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드헌터 - 요 네스뵈 / 구세희 : 별점 3점 Book Review - 추리 or 호러

헤드헌터 - 6점
요 네스뵈 지음, 구세희 옮김/살림

업계 최고의 헤드헌터 로게르 브론은 사실 자신에게 찾아온 고객의 정보를 이용하여 그들이 가진 귀한 그림을 훔치는 도둑이기도 하다. 사랑하는 아내와의 사랑을 유지하기 위하여 많은 돈이 필요하기 때문.

그러나 수익이 시원치 않아 고민하던 차 그에게 일생일대의 기회가 찾아온다. GPS회사 CEO로 영입대상인 클라스 그레베가 루벤스의 그림 '칼리돈의 멧돼지 사냥'을 소유하고 있다는 것을 알게된 것. 로게르는 곧바로 그림을 훔치기 위해 클라스 그레베의 집에 잠입하고, 그림을 훔쳐내는데 성공하지만 곧바로 그의 귀에 들려온 것은 그의 아내 휴대폰 벨소리였다...


국내에서는 비교적 보기 힘든 북유럽 노르웨이 작가 요 네스뵈의 범죄 스릴러 소설. 도서출판 살림 출판사에서 좋은 기회를 주셔서 읽게 되었네요. 리뷰에 앞서 살림 출판사와 담당자분께 감사 드립니다. 그런데 노르웨이 작품이기는 하나 전형적인 헐리우드 서스펜스 스릴러 형식이기에 북유럽이나 노르웨이 특유의 분위기를 느끼기는 힘들었어요. 작가 이름과 무대만 살짝 바꾸면 알아채기 힘들 정도로 말이죠.

하지만 전형적이라는 말은 그만큼 잘 먹히는 요소가 많다는 뜻! 이 작품은 재미 하나만큼은 정말로 확실한 편이라 불쾌지수 높은 여름에 어울리는 작품이라 할 수 있습니다.
로게르 브론이 점점 궁지에 몰리는 과정도 숨쉴틈없이 진행되며 사건의 진상이 중반부에 밝혀짐에도 불구하고 이후 로게르 브론의 두뇌싸움이 살벌하게 펼쳐져서 한치도 긴장을 늦출 수 없게 만들거든요.
이러한 스릴러로서의 속성과 함께 정교하게 짜여진 구조는 추리적으로도 상당한 수준의 만족감을 선사합니다. 전개 도중에 별것 아닌 것 처럼 던져진 단서들이 전부 의미가 있고 유용하게 사용되고 있기 때문이죠. 두뇌게임도 적절하게 구성되어서 결말도 무척 깔끔하고요.

아울러 로게르 브론이라는 초 엘리트 헤드헌터이자 미술품 절도범이라는 이중적인 캐릭터를 잘 형상화한 것도 작품의 재미에 한몫 단단히 하고 있습니다. 부유한 시내 거리를 바라보며 "이것이야말로 산업노동자들을 짓누른 서비스업의 승리, 주택 부족 현상을 덮어 버린 디자인의 승리 그리고 현실을 가린 허구의 승리가 아닌가" 라는 생각을 하는 캐릭터를 만나보기란 쉽지 않은 일이죠. (홍대거리에 적합한 표현이 아닌가 싶은데) "나는 내 시각대로 삶을 묘사하고 설명하는 것, 그러니까 파울로 코엘료 같은 방식으로 말하는 솜씨가 꽤 좋았다. 지적 수준이 떨어지는 사람에게는 매력적으로 느껴지지만 조금 더 많은 것을 요구하는 사람들에게는 짜증만 안겨주는 그런 식 말이다." 라는 대사도 인상적이고요. 캐릭터를 형상화하는 디테일도 발군이라 헤드헌터로의 직무를 수행할 때 이야기하는 다양한 심문기술이라던가 미술품 절도 행각에서의 세세한 묘사는 굉장한 설득력을 보여줍니다.

그러나 단점도 확실합니다. 제일 먼저 클라스 그레베가 로게르를 옭아매는 이유가 영 현실성이 없다는 것이 가장 큰 문제겠죠. 로게르가 변심했지만 클라스 그레베의 능력이라면 원하는 자리를 차지하는데 아무런 문제가 없었을테니까요.
그리고 두번째 단점은 너무 우연에 의지한 전개가 많다는 것입니다. 초-중반부 두번의 위기 (우베의 외딴 은신처와 도로에서의 교통사고) 를 로게르가 빠져나온 것은 정말 운이 좋았을 뿐이라는 것, 그리고 마지막 반전에서 로게르가 클라스 그레베를 이길 수 있던 것은 전날 클라스 그레베가 디아나를 찾아가고 자신의 생각대로 일이 이루어 질 것이라는 근거없는 확신에 기초했다는 것이 좋은 예가 되겠죠.
마지막으로는 이야기 구조 자체가 너무 의도적으로 짜여진 느낌을 주는 것이 좀 아쉬웠습니다. 앞서 정교하게 짜여진 구조가 좋았다 이야기했지만 완벽한 구조를 만들기 위한 의도가 지나친 나머지 몇몇 단서는 너무 노골적으로 배치되고 사용되었거든요. 예를 들자면 로게르 브론이 그림 도둑이라는 설정은 상당히 중요해 보이지만 디아나의 불륜을 눈치채는 계기가 된다는 것 말고는 딱히 필요한 설정은 아닌 것 같아요.

그래도 즐겁게 읽을 수 있는 작품임에는 분명합니다. 잘 짜여진 두뇌싸움이 서스펜스 스릴러와 엮어져 시너지효과를 제대로 느낄 수 있거든요. 별점은 3점. 이번 휴가 때 챙겨두셔도 좋을 것 같네요.


핑백

  • 극한추리 hansang's world-추리소설 1000권읽기 : 아이스 - 에드 멕베인 / 이동윤 : 별점 2점 2014-06-24 12:58:39 #

    ... 찮은 아이디어도 몇개 등장하고요. 특히 권총의 실소유주를 피해자로 위장하여 피해자를 진범으로 몰고 자신은 빠져나간다는 이야기는 많이 보아 왔지만 (최근작이라면 <헤드헌터>) 이 작품이 원조인지는 조금 궁금해집니다. 탄도분석이나 탄조흔 검사가 언제 시작되었는지 확인하면 대충 알 수 있으려나요? 아울러 <노상강도> ... more

  • 극한추리 hansang's world-추리소설 1000권읽기 : 관 - 아르노 슈트로벨 / 전은경 : 별점 2.5점 2015-06-05 09:45:46 #

    ... 를 빌어 관계자 분들께 감사 인사 전해드립니다. 그동안 유럽 추리소설에 대해서는 어렵고 무겁다라는 선입견이 있었는데 최근에는 그러한 경향이 많이 사라진 것 같습니다. 요 네스뵈가 그러한 선입견을 깨 준 대표적인 작가고요. 이 작품 역시 최근 인기작답게 유럽, 독일산이라는 느낌보다는 전형적인 헐리우드 스릴러 느낌이 강한 작품입니다. 장 ... more




2017 대표이글루_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