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쇄살인범 파일 - 헤럴드 셰터 / 김진석 : 별점 3점 Book Review - 기타

연쇄살인범 파일 - 6점
헤럴드 셰터 지음, 김진석 옮김/휴먼앤북스(Human&Books)

연쇄살인의 정의에서 시작해서 수많은 연쇄살인범들의 사례는 물론 그들의 최후와 미결사건들에다가 연쇄살인범에 관련된 다양한 Sub culture까지 선보이는, 500여페이지에 달하는 연쇄살인 백과사전.

과거 콜린 월슨의 저서에서 접했던 내용을 가볍게 뛰어넘는 방대함이 가장 큰 장점으로 푸른수염 질 드레, 마리 드 브랭빌리에 등 역사적 인물에서 시작해서 17, 18 ~ 19세기를 거쳐 2000년대까지 거의 전 시대를 망라하며 슈퍼스타이자 원조격인 잭 더 리퍼는 물론 샘의 아들 버코위츠, 보스턴 교살자 드살보, 언덕의 교살자들 비안치와 부오노, 고속도로 살인자 보닌, 새크라멘토의 뱀파이어 데이비드 카펜터, 미친 짐승 안드레이 치카틀로, 캔디맨 딘 코얼, 밀워키의 식인종 제프리 다머, 달빛 광인 앨버트 피쉬, 살인광대 존 웨인 게이시, 플레인필드의 시체도둑 에드 게인, 고릴라 살인자 넬슨, 소년 미치광이 제시 포메로이, 나이트 스토커 리처드 라미레즈, 붉은 거미 루시안 스타니악, 조디악 ... 등등 그 수를 세기도 힘들 정도로 수많은 연쇄살인범들이 소개됩니다.

또 서구에 집중된 자른 저서들과는 다르게 타 문화권 범죄에 대한 정보가 상세한 것도 마음에 듭니다. 20세기 최악의 연쇄 살인범의 유력 후보이기도 하다는 콜롬비아의 루이스 알프레도 가라비토 (1992년부터 7년 동안 140명이 넘게 살해) 라던가 아이들을 100명 죽일 목표를 세우고 달성했다는 파키스탄의 자베드 이크발, 안데스 산맥의 괴물 페드로 로페스 (110명을 죽였다고 자백), 미해결 상태인 이탈리아 플로렌스의 괴물 사건, 중국의 매춘부 살인자 리 원시엔 (홍콩에 떠내려온 잔혹한 피해자 사체로 서방세계에 정체가 알려짐) 같은 정보는 다른 책에서는 접하기 힘든 것이었으니까요. 추후 증보판에는 <한국의 연쇄살인>의 범죄자들이 몇명 추가되면 완벽하겠죠?

그 외에도 과학적, 역사적인 고찰도 빼놓지 않고 있는데 그 깊이가 깊거나 디테일한 것은 아니지만 중세의 늑대인간 전설을 싸이코패스와 연관시킨 것은 그럴듯 하더군요. 사체의 상태를 본다면 당시 사람들이 짐승의 짓이라 여긴 것도 무리는 아니었겠죠. 거의 대부분의 연쇄살인범들이 상상하기도 어려울 정도의 끔찍한 유년시절을 겪었거나 머리에 사고를 당했었다라는 설명 (그러한 사람들이 모두 연쇄살인범이 되지는 않지만 특정인물에게는 영향을 줄 수 있다는 것) 이라던가 프로파일링 관련 이야기 등도 재미있었고요.
연쇄살인범을 체포하게된 계기들도 인상적인데 경찰의 집요한 노력 외에도 범인의 실수나 순전한 우연이 작용한 것이 있다는 점에서 그러합니다. 대표적 사례는 릴링턴가의 괴물 존 레지널드 크리스티의 경우인데 부엌찬장에 시체 3구를 숨기고 벽지만 바른 뒤 이사를 갔답니다! 영국의 제프리 다머 데니스 닐슨은 토막낸 사체를 화장실에 바리고 물을 내리다가 건물 파이프가 막혀 들통이 났다고 하고요.

너무 많은 주제를 담아내고자 했기에 편집이 좀 혼란스럽고 목차와 색인이 제대로 갖추어져 있지 않아 검색이 어려우며 특정 인물이 여러 주제에 중복되어 등장하는 문제가 일부 있기는 하지만 이쪽 방면에 관심이 있다면 자료로서 반드시 갖춰놓아야할 책이라 생각되네요. 충실한 각종자료와 괜찮은 도판들 등 여러모로 볼거리도 많은 편입니다. 너무 끔찍한 내용이 많아 남에게 권하기는 불가능한 책이나 순수하게 자료적 가치로만 별점은 3점입니다.

하지만 집에 이 책을 두면 근처의 원귀들이 모이지 않을까 하는 걱정도 생기는군요...






2017 대표이글루_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