뿔났다 (구 : 엄마는 저격수) - 오기와라 히로시 / 박현석 : 별점 2점 Book Review - 추리 or 호러

뿔났다 - 4점
오기와라 히로시 지음, 박현석 옮김/나래북.예림북

엄마는 저격수 - 4점
오기와라 히로시 지음, 박현석 옮김/나래북.예림북

요코는 두 아이의 어머니이자 평범한 회사원의 아내로 30년 상환의 집에 살며 손바닥만한 정원 가꾸기가 취미인 극히 평범한 가정주부. 그러나 그녀의 정체는 어릴적 미국에서 외할이버지에게 양육되며 온갖 종류의 총기에 달통하며 다양한 호신술을 익힌, 그리고 16세 때 사람을 암살한 과거가 있는 킬러였다.

<벽장 속의 치요>, <하드보일드 에그>를 통해 접했던 오기와라 히로시의 작품.

이 작품처럼 소녀가 킬러라는 설정과 평범해 보이는 가정주부나 남편이 사실은 비밀요원이었다같은 설정은 굉장히 흔해빠진 설정이라 할 수 있죠. 그래서 설정 자체는 별로 새로울게 거의 없습니다. 하지만 <하드보일드 에그>에서 느꼈던 평범한 삶에서 급작스럽게 찾아온 위기라는 주제로 극적 재미와 서스펜스를 이끌어 내는 작가의 솜씨가 잘 발휘되어 재미있게 읽을 수 있었습니다.
미국에서 할아버지와 함께 성장하며 킬러로 거듭나는 소녀의 이야기와 평범한 가정주부에서 의뢰받은 암살을 성공시키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요코의 이야기가 번갈아 보여지는 전개 역시 무난하면서도 매끄러운 편이었고요. 특히나 중간부분의 암살 과정을 다룬 부분은 정말 최고였습니다.

또 비록 만화같은 이야기라도 꼼꼼한 작가의 묘사 역시 작품을 설득력있게 만들고 있어서 마음에 들었어요. 30년 상환의 집을 가지고 있고 두자녀가 있는 가정주부 요코의 캐릭터가 잘 표현되어 있는 것은 물론 총과 암살 방법에 대한 디테일이 상당한 수준이거든요. 또 전형적인 캐릭터만들기로 보이긴 했지만 딸 다마키의 왕따를 해결하는 부분은 감정이입 할만 했고요.

그러나 뒤로 갈 수록 좀 별로다 싶더니만 마지막에서 대형사고를 쳐버리네요. 마지막 정체불명의 암살 의뢰인 K의 정체에 대한 일종의 반전, 그리고 급격한 심리의 변화를 드룬 결말은 너무 아니올시다였어요. 자신이 암살한 대상자들이 나타난다는 환영에 대한 두려움과 죄책감에 대한 묘사는 그동안 자녀와 가정을 지키기 위해 분투한 요코라는 캐릭터와는 너무나 어울리지 않았기 때문입니다. 전체적으로 작가 특유의 유머, 블랙코미디적인 요소가 그닥 담겨있지 않은 것도 불만스러운 부분이었고요.

한줄로 결론내리자면 현실적인 가정주부 킬러라는 소재를 비교적 설득력있게 그려내긴 했지만 거기서 더 나아가지는 못한 작품이에요. 대체로 상상력의 범주 안에 속했달까요. 하기사 더 나아가면 그야말로 만화가 될 지도 모르지만...
별점은 2점. 재미는 있기에 킬링타임용으로는 제 몫을 하나 구태여 찾아 읽지는 않으셔도 될, 그런 작품이었습니다.






2017 대표이글루_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