술 한잔 인생 한입 - 酒のほそ道 1~27 (미완) - ラズウェル細木 : 별점 2.5점 Comic Review - 기타

제목하여 <술의 좁은 길>!
제목 그대로 평범한 샐러리맨인 주인공 岩間宗達 (이하 종달이)를 중심으로 술과 안주, 술집과 기타 술을 먹는데 관련된 모든 상황에 집중하여 한편당 4 ~6 페이지 정도로 짤막하게 전개되는 본격 "음주 만화" 입니다.

다른 음식 - 미식 만화와 다른 점은 종달이가 하이쿠를 좋아하고 에도 문화를 좋아하는 긍지있는 呑兵衛 (술꾼)을 자처하기는 하지만 술과 안주, 요리 이외의 다른 음주 문화에 많은 부분을 할애하고 있다는 점입니다. 하긴 술과 안주, 제철음식은 다른 만화에서 워낙 많이 다루기도 했으니 특별한게 없었겠죠.

음주문화에 대한 에피소드는 정말 생각할 수 있는 모든 부분을 다루고 있는데 술잔이나 술을 데우는 방법, 안주를 먹는 방법 같은 기본적인 것은 물론이고 술집 의자를 6종으로 분류하여 논한다던가 술집 간판 (노렌)의 소재, 디자인에 대해 이야기한다던가, 술집 안의 화장실의 위치, 비어홀과 비어가든의 차이, 술을 마시면서 무슨 이야기를 하는지 등 정말 끝도 없더군요.
또 술먹는데 있어 운치를 다루는 에피소드도 좋은데 예를 들자면 도심 건물 속에 위치한 술집에서의 "달구경 술"에 대한 에피소드를 들 수 있습니다. 고층 건물들 사이라 보름달을 볼 수 있는건 술집 앞마당에서 고층 건물 - 건물 사이의 작은 공간을 보름달이 스쳐지나가는 몇분 동안이라는 이야기인데 도심 속 술꾼들의 운치가 정말 제대로 느껴졌거든요.
또 종달이가 워낙 평범하고 가난한 샐러리맨인지라 그닥 비싸거나 특별한 요리가 등장하지 않는 것도 장점이에요. 직접 해 먹는 요리들도 정말 간단해서 설득력있었고 말이죠.

무엇보다도 종달이가 술꾼으로 자신만의 철학이 있는, 잘난척 좋아하는 캐릭터로 묘사되지만 그 철학과 잘난척이 딱히 성공한 것으로 묘사되지 않는게 아주 좋았습니다. 미식 만화에 흔히 등장하는, 자신의 미각이나 지식으로 다른 사람들을 눌러버리는 괴물같은 캐릭터가 아닌 그냥 주위에서 흔히 볼 수 있는 술 좋아하는 동네 아저씨 이미지라 굉장히 친근했어요.

물론 연재가 장기화되면서 동어반복적인 에피소드가 많다는 것이 조금은 감점요소이고 다른 뻔한 요리만화스러운 지방 - 해외 별미 음식을 다루는 에피소드도 제법 있기는 해요. 한편당 분량이 워낙 짧아서 단행본에는 다양하게 취재한 자료들, 각종 정보들을 함께 실어놓았기에 온전한 만화책이라기 보다는 약간은 정보지같은 성격을 띄는 것도 만화의 팬으로서는 아쉬운 부분이었고요.

그래서 별점은 무난하게 2.5점입니다만 이쪽 분야에 관심이 많다면 한번 읽어볼 만한 내용이 많은 만큼 정식 출판되어도 좋을 것 같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작가 라즈웰 호소키의 작화 역시 구성적으로 완벽한 편안하고 따뜻한 그림체로 음식과 안주의 묘사도 뛰어나거든요. 음식 - 요리 - 술 만화에 관심 있으시다면 놓치지 마시길 바랍니다.



핑백

  • 극한추리 hansang's world-추리소설 1000권읽기 : 먹는 존재 - 들개이빨 : 별점 2점 2015-02-25 07:51:40 #

    ... 심인 작품. &lt;고독한 미식가&gt; 등... 마지막 세번째는 음식에 대한 정보나 레시피를 알려주는 것이 핵심인 작품. &lt;아빠는 요리사&gt;나 &lt;술 한잔 인생 한입&gt; 등... 이 작품은 이 중에서 첫번째 분류, 즉 일상 속 드라마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주인공 유양이 못된 상사때문에 회사를 그만두고, 뒤떨어진 ... more

덧글

  • 까날 2011/05/29 21:03 #

    북 오프에 갈 때마다 꼭 한 두권씩은 꽂혀있는 책인데.....중간 권만 있는지라 그동안 통 손이 안 가던 작품이네요.
  • hansang 2011/05/30 10:56 #

    중간부터 읽어도 아무 상관이 없긴합니다.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

구글애드센스



2017 대표이글루_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