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린살인사건 - S.S 반 다인 / 안동림 : 별점 2점 Book Review - 추리 or 호러

그린살인사건 - 4점
S.S. 반 다인 지음, 안동림 옮김/동서문화동판(동서문화사)

그린 저택에 살고 있는 그린 미망인과 5명의 자식들은 서로 끊임없는 적개심과 나쁜 감정을 가지고 있지만 아버지의 유언 - 25년 동안 그린 저택에 살아야 상속권을 가질 수 있다 - 때문에 어쩔 수 없이 동거하고 있는 가족이다. 그러던 어느 겨울날, 큰딸 줄리아와 막내이자 양녀인 에이더가 저격당해 줄리아가 사망하는 살인사건이 벌어진다. 단순 강도사건으로 오인되었지만 큰아들 체스터가 직접 지방검사 매컴에게 사건의 진상을 의뢰하여 파일로 번스까지 개입한 수사가 다시 시작되고 이후 곧바로 체스터마저 저격당한 시체로 발견되는데...

<주의 : 하기 리뷰에는 약간의 스포일러가 포함되어 있습니다>

저는 추리소설의 시기상 분류에서 1차대전 ~ 2차대전 전까지인 고전 황금기 (Golden Age) 시대를 가장 좋아합니다. 뛰어난 캐릭터성을 지닌 탐정들과 격조높은 트릭이 어우러져 있기 때문이죠. 그러나 유럽 작품에 비하면 동시기라 하더라도 미국 장편은 그닥 좋아하지 않습니다. 당대를 대표하는 미국의 유명 작가라면 반 다인과 연도는 조금 늦지만 엘러리 퀸을 들 수 있겠는데 두 작가의 시리즈 모두 장황한 수다와 잘난척이 넘치고 불필요하게 이야기가 길어지는 측면이 강해서 영 마음에 들지 않더라고요. 이 작품 역시나 유명세에 비하면 이러한 저의 취향 탓에 구입은 진작에 하였지만 그동안 손에 잡지 않았던 작품입니다. 그런데 이번 연휴기간 동안 집어들어 결국 완독까지 하게 되었네요.

하지만 역시나, 잘난척으로는 탐정계 순위를 다툴 파일로 번스의 장황한 인용문과 허영이 짜증날 정도로 넘쳐나는 작품이었습니다. 번스의 대사들에 나오는 인용문의 주석들만 따로 페이지가 할애될 정도로요. 그런데 문제는 번스가 좀 배운 인간이다라는 것 이외의 어떠한 정보도 독자에게 전해주지 못한다는 것입니다. 예를 들자면 세번째 사건이 벌어진 직후 번스는 모두들 앞에서 "이 일련의 살인의 배후에 있는 것, 그것은 가차 없는 아집이며 끝장 모를 타산입니다. 우리가 겨누고 있는 상대는 지칠 줄 모르는 '고정관념 (idee fixe)'입니다. 광기 어린 악마주의의 논리입니다. 또한 더욱 소름끼치는 것은 기상천외의 로맨틱한 정신 때문에 도착된 상상력, 이것이 지금 우리가 대결하고 있는 상대인 것입니다. 작열하는 불을 태우는 자아 중심주의, 환각 속에서 인식되는 낙관주의, 이것이 바로 지금 우리가 대결하고 있는 것입니다" 라고 떠벌이죠. 솔직히 뭐라고 하는지도 잘 모르겠어요. 이러한 대사만 좀 쳐 냈더라도 보다 짤막하고 임팩트있는 작품이 될 수 있었을텐데 말이죠.
그나마 마지막 사진과 회화의 차이를 논하면서 세세한 사건의 전체 구도를 알아내는게 중요하다는 논리는 꽤 그럴싸하긴 했습니다. 단 이 역시도 장황한 대사에 질린 매컴이 단 세줄로 요약 가능한 대사였다는 것 - "회화와 사진은 서로 다르네. 그림에 있는 대상에는 디자인이 있고, 사진에 있는 대상에는 디자인이 없네. 그 디자인을 판별하기 위해서는 그림을 많이 연구해야 한다는거지" - 과 수사에 있어서 너무나 당연한 이야기를 하고 있다는게 문제이긴 합니다.

그리고 추리적으로도 문제가 많더군요. 동기가 너무나 확실해서 범인을 특정하기도 쉽지만 사건의 증거가 아무것도 없다는 것이 가장 큰 문제에요. 결국 범행 현장을 덮치지 못했더라면 범인을 검거할 방법 자체가 없더라고요. 물증이 하나도 없는 완전범죄! 그래서 마지막 번스의 행동은 범인의 예술을 망친게 아닌가 싶기도 합니다. 당당한 모습으로 원하는 모든 것을 손에 넣은 에이더의 승리로 작품을 끝맺었더라면 이 작품은 추리소설사에 길이 남을 명작이 되지 않았을까요?
또 고전 황금기 본격 작품답지 않게 트릭이 별볼일 없다는 것도 기대에 미치지 못한 부분이었어요. 줄리아 - 에이더 저격사건 / 체스터 살인사건 / 렉스 살인사건 / 에이더 독살미수 / 그린부인 독살사건 이라는 전부 5건의 범죄 중 트릭이 사용된 사건은 렉스 살인사건 딱 하나 뿐이거든요. 수준이 나쁘지는 않지만 이만한 대작 장편에 사용되기에는 밀도가 부족하죠.
그린 부인에게 죄를 뒤집어 씌우려는 의학적 이론과 결합된 작전은 괜찮았는데 이후의 전개가 그러한 작전을 뒷받침하지 못한다는 것도 아쉬운 부분이에요. 시체만 없었어도 가능한 작전인지라 방화를 일으킬 생각은 왜 하지 않았는지 궁금해지기까지 합니다.

결론적으로 별점은 2점. 앞서 말한 완전범죄 결말이었다면 3.5점 정도는 줬을텐데, 추리소설에서 가장 중요한 부분이 부실하니 좋은 점수를 주기가 힘드네요. 제가 가지고 있던 반 다인에 대한 나쁜 인식만 더해준 작품입니다.

덧붙이자면 이 작품의 가장 큰 특징은 엘러리 퀸의 <Y의 비극>과 굉장히 유사하다는 것을 꼽을 수 있습니다. 비정상적인 그린 가문의 어머니와 형제 자매들에 대한 설정과 묘사는 <Y의 비극>의 해터 집안과 별반 다를게 없으며 그 안에서 벌어지는 연쇄 살인사건 역시 판박이처럼 느껴집니다. 이 작품이 1928년, <Y의 비극>이 1932년에 발표되었으니 이러한 유사성에 있어서 원전으로서의 값어치는 이 작품이 가지고 가는게 맞긴 하겠지만 앞서말한 추리적인 문제와 트릭이 별볼일 없다는 점 때문에 원전으로서 제대로 된 대접을 받지 못하는 듯 싶어요. 추리소설에서 가장 중요한 것이 무엇인지 다시금 생각하게 만드네요.



핑백


구글애드센스



2017 대표이글루_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