 수 있다면 정말 더 바랄게 없을텐데...



핑백

덧글

  • dekabr 2011/05/29 03:24 #

    굉장히 일본스러운 작품이었어요. 즐겁게 완독했지만 두번 읽고 싶지는 않았달까
    저도 도라지꽃 피는 집이 제일 기억에 와닿았네요 짠하고 왠지 모르게 이즈미 교카도 생각이 나고!
    개인적으로 회귀천 정사보다 더 마음에 들더라고요
  • hansang 2011/05/29 12:38 #

    저도 아주 좋아하는 작품입니다. 여러모로 참 좋은 작품이에요.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



2017 대표이글루_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