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상한 라트비아인 - 조르주 심농 / 성귀수 : 별점 3점 Book Review - 추리 or 호러

수상한 라트비아인 - 6점
조르주 심농 지음, 성귀수 옮김/열린책들

국제적인 범죄자 라트비아인 피에트르를 뒤쫓는 메그레 경감은 기차안에서 시체가 된 피에트르를 발견한다. 메그레는 곧바로 사건 짓전 목격했던 피에트르와 똑같이 생긴 용의자 추적에 나선다.

조르주 심농의 메그레 경감 시리즈 제 1작. 용감한 출판사 열린책들의 무모해 보이기도 한 '전집' 기획을 통해 드디어 국내 첫 완역 출판되었습니다.

이 작품의 가장 큰 특징은 일전 <조르주 심농 버즈북>에서 언급되었던 많은 단어를 사용하지 않고 쉽고 편하게 작품을 썼다는 심농의 솜씨가 잘 드러났다는 점입니다. 우직하면서도 깊이와 존재감을 동시에 느끼게 만드는 메그레 경감의 캐릭터는 물론이고 복잡하고 다층적인 인물들의 심리묘사, 을씬년스러운 배경묘사 등 모든 점에서 프랑스적인데 이 모든 묘사를 몇몇 단어만으로 이루어 냈다는 것은 정말이지 놀랍습니다.

이야기도 명쾌한 편이라 처음의 사건에서부터 마지막 결말까지 깔끔하게 마무리되는데 대단한 트릭이나 추리가 등장하지는 않아서 약간 아쉽지만 그래도 잠복과 추적을 중심으로 하는 우직한 수사와 함께 메그레 경감의 인간적인 매력이 어우러져 읽는 재미는 충분히 전해줍니다. 물론 사건의 진상이 순전히 마지막 피에트로 (한스)의 자백에만 의존한다는 것은 추리소설로는 적절치 않아 보이기는 합니다만...

그래도 이러한 점은 단점으로 보기는 좀 어렵죠. 엄밀하게 이야기하면 프리드리히 뒤렌마트의 작품처럼 추리 소설과 정통 소설의 경계선상에 있는 이야기로 볼 수도 있으니까요. 그러나 이야기 전개가 많이 프랑스식이며 옛스럽기까지 하다는 것은 확실히 단점이긴 합니다. 먼저 프랑스식이라는 것은 <서양 골동 양과자점>에서 오노가 이야기했던 프랑스 영화 분위기 비스무레한 것으로 사람과 사람과의 관계가 중심이 되고 심리묘사가 위주라 전개에 있어서 혼란스러운 부분이 일부 존재한다는 점이 그러한데 세바스티앙 자프리조노엘 칼레프, 토마 나르스작 등의 프랑스 작가 소설에서 많이 보아왔던 부분이기도 합니다. 사실 여태까지 번역의 문제도 일부 있겠구나 생각해왔는데 성귀수씨가 번역한 제대로 된 완역본인 이 작품에서도 그러한 분위기를 느낀다는 것은 프랑스적인 전통이라고 밖에는 설명하기가 힘들 것 같네요.

그리고 옛스럽다는 것은 사실 이 작품이 발표된 연대를 생각하면 당연한 일이기는 합니다만 사건들이 전부 극적인 장치가 부족하고 심리적인 부분에 많이 기대고 있으며 드라마가 지금 읽기에는 좀 얄팍했기에 지금 읽기에는 아무래도 낡은 느낌을 전해줍니다. 예를 들자면 상당히 흥미를 자아냈을 소재인 두명의 라트비아인 피에트로라는 설정의 진상은 아내에 관련된 이야기로 양념은 좀 치고 있기는 하나 너무 뻔했어요.

하지만 이러한 단점은 세월이 많이 흐른 탓일 뿐 이 작품에 문제가 있는 것은 아닙니다. 오히려 현대의 빠르고 자극적인 탄산음료라기 보다는 오래되어 느림의 미학을 전해주는 와인같은 작품으로 차분하게, 여유롭게 즐기는게 어울리는 작품임이 분명합니다. 고전 황금기 시대의 유명한 캐릭터인 메그레 경감의 위대한 시리즈 첫 작품이라는 의미 역시 크고요. 별점은 3점입니다. 단 '추리소설' 측면으로 모든 분들께 권하기는 좀 어렵다는 점, 유념하여 주세요.



핑백

덧글

  • DOSKHARAAS 2011/08/24 22:54 #

    저도 비슷한 감상이었지만 개인적인 취향이라 매우 즐겁게 읽었습니다. 흡인력 있게 전개된다고는 못해도 흡인력 있는 문장이었습니다.
  • hansang 2011/08/31 22:50 #

    문장은 정말 예술이죠. ㅎ
  • marlowe 2011/08/25 08:05 #

    저는 계림문고로 [누런 개]를 읽은 게 전부예요. 제목은 기억나지 않지만, 어떤 소설에서 남자주인공이 여자친구에게 추리소설이 있냐고 묻자 심농이 있다고 대답하니까, "그건 심리소설이야!"라고 짜증내는 장면이 있어요. 그 때 묘하게 공감이 가더군요.
  • hansang 2011/08/31 22:51 #

    추리소설이라고 보기는 힘들긴 합니다...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



2017 대표이글루_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