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3인의 만찬 (Thirteen at Dinner / 1985) - 루 안토니오 : 별점 2.5점 Movie Review - 추리 or 호러

13인의 만찬 - 6점
루 안토니오 감독, 페이 더너웨이 외 출연/워너브라더스

원작 소설을 읽고 탄력받아 잽싸게 본 영화버젼. 오래전 형에게 선물받았던 <아가사 크리스티 콜렉션 박스셋트>에 포함되어 있는 작품이죠. 제 블로그에 <카리브 해의 비밀><위치우드 살인사건>을 올리고 워낙에 실망이 커서 잊어먹고 있었는데 이번 기회에 다시 꺼내어 보게 되었습니다.

영화는 핵심 트릭에 집중하여 전개되는데 트릭이 소설보다 영상물에 더욱 잘 어울린다는 것을 잘 보여주고 있네요. 트릭의 핵심인 바꿔치기 트릭이 주인공 페이 더너웨이의 1인 2역을 통하여 완벽하게 설명되고 있거든요. 또 핵심 트릭 이외의 자질구레한 것들은 많이 요약, 압축하여 1시간 30분 남짓의 분량으로 마무리한 것도 원작이 장편보다는 단편에 더욱 잘 어울리는게 아니었나 싶은 저의 생각과 일맥상통하는 부분이 있고요.
또 포와로 하면 떠오르는 2명의 배우, 피터 유스티노프와 데이빗 서쳇이 모두 등장하는 것도 팬으로서는 아주아주 반가운 부분이었습니다. 피터 유스티노프야 그렇다 쳐도 데이빗 서쳇의 까칠한 제프경감이라니!

그러나 아쉬운 점도 있기는 합니다. 가장 아쉬운 점은 "멍청한 금발미녀"로 보이지만 사실은 나름 유쾌한 팜므파탈인 제인 윌킨슨역의 페이 더너웨이였어요. 영화를 보기 전에는 적역이라 생각했지만 영화에서는 <차이나타운>에서의 압도적인 모습과는 다르게 너무 많이 늙은 모습이더군요. 또 애시당초 금발이 아니라는 것도 배역에 잘 어울리지 못하는 부분이었다 생각됩니다. 연기는 좋았지만...

(많이 늙으신 페이 누님. 눈물납니다. ㅠ.ㅠ)

그리고 깔끔한 각본은 좋았지만 마지막의 추리쇼에 이어지는 결말은 너무 허탈했어요. 소설이나 영화나 결국 결정적 증거가 없는 것은 마찬가지인데 너무 쉽게 패배를 인정한다는게 이해하기 어려웠기 때문입니다.

그래도 원작보다 괜찮았기에 별점은 2.5점. 이 작품만큼은 원작보다는 이 영화 쪽을 권해드리고 싶네요.






2017 대표이글루_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