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요일의 남자 - G.K 체스터튼 / 유슬기 : 별점 2점 Book Review - 추리 or 호러

목요일의 남자 - 4점
G. K. 체스터튼 지음, 유슬기 옮김/이숲에올빼미

시인 가브리엘 사임의 정체는 무정부주의자 조직을 수사하는 비밀경찰. 그는 우연한 기회에 '일요일'이라는 명칭의 위원장이 통솔하는 무정부주의자 조직에 잠입한 뒤 조직의 간부인 '목요일'이 되는데 성공한다. 그는 조직의 다른 간부들과의 만남을 통하여 테러를 막기위하여 동분서주하는데...

<브라운 신부 시리즈>로 유명한 G.K 체스터튼의 장편. 제가 브라운 신부 시리즈를 좋아하기도 하지만 책 소개도 '20세기 추리소설의 걸작' 이라던가 '환상적 추리소설' 이라고 포장하고 있어서 기대가 굉장히 컸던 작품입니다. 그러나 책은 제 기대를 완벽하게 깨 버리네요. 다른건 다 모르겠지만 최소한 '정통 추리소설'은 아니거든요.

물론 각 요일별로 구분되어 모두 독특한 캐릭터를 뽐내는 무정부주의 조직 간부들의 설정은 상당히 기발하고 중반부까지의 사임이 무정부주의자들의 테러를 막기위해 벌이는 사투와 추격전, 특히나 사임과 교수의 추격전, 서기가 이끄는 기마병과의 추격전 등에서의 박진감은 정말로 대단했습니다. 최소한 추리소설은 아니더라도 근사한 첩보 - 모험물 분위기는 물씬 느낄 정도로 말이죠.

그러나 종반부는 기대와 너무 달랐습니다. 가공할만한 존재인 '일요일'과의 어이없는 추격전에서 시작해서 알 수 없는 형이상학적 선문답과 함께 마지막의 기이한 파티로 끝나는 결말은 쌩뚱맞을뿐더러 대체 이게 무슨 이야기인가 싶으니까요. 오묘한 종교적 상상력 시대를 앞서간 느낌도 들고 뭔가 초자연적인, 신적인 존재에 대한 이야기를 고급스러운 재치와 풍자로 표현한 것은 분명하나 솔직히 이해하기는 힘들었어요.

유머러스하면서도 깊이있는 묘사 - 이 마을 부자 다섯명 중에 네명은 사기꾼이오. 아마 이 비율은 전세계 어디가나 비슷할 것이오. - 와 전개는 읽다보면 과연 브라운 신부 시리즈의 저자라는 생각이 들게 만들지만 작품의 성격 자체가 생각과 너무 달라서 뭐라 평가하기가 정말 어렵네요.
고전임에는 분명하고 발상도 경이로운 부분이 있지만 제가 워낙 종교와는 담 쌓고 지내는 처지라 저에게는 별로 와닿는게 없었습니다. 구태여 평가한다면 별점은 2점입니다. 저처럼 고전 전통 본격 추리소설을 기대하고 읽으신다면 분명히 실망하실겁니다.


핑백

덧글

  • 엘러리퀸 2011/07/09 21:49 #

    본격은 아닌 모양이군요. ^^. 팽귄클래식으로 나왔을 때 사고 싶었는데(위 책은 아마 다른 출판사에서 번역된 책인 것 같습니다.), 미루고 미루다 결국 못 산책 중 하나입니다.
  • hansang 2011/07/09 21:51 #

    번역의 문제는 별로 없을 것 같아요. 성격 자체가 다른거라...
  • 엘러리퀸 2011/07/09 23:02 #

    아 번역의 문제라기 보다(근데 책은 팽귄클래식 쪽에서 먼저 나온 것으로 압니다. ㅋ) 제가 고전 쪽을 살 때 주로 팽귄클래식 쪽으로 구입합니다. 책들의 번역 쪽에서 그다지 악평이 없고, 기존에 샀던 책들과 주욱 진열해보면 뽀대(--;)가 나서요.. ㅋ
  • hansang 2011/07/14 22:30 #

    아 그러시군요. 저도 펭귄클래식 무척 좋아하는데 반갑네요!
  • kisnelis 2011/07/09 22:39 #

    펭귄클래식에서 나온 걸 보면 그냥 환상문학(?)쯤 되는 듯한데, 책선전을 추리소설이라고 한 게 미스인 것 같네요.
  • hansang 2011/07/14 22:30 #

    완전히 미스죠... 덕분에 낚였습니다.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



2017 대표이글루_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