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페이지 미스터리 - 아오이 우에타카 / 현정수 : 별점 1.5점 Book Review - 추리 or 호러

4페이지 미스터리 - 4점
아오이 우에타카 지음, 현정수 옮김/포레

엘러리 퀸의 미니 미스터리나 호시 신이치의 쇼트쇼트와 같은 초단편 장르문학은 기존에도 있었습니다. 그런데 이 책은 전 작품을 단 4 페이지로 완결한다는 아이디어로 초단편의 한계에 도전하는 이색 단편집입니다.

그러나 아쉽게도 그렇게 성공적이라고 이야기 할 수 없습니다. 호시 신이치, 아토다 다카시의 쇼트쇼트 작품은 짧기 때문에 더 효과적이었는데 여기 실린 작품들은 4페이지라는 아이디어만 있을 뿐 길이와 상관없이 수준이하의 작품이 너무 많았기 때문입니다.
형식의 특성상 대부분의 작품들이 지나칠 정도로 반전에 의지하고 있는데 그러다보니 시점의 변화, 우연이 겹치는 급작스러운 상황, 어처구니 없는 오해 등으로 이야기가 이루어져서 설득력도 없고 별다른 묘사없이 화자의 심리묘사나 대화로 이루어지는 전개 탓에 뒤로 가면 갈수록 지루해지더군요. 트릭도 그닥 눈여겨 볼게 없었고요.

물론 워낙 실려있는 작품이 많기에 건질만한 것도 있기는 합니다. 변장 알리바이 트릭을 다이잉메시지를 통해 파헤치는 정통 도서트릭물 <최후의 메시지>, 나름 서술트릭을 효과적으로 사용한 <록 온>, 실종된 아버지와 신원불명의 시체를 연결시키는 <예쁘지 않아도 괜찮아> 등은 기획의도와 잘 맞아 떨어지는 수작이라 생각됩니다. 그래도 60편 중에 이 정도라니 비율로 따지면 너무 낮네요.

빨리 읽을 수 있다는 것은 분명한 장점이나 이런 작품 100개를 읽느니 완성도높은 400페이지짜리 작품 한편을 읽는게 더 낫지 싶어요. 전체적인 별점은 1.5점입니다.

덧붙이자면 이 작품 출간 이벤트로 인터넷 서점 알라딘에서 4페이지 미스터리를 공모했는데 그쪽이 더 기대가 됩니다...





2017 대표이글루_book