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기 - 요코야마 히데오 / 임경화 : 별점 2.5점 Book Review - 추리 or 호러

동기 - 6점
요코야마 히데오 지음, 임경화 옮김/랜덤하우스코리아

이런저런 작품들로 접해본 요코야마 히데오의 단편집. 딱히 큰 임팩트는 없는 작가라 별 관심은 없었는데 <이 미스터리가 굉장해! 2007년판>에서 게스트들이 선정한 과거 18년동안의 베스트 중 한 작품으로 꼽혔기에 찾아서 읽게 되었네요. 제가 이런 류의 리스트에 굉장히 약하거든요.

이전에 제가 읽었던 작가의 작품은 장편 1편, 단편집 2권인데 비교적 정통 사회파 추리 - 수사물 흐름을 따라가는 단편집에 비해 장편이었던 <사라진 이틀>은 섬세한 심리묘사와 전개, 설정은 탁월했지만 추리소설은 아니었었죠. 그런데 이 단편집 역시 그러했습니다. 사회파스러운 작품으로 보기에는 사건 자체가 소소하고 일상계라고 보기에는 좀 무거운 그런 이야기들이며 특별한 수사없이 주인공의 심리를 쫓아가는 형태로 전개되기에 추리소설이라고 보기는 어렵다는 점에서 말이죠.

이러한 균형잡힌 형태가 장점일 수는 있지만 좀 묵직한 사회파 수사물이나 정통 추리물을 기대한 독자에게는 실망감을 가져다 줄 수도 있긴 합니다. 작가의 다른 단편집 분위기를 기대했던 저도 솔직히 조금은 실망했고요.

그래도 표제작인 <동기>는 2001년 일본의 여러 추리소설상을 휩쓸은 작품답게 작가의 장점이 잘 살아있는 작품임에는 분명합니다. 전체 평균해서 별점은 2.5점입니다만 <동기> 한 작품만큼은 3.5점! 그 외의 다른 작품들도 섬세한 심리묘사 하나만큼은 탁월하고요. 심리묘사를 즐기시는 분들께 추천드립니다. 단, 생각하시는 추리소설과는 좀 거리가 있다는 점 명심해 주세요.

<동기>
표제작으로 경찰서내에서 보관중인 경찰수첩이 대량으로 분실된 사고를 다룬 작품입니다. 경찰수첩의 중요성은 잘 와닿는 설정은 아닌데 우리나라로 따지면 총기 분실사고 쯤 되는 것이겠죠. 이 사건을 주인공 가이세의 심리묘사만으로 끝까지 끌고가는 전개가 아주 탁월합니다. 마지막 소소한 반전도 인상적이었고요. '일상계 심리 스릴러 사회파 수사물'이라는 쟝르가 있다면 충분히 교과서로 쓰일만 한 작품으로 별점은 3.5점입니다. 4점을 줄 수도 있으나 용의자가 너무 적다는 것에서 살짝 감점했습니다.

<역전의 여름>
자신이 자초하기는 했지만 반쯤은 운이 없게도 살인을 저지른뒤 복역 후 성실하게 살아가려는 야마모토에게 살인 청탁이 들어온다는 이야기. 추리적으로는 가장 눈여겨볼 요소가 많고 설정과 전개도 흥미진진한데 완전범죄 계획 치고는 별로 설득력이 높은 것 같지는 않다는게 조금은 아쉬운 부분이었습니다. 야마모토라는 인물이 어쨌건 잔혹한 살인사건을 저지른 것도 사실이기에 감정이입하기도 쉽지 않았고요. 결말 역시 너무 좋게 마무리하려 한 느낌이 들어 별로였습니다. 별점은 2.5점입니다.

<취재원>
한 지방지의 여성 신문기자의 눈물겨운 분투를 다룬 드라마. 사건 수사를 다루고는 있지만 이야기의 핵심이 여자를 스카웃하려는 전국지의 의도가 무엇인지에 대한 여기자의 고민이라 추리물이나 범죄수사물로 보기에는 한참 거리가 있는 작품이죠. 취재원이 정보를 제공한 이유와 스카웃에 대한 나름의 반전이라면 반전이 있긴 하나 제 취향은 아니었습니다. 별점은 2점.

<밀실의 사람>
재판 중 졸은 판사에게 닥친 위기를 그린 소품. 재판 중 졸았다는게 좌천이야기가 나올 정도로 큰 사건인지 도무지 이해도 안되지만 결국 판사 아내의 불륜이 원인이라는 결말은 너무 쉽게 간 듯 합니다. 추리물이나 수사물로 보기에도 문제가 많았고요. 무엇보다도 과거도 숨기고 결국 불륜까지 저질렀으면서 남편이 항상 법복을 입은 것 같다 어쩌구하는 편지를 남긴 판사 아내의 뻔뻔함 때문에 읽고나서도 기분이 나쁘네요. 별점은 1점입니다.




2017 대표이글루_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