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냥꾼의 밤 - 찰스 로턴 (1956) : 별점 2.5점 Movie Review - 추리 or 호러


사기꾼 전도사이며 결혼 사기꾼인 해리는 형무소에서 알게 된 사형수 벤으로부터 은행에서 훔친 돈 1만달러를 두 명의 아이들에게 맡겨 놓았다는 얘기를 듣고 출소하자마자 아이들이 사는 마을에 나타난다. 벤의 아내로 과부가 된 윌라와 결혼한 그는 1만달러를 숨겨놓은 곳을 찾기 위해 사력을 다하는데...

배우 출신 감독 찰스 로턴의 유일한 감독작품인 고전 서스펜스 스릴러.

1956년도 작품임에도 20세기 초엽의 무성영화, 그 중에서도 독일 표현주의 영화의 영향을 짙게 느낄 수 있는 작품입니다. 무성영화 분위기는 로버트 미첨을 중심으로 한 배우들의 과장된 연기에서 크게 다가오며 세트 중심의 촬영이라는 것, 그리고 세트의 기이한 구도와 조명에 많은 것을 기대고 있는 점이 그러해요.

그러나 아쉽게도 이 모든 것이 너무 과합니다! 배우의 과장된 연기는 명배우 로버트 미첨이라 하더라도 그 정도가 심해서 아이들을 상대로 한 추격전에서는 어설픈 슬랩스틱으로 보일 정도였어요. 공들이기는 했지만 이미지도 거의 모든 장면에서 만들어졌다는 생각이 들었고요. 이러한 연기, 장면과 어우러지는 역시나 뻔하면서도 과한 음악도 관객을 지치게 만들었습니다. 여러모로 감독의 욕심이 너무 큰게 아니었다 싶네요.

무엇보다도 1만달러가 어디 숨겨져 있는지에 대한 서스펜스를 별로 잘 끌고가지 못한 것이 이 영화 최대의 패착입니다. 중반부 펄이 돈을 꺼내어 종이공작을 하는 장면에서 약간의 서스펜스의 편린을 느낄 수 있었을 뿐 이후 완력과 우격다짐에 의해 숨겨진 장소를 알아내곤 아이들을 끝없이 뒤쫓을 뿐이며 그 뒤 추격전은 별다른 요소 없이 평행적으로 전개되기에 스릴을 느낄 수 없었거든요. 로버트 미첨의 찬송가를 이용한 연출은 좋았지만 스릴이라기보다는 은근한 분위기 정도였으니까요.

물론 뭐 하나 건질거 없는 구닥다리 영화라고 평가절하하기는 힘들기도 합니다. 현대에 이르러 재평가를 받은 이유도 확실해요. 사이비 전도사로 양손의 문신을 이용하여 카인과 아벨을 연기하는 로버트 미첨의 모습은 시대를 초월한 독특한 살인마 캐릭터로 길이 남을만 하니까요. 핸섬한 외모와 목소리는 그가 스무명이 넘는 여자를 등쳐먹었다는 설정을 충분히 뒷받침하고 있기도 하고요. 또 서스펜스 스릴러와 느와르, 아동 모험물 등 다양한 쟝르를 하나의 영화에 구겨넣었다는 것도 대단하고 윌라의 사체가 낡은 포드차에 태워진 채 물 속에 잠겨있는 장면 등 인상적인 장면도 상당수 존재한다는 것도 좋았어요.

압도적인 포스를 내뿜던 악역에서 점점 개그 캐릭터로 전락하여 마지막 최후는 안습하게 무너진 로버트 미첨의 모습이 황당했던 후반부만 좀 괜찮게 다듬었더라면 걸작이 되었을지도 모르는데 많이 아쉽네요. 별점은 2.5점입니다.





2017 대표이글루_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